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Give students a little room for mistakes

Apr 22,2005


When Daekyo Group CEO Song Ja began teaching at Yonsei University in 1976, having just returned from the United States, he had his own system. He increased the number of exams in his classes to four per semester, which was unheard of.

He also changed the grading system. Of each student’s four test scores, the lowest was dropped, and the other three were averaged together. His thinking was that any student could get sick, go into a slump or have a family emergency, so everyone would get one free pass. He also gave the final exam more weight in the overall semester grade, wanting to give students more incentive to study hard throughout the semester and improve.

This meant that even if a student got off to a bad start, he could still get a good grade if he worked at it. And the fact that there were four exams made it less likely that someone could get a good grade by luck or last-minute cramming. Students who made a mistake would still have a chance to recover. Indeed, many students were saved by this system.

A test is not just a means of measuring achievement. Its more important function is to encourage students to work harder. A similar motivation is behind the recent changes to the college admissions system, which shift emphasis away from the entrance exam and toward high school transcripts, to encourage students to pay more attention to their classes.

But one side effect has been a “grade war” at foreign language high schools, which tend to attract gifted students. Some 10th-graders now fear that one mediocre grade could ruin their futures. Some students at these magnet schools have reacted by transferring to general public schools, where the competition is less fierce, and it seems possible that they might do so en masse. That would certainly achieve the goal of standardizing the schools, though it would do so by lowering the standards.

What’s more, the new system does not make allowances for mistakes. The more weight is placed on transcripts, the worse the situation is for postgraduate applicants. It would be very hard to make up for a poor transcript by studying for an extra year.

Adolescence is a time of turmoil. Students are prone to making mistakes and getting lost. But the admissions system does not recognize this aspect of youth. Students’ grades will follow them forever. Of course, no system can satisfy everyone, but we shouldn’t choose one that causes pain for the majority. Perhaps the educational authorities don’t understand how their students think.

The writer is head of the family affairs team at the JoongAng Ilbo.


by Nahm Yoon-ho

내신 연좌제

송자 대교 회장이 1976년 미국에서 돌아와 연세대에서 강의를 시작하던 때였다. 그는 다른 교수와는 달리 한 학기에 시험을 네 번 보게 했다. 시험 횟수만 늘린 게 아니었다. 채점 방식도 바꿨다.

네 번의 시험을 치르면서 가장 나쁘게 나온 성적은 빼줬다. 그러곤 나머지 3회의 시험 점수로 평균을 냈다. 살다 보면 감기에 걸릴 수도 있고, 슬럼프에 빠질 수도 있고, 집안에 무슨 일이 생길 수도 있으니 한 번은 봐주겠다는 뜻이었다. 또 마지막 기말고사의 성적엔 가중치를 줬다. 성적이 계속 상승곡선을 타는 학생에겐 노력한 만큼 보너스를 줘야 한다는 취지였다.

결과적으로 학기 초 시험을 망치더라도 분발해 기말고사를 잘 보면 좋은 학점을 얻을 수 있는 시스템이었다. 시험 횟수가 많다 보니 벼락치기 공부나 요행으론 좋은 학점을 얻을 수 없다. 또 한 번쯤 실수해도 나중에 충분히 만회할 수 있다. 그래서 실제로 패자부활에 성공한 학생도 적잖았다고 한다.

사실 시험이란 단순히 학생의 실력을 측정하는 수단만은 아니다. 학생들의 노력을 유도하는 기능이 더 중요할 수 있다. 내신 위주의 새 대입제도도 학생들이 학교 교육에 더 집중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한다.

하지만 현실은 어떤가. 고등학교에선 벌써 '내신 전쟁'이 시작됐다. 고1 때부터 시험을 한 번만 망쳐도 인생이 끝장난다고 비관하기도 한다. 특목고의 우수 학생들이 일반고로 대거 옮길 가능성도 있다고 한다. 이 경우 새 입시제도는 고교 평준화를 확실히 다지게 되는 셈이다. 그것도 하향 평준화로.

그뿐인가. 새 입시제도엔 패자부활에 대한 배려가 없다. 학생부 반영 비중이 커질수록 결정적으로 불리해지는 것은 재수생이다. 고교 시절 내신성적이 나쁘면 재수하면서 공부를 열심히 해도 만회하기 어렵다.

청소년기엔 기복이 심하다. 방황하기도 쉽고 실수도 많다. 그런데도 현행 입시제도에선 이런 게 통하지 않는다. 한 번의 실수가 끝까지 따라다니는 '내신 연좌제'나 다름없다. 물론 모두를 만족시키는 입시제도란 있을 수 없다. 하지만 다수를 불만스럽고 고통스럽게 만드는 입시제도는 피해야 하지 않을까. 교육 당국이 뭔가 잘못 짚지나 않았는지 의심이 든다.

남윤호 패밀리팀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