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he drama and glory of cockfighting

Apr 28,2005


It has a mane like a lion’s, expanding in all directions. It has sharp eyes like a snake’s, seeking out the enemy’s weak spots. With its head low and its tail high, it is ready to attack.

So begins the cockfight at Bongpyeong. There is no point system here, no weight categories. This showdown will only end when one bird flees.

One gamecock flies up, then the other. A battle in the air begins, a loud flapping of wings. Beaks, heads, wings and bodies collide, and red combs shake. Golden feathers on backs and chests glitter in the sunlight. On the ground, they toss and bite, climb and attack. It is an enchanting scene.

Just as when human beings fight, there are certain laws that tend to hold true when animals go into battle, even though there aren’t any rules. Physical strength and perseverance are deciding factors.

This is particularly true in a cockfight. A bird that isn’t as strong, that is always on the defense or that can’t endure the pain is bound to be the one that backs out first.

Besides being famous for its buckwheat flowers, and for the writer Lee Hyo-seok, Bongpyeong, in Gangwon province, is home to a traditional cockfighting tournament. A four-day cockfighting extravaganza will be held there starting next Thursday.

If Cheongdo is the birthplace of the Korean bullfight, then Bongpyeong is the home of cockfighting. Shin Hyeon-gu, the 45-year-old president of the Bongpyeong Native Chicken Preservation Committee, has revived the town’s fading cockfighting legacy.

A native of Bongpyeong, Mr. Shin says he is fascinated by these birds’ perseverance and strength, by their dignified posture and their golden beauty. To publicize the unique charms of Korea’s gamecocks, Mr. Shin has arranged for a second nationwide Korean chicken contest (the first was held last year).

Because so many Korean chickens are raised in the “free range” style, in mountains and fields, they have the smell of freedom, unlike those raised in cages. Gyeongju, the ancient capital of the Shilla Dynasty, was once called Gyerim, which means a country where roosters would crow in the forest. Roosters have deep meaning in the life and culture of Korea.

The season of brilliant green has come. Take a short two-hour drive from Seoul to Bongpyeong, and visit the house that Lee Hyo-seok was born in. Then complete the experience with a cup of traditional rice wine, some buckwheat jelly and an old-fashioned cockfight.

The writer is a deputy political news editor at the JoongAng Ilbo.


by Chun Young-gi

봉평 닭싸움

사방으로 뻗친 사자의 갈기, 천적의 허점을 노리는 독사의 눈, 머리는 잔뜩 낮추고 꼬리는 한껏 추켜올린 공격자세….

봉평의 토종닭 싸움은 이렇게 시작된다. 중간휴식이 없고 점수 따기도 없고 체급 구분도 없다. 상대가 꽁무니를 보이며 도망칠 때 비로소 승부가 가려지는 무제한 맞짱 뜨기다.

한 놈이 푸드득 날아오르는 순간 다른 놈도 땅을 박차 튀어 오른다. 파닥 파다닥 파다다닥 공중전 활갯짓이 요란하다. 부리와 부리, 대가리와 대가리, 날개와 날개, 몸통과 몸통이 맞부딪친다. 새빨간 볏이 빠르게 흔들린다. 목가슴 둘레와 등꼬리를 수놓은 황금빛깔 깃털이 밝은 햇살 속에 출렁거린다. 황홀한 충돌이다.

누군가 볏이 정신의 극한에서 머리를 뚫고 나온 톱니바퀴라고 했던가. 지상전에선 뒤집기, 부리 물기, 가슴팍 쪼기, 올라타 주저앉히기 등 온갖 기술이 현란하다.

동물의 세계든 사람의 세계든 싸움엔 법칙이 있다. 체력과 선제공격, 맷집이 승리를 결정짓는 공통 요소다. 닭싸움에서 특히 뚜렷하다. 힘이 달리거나 많이 쪼이거나 아픔을 못 견딘 닭이 먼저 꽁무니를 뺀다.

메밀꽃과 이효석으로 유명한 강원도 평창군 봉평면의 5일 장터(끝 숫자가 2,7일인 날)에선 지금 토종닭들의 몸풀기 싸움이 한창이다. 5월 5일부터 나흘간 치러질 본대회의 전초전이다.

소싸움의 본산이 청도라면 토종닭 싸움의 메카는 봉평이다. 사라진 닭싸움의 맥을 이은 주인공은 '봉평 재래토종닭 보존연합회' 회장인 신현구(45)씨.

봉평 토박이인 신씨는 토종닭의 끈기와 강인함, 늠름한 자태와 황금빛 아름다움에 반했다. 이 닭의 매력을 사람들에게 알리고 싶어 지난해에 이어 2회째 전국 토종닭 대회를 준비하고 있다. 토종닭은 산과 들에 흩어 키워진 만큼 수입닭이나 양계닭과 달리 자유의 냄새가 묻어 있다는 게 그의 지론이다. 토종닭은 경주 신라의 국호가 한때 계림(鷄林.숲속에서 닭울음이 들리는 나라)이었을 정도로 우리 민족의 생활문화에 깊이 침투해 있다. 눈 시린 신록의 계절이다. 서울에서 두 시간 거리인 봉평으로 내달아 이효석 생가도 보고, 시원한 메밀묵에 막걸리 한 사발 들이켜며 토종닭 싸움 구경 한 번 해 보시라.

*봉평 닭싸움 대회 참가 신청:017-370-7488, 자격-무게 2.7kg 미만 토종닭

전영기 정치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