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Korea must do more for the hungry

Apr 19,2005


In 2000, the United Nations established its Millennium Development Goals, meant to improve the state of mankind in the new century. These goals are universal primary education; environmental stability; the eradication of extreme poverty and hunger; women’s empowerment; reduction in child mortality; improvements in maternal health, stopping diseases such as AIDS and malaria, and establishing a global partnership for development. These will require enormous resources, and the United Nations’ main source of revenue to achieve them is each member country’s official development assistance (ODA) contribution.

The United States, whose 2002 contribution was $13.2 billion ―nearly 50 times Korea’s, which was $280 million ―has been criticized for being stingy. Its Millennium Development Fund is expected to raise $5 billion more between 2004 and 2006. Around the same time, the French government said it would increase its ODA to 0.5 percent of its gross national income by 2007, and to 0.7 percent by 2012.

It’s hardly news that Korea’s ODA contribution is meager. The global standard is about 0.7 percent of a country’s gross national product; Korea’s contribution has been about 0.06 percent, far below that of other countries with economies of comparable size, such as Australia (0.25 percent of GDP), Spain (0.23 percent) and the Netherlands (0.8 percent). Greece and Portugal, whose per-capita incomes are about the same as Korea’s, contribute 0.21 percent and 0.22 percent, respectively. The Korean government claims to be working hard on raising the amount, but there hasn’t been much improvement.

Last week, the Citizens’ Coalition for Economic Justice hosted a forum titled “The Millennium Development Goals and the Role of Korea.” Representatives from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Trade and the Ministry of Finance and Economy explained that there were technical, budgetary difficulties involved in raising Korea’s contribution. Civil groups criticized the government for being inflexible. Some pointed out that it is wrong to think we can wait to help others until after we become more prosperous. A United Nations Development Project official condemned Korea for being obsessed with growth.

A foreigner at the meeting noted that a child dies of hunger or poverty every three seconds, and that hundreds had died during the discussion. A UN study says 11 million children under five died of hunger and poverty in 2002. The foreigner was correct. Korea has to act quickly to create a society that’s concerned about the poor.

The writer is a deputy political news editor at the JoongAng Ilbo.


by Ahn Sung-kyoo

3초에 1명

유엔은 21세기를 '인류 행복지수를 높이는 시대'로 정했다. '밀레니엄 개발 목표(MDG)'는 방법론이다. 유엔은 2000년 MDG 8개를 설정했다. ▶절대빈곤 및 기아 퇴치▶보편적 초등교육▶양성 평등 및 여성 능력 고양▶아동 사망률 감소▶모성 보건 증진▶HIV.에이즈 등 질병 퇴치▶지속 가능한 환경 확보▶개발을 위한 범 지구적 파트너십 구축이다. 각 목표 아래 18개 세부 목표가 있다. 척 보면 알겠지만 돈이 꽤 드는 일이다. 가장 중요한 재원은 회원국 정부가 내는 돈, 즉 정부개발원조(ODA)다.

영국은 2002년 6월 국제개발법을 제정, '빈곤 퇴치에의 기여'를 ODA의 조건으로 명시했다. 2002년 ODA 규모가 한국(2.8억 달러)의 50배에 가까운(132억 달러) 미국도 '잘 살면서 쩨쩨하다'는 질타를 받고 더 내기로 했다. 2004~2006년 ODA 예산을 50억 달러 더 늘리는 새천년 개발기금을 도입했다. 같은 해 프랑스는 ODA 규모를 국민총소득(GNI) 대비 2007년 0.5%, 2012년 0.7% 수준으로 올리겠다고 발표했다.

한국이 ODA에 짠 건 뉴스가 아니다. 국제사회가 합의한 국민총생산(GNP) 대비 ODA 비율이 0.7%인데 우린 0.06%다. 경제 규모가 비슷한 호주(0.25%).스페인(0.23%).네덜란드(0.80%)보다 낮고, 1인당 국민소득이 비슷한 그리스(0.21%).포르투갈(0.22%)보다 못하다는 것은 알려진 얘기다. 늘리려는 노력이 있긴 해도 신통친 않다.

경실련이 지난 13일 주최한 '밀레니엄 개발 목표와 한국 사회의 역할' 포럼은 이런 우리 현실을 토론하는 자리였다. 외교부.재경부 참석자들은 'ODA를 늘리는 데 따른 예산상의 어려움'을 설명했고 시민단체는 '답답한 정부'를 비판했다. '잘 살게 되면 돕는다는 생각은 잘못'이란 말도 나왔다. 유엔개발계획(UNDP) 관계자는 "한국은 성장에만 사로잡혀 있다"고 꼬집었다.

그런데 한 외국인 참석자는 냉소했다. "기아와 가난으로 3초에 한 명의 어린이가 죽는다. 토론하는 동안 벌써 수백 명이 죽었다." UNDP 통계에 따르면 2002년 5세 이하 어린이 1100만 명이 그런 원인으로 죽었다. 1년이 약 3100만 초니까 맞는 냉소다. 더불어 사는 사회를 위한 한국의 움직임이 빨라져야 한다는 질타다.

안성규 정치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