중앙데일리

Centuries ago, Europe had its own‘balancer’

Apr 15,2005


Napoleon found asylum on the British-ruled island of Saint Helena because he had asked the British government for personal protection. Defeated at Waterloo in 1815, Napoleon was contemplating his next move, and decided that England would be more generous to him than any of the other European countries. He was relying on the British diplomatic philosophy of “splendid isolation.”

This state of “splendid isolation,” which 19th-century British took pride in as a “graceful and glorious” tradition, essentially meant playing the role of a balancer in Europe. This was not the unintentional, passive isolation that results from being ignored by one’s neighbors, nor was it an exclusionist shutdown of communications. It was an active diplomatic strategy, aimed at keeping the powerful from having too much influence and at helping smaller, weaker nations survive.

Accordingly, the British backed France in the post-war negotiations, even though the British had played a key role in ending Napoleon’s domination of the continent. While Russia and Prussia were blinded by their desire for territory and for postwar compensation, Britain had its eye on the bigger picture: the balance of power in Europe. As the wealthiest nation of the time, with its empire on which “the sun never set,” Britain was neither obsessed with money nor interested in acquiring European territory.

Britain’s “splendid isolation” began in earnest in 1805, when its navy defeated the combined French and Spanish fleet at the battle of Trafalgar. To safeguard its position as a balancer, England needed hegemonic military power. Foreign Minister Viscount Palmerston always began negotiations by mentioning the courage and patriotism of Admiral Horatio Nelson, which was meant to signal Britain’s willingness to use military force if necessary. Minister Palmerston famously said, “We have no eternal allies, and we have no perpetual enemies. Our interests are eternal and perpetual, and those interests it is our duty to follow.”

Britain’s splendid isolation ended with the 19th century. As a balance keeper, Britain failed to check the rapid emergence of Prussia, which would lead to the First World War. In the 20th century, the United States became the hegemonic power. Some impetuous observers predict that the hegemony of the 21st century will be China’s. With Japan trying to dominate the region as a U.S. proxy, tension in East Asia is inevitable. In international politics, with no eternal allies and no perpetual enemies, it is hard to be a balancing force without power.

The writer is the JoongAng Ilbo’s London correspondent.


by Oh Byung-sang

명예로운 고립

나폴레옹이 영국령 세인트헬레나로 유배된 것은 그가 영국 정부에 신변보호를 요청했기 때문이다. 1815년 워털루 전쟁에서 패배한 나폴레옹은 파리로 돌아와 숙고한 끝에 영국이 다른 유럽 국가들보다 자신에게 관대할 것으로 판단했다. 영국의 외교철학인 '명예로운 고립(splendid isolation)'을 믿었던 까닭이다.

19세기 영국이 '품위 있고 빛나는'이라고 자랑한 고립주의 외교철학은 곧 유럽대륙의 균형자 역할이다. 본의 아니게 외부 세계로부터 외면당하는 소극적 고립(孤立)이나 스스로 문을 걸어잠그는 방어적 쇄국(鎖國)이 아니다. 적극적으로 나서 강대국에 힘이 쏠리는 것은 막고 약소국이 생존하도록 도와주는 외교 전략이다. 그래서 영국은 유럽대륙을 장악한 나폴레옹에 맞서 어렵사리 승리를 거둔 주역임에도 불구하고 전후 협상에서 프랑스를 후원했다. 러시아와 프러시아 등이 영토와 배상금에 눈이 멀어있는 가운데 영국은 나폴레옹 이후 유럽의 세력균형이란 큰 그림을 그렸다. 세계 최고 부국이기에 돈에 매달릴 필요도 없었고, 해가 지지 않을 정도의 식민지를 가지고 있었기에 유럽 대륙의 땅뙈기에 집착할 필요도 없었다.

영국의 명예로운 고립은 1805년 트라팔가르 해전에서 프랑스-스페인 연합함대를 침몰시키고 세계의 바다를 제패하면서 본격화했다. 명예를 지키는 균형자이기 위해서는 패권적 무력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외무장관 파머스턴경은 협상테이블에서 언제나 넬슨 제독의 용기와 애국심으로 말문을 열었다. 필요하면 무력을 행사할 수 있다는 시위였다. 파머스턴경은 "(국제정치에선) 영원한 동지도 영원한 적도 없다. 오직 영원한 국가이익만이 있을 뿐"이라는 명언을 남겼다.

영국의 명예로운 고립은 19세기와 함께 끝났다. 균형자로서 신흥 프러시아의 급성장을 견제하지 못해 세계대전을 초래한 탓이 크다. 그 바람에 20세기의 패권은 미국으로 옮겨갔다. 성급한 일부에선 21세기의 패권이 중국으로 넘어가리란 예측을 내놓고 있다. 일본은 미국의 대리자로서 지역 패권을 장악하려 한다. 불가피하게 동북아의 긴장은 점차 높아가게 생겼다. 영원한 동지도 적도 없는 국제정치에서 힘 없이 명예를 지키기는 어렵다.

오병상 런던 특파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