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Bookworms can rise to great heights

Apr 24,2005


“From childhood until I turned 21, I never stopped reading, even for a day. I beamed with happiness whenever I was able to have a new book. When my family and relatives saw me laughing, they assumed I had been reading something strange.”

That excerpt is from “Ganseochijeon,” a memoir by Lee Deok-moo (1741-1793). Mr. Lee was a realist philosopher who was central to the Joseon Dynasty’s Renaissance under King Jeongjo. The book is a recollection of his youth.

Mr. Lee called himself a ganseochi, or bookworm, by which he meant a fool who does nothing but read. A similar Korean term is seochi, a fool who only reads and cares nothing about the world.

In his memoir, Mr. Lee lamented the fact that he spent his youth only reading books, paying no attention to his family affairs, even as his mother and his younger sister died from malnutrition.

Despite his hardships, he never stopped reading, and he developed an impressive knowledge of world affairs. His abilities led to great accomplishments.

It is impossible to imagine the Renaissance of the Jeongjo period without Mr. Lee. At the age of 39, he was appointed the first librarian of Gyujanggak, the royal library. He served in the post for 15 years, and King Jeongjo gave him 520 different gifts. This demonstrates that his reading was not a fruitless pursuit.

One of the many well-known bookworms in European history was Napoleon. During his invasion of Russia in 1812, he sent orders to his librarians for stimulating new books. Before they could arrive, Napoleon had retreated, beaten by the brutal Russian winter. During his exile on the island of St. Helena, Napoleon’s belongings included a library of 8,000 books.

Last Saturday was World Book and Copyright Day, established by Unesco in 1995. The date April 23 was chosen because it is the date of the “books and roses” festival of the Catalonia region of Spain.

In Catalonia, the date coincides with its holiday St. George’s Day, and with the anniversary of the death of the great Spanish writer, Miguel de Cervantes. On April 23, a Catalan man presents a rose to his lover, who gives him a book in return. This tradition began in 1926.

Those of us who missed World Book and Copyright Day should celebrate it next year by visiting bookstores with our families, or our lovers. Some bookstores offer their customers books and roses to mark the day. We needn’t become bookworms, but we should remember this: Readers are leaders.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for the JoongAng Ilbo.


by Lee Se-jung

서치(書癡)

"어릴 때부터 스물한 살이 되도록 하루도 손에서 옛 책을 놓은 적이 없었다.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책을 얻게 되면 문득 기뻐하며 웃었다. 집안 사람들은 그가 웃는 것을 보고 기이한 책을 얻은 줄을 알았다." 조선 정조시대 문예부흥의 중심이었던 실학자 이덕무(1741~1793)가 젊은 시절의 자기 자신에 대해 적은 '간서치전'의 한 대목이다. 그는 자신을 간서치(看書癡)라고 불렀다. 책만 읽는 멍청이란 뜻이다. 국어사전은 서치를 '책만 읽고 세상 일을 돌보지 않는 어리석은 사람'이라고 풀이한다. 이덕무도 책만 읽고 집안을 보살피지 않아 어머니와 누이동생을 영양실조로 세상을 떠나보낸 자신의 처지를 한탄한다.

이처럼 어려운 생활 속에서도 그는 끝없이 책을 읽어 천하를 읽는 경륜을 쌓았고 이를 토대로 방대한 저술을 남겼다. 이덕무가 없는 정조 르네상스 시대를 상상할 수 없을 정도다. 또 나이 서른아홉에 규장각 초대 검서관(檢書官)으로 임명돼 15년간 관직에 있으면서 정조로부터 520여 차례에 걸쳐 하사품을 받았으니 그의 독서가 무기력한 것만은 아니었다('미쳐야 미친다', 정민 저).

나폴레옹도 유럽의 대표적인 서치 중 하나다. 그는 1812년 러시아를 공격하면서도 사서에게 재미있는 신간을 보내도록 여러 차례 독촉했다. 그런데 그 책들이 도착하기 전에 나폴레옹은 패장(敗將)으로서 폭설을 헤치며 후퇴해야 했다. 세인트 헬레나로 유배갔을 때도 그의 재산목록에 8000권의 장서가 포함되어 있었다('아름다운 지상의 책 한권', 이광주 저).

오늘은 책의 날이다. 1995년 유네스코 총회는 4월 23일을 '세계 책과 저작권의 날'로 제정했다. 이날의 원조는 스페인 카탈루냐 지방의 '책과 장미 축제'라고 한다. 카탈루냐의 수호 성인 축일과 대문호 세르반테스의 서거일이 겹치는 이날 이 지방 남성은 사랑하는 여성에게 장미 한 송이를, 여성은 남성에게 책 한 권을 선물한다. 1926년 시작된 풍습이다.

책의 날을 맞아 가족.연인과 함께 서점을 찾아보자. 24일 찾아오는 고객에게 책과 장미를 주는 서점도 있다. 서치의 경지엔 이르지 못하더라도 책을 많이 읽어야 앞서갈 수 있다(Readers are leaders).

이세정 경제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