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Nationalists, Communists together again

Apr 29,2005


“I will collaborate with anyone,” said Sun Yat-sen, the “Father of Modern China,” when he negotiated the first united front between his Kuomintang party and the Communist Party of China. The slogan then was “Defeat Imperialism and Subdue the Warlords.”

That first alliance ended after three years, when Chiang Kai-shek launched a purge of Communists in 1927. But nine years later, in what became known as the Xian Incident, Generalissimo Chiang was kidnapped in his nightgown by one of his generals and forced to agree to the second united front between the Communists and the Kuomintang. Unlike Mr. Chiang, the general who kidnapped him believed resisting the invading Japanese was more urgent than fighting Communists. But the year after Japan’s defeat, that second alliance fell apart too.

The third united front between the Kuomintang and the Chinese Communist Party began yesterday, with the historic meeting in Beijing between Kuomintang Party Chairman Lien Chan and Chinese President Hu Jintao, who is also General Secretary of the Chinese Communist Party. It was the first meeting of the two parties’ leaders in 60 years, since Chairman Mao Zedong and Chiang Kai-shek met in Chungking in 1945.

Much, of course, has changed. One big difference is the reduced status of Kuomintang, which once fought for the continent and today is a minority party even in Taiwan. It has been five years since it lost power to the Democratic Progressive Party. But the Chinese Communists have been going to great lengths to welcome him.

In all three alliances between the Chinese Communists and the Kuomintang, the mutual object of resistance has been a foreign influence ― namely, Japan. In the first two alliances, Japan was an enemy to be fought, and it comes up again in the background of the third united front.

In February, Japan and the United States issued a joint statement encouraging a peaceful resolution to the Taiwan issue. The two nations came close to declaring their intent to interfere in the matter. The Chinese Communists, whose ultimate goal is reunification of Taiwan and China, were shocked and furious.

In keeping with its traditional strategy of building alliances, the party has again played the Kuomintang card.

Anti-Japanese sentiment is still a force to ally Nationalists and Communists. Before he died, Sun Yat-sen said the revolution had yet to succeed and that the Chinese had to continue their struggle. The last words of the “Father of Modern China” are still valid.

The writer is a deputy international news editor at the JoongAng Ilbo.


by You Sang-cheol

국공합작

"나는 누구와도 손을 잡겠다."

중국의 국부(國父) 쑨원(孫文)이 1924년 제1차 국공합작(國共合作)에 나서며 한 말이다. 국민당과 공산당의 합작 구호는 '타도 제국주의, 토벌 군벌(軍閥)'이었다. 1차 합작은 3년 만에 끝났다. 공산당의 세(勢) 확장을 우려한 장제스(蔣介石)가 27년 공산당에 백색테러를 가한 것이다. 그러나 9년 뒤 장제스는 잠옷 차림으로 붙들려 2차 국공합작을 강요받았다. 시안(西安)으로 공산당 토벌을 독려하러 갔다가 부하 장쉐량(張學良)에게 체포된 것이다. '시안사건'이다. 장쉐량은 공산당보다는 일제(日帝)와 싸우는 게 우선이라고 생각했다. 2차 합작은 45년 일제의 패망과 함께 이듬해 국공 내란이 터지며 막을 내렸다.

오늘은 3차 국공합작의 문을 여는 날이다. 국민당 주석 롄잔(連戰)이 공산당 총서기 후진타오(胡錦濤)와 회담하는 것이다. 양당 지도자가 마주 앉기는 1945년 마오쩌둥(毛澤東)과 장제스 간의 충칭(重慶)회담 이후 60년 만이다. 물론 1.2차 합작 때와는 상황이 많이 달라졌다. 쇠락한 국민당의 신세가 가장 큰 변화다. 한때 대륙의 패권을 다투던 국민당이 이젠 쫓겨간 대만에서조차 밀려나 있다. 민진당에 정권을 뺏긴 지도 5년이나 됐다. 그러나 공산당은 26일부터 시작된 롄잔의 대륙행을 빛내기 위해 안간힘이다. 쑨원의 묘인 중산릉(中山陵) 참배, 시안사건이 나던 해 시안에서 태어난 롄잔의 고향 방문 주선 등. 후진타오와의 오늘 회담은 그 하이라이트다.

1.2.3차 국공합작의 투쟁 대상으로 지목되는 외세(外勢)가 있다. 일본이다. 1.2차 합작 당시 '타도'와 '전쟁'의 상대였다. 3차 합작의 배경에도 일본이 있다. 일본과 미국은 지난 2월 외무.국방장관의 '2+2 회담'을 하고 '대만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대만 문제 개입을 시사한 것이다. 통일을 지상 과제로 여기는 공산당은 큰 충격을 받았다. 발끈했다. 이어 우군을 늘리려는 전통적인 통전술(統戰術)의 하나로 국공합작이라는 카드를 다시 꺼냈다. 3차 합작의 진정한 이유다. 이처럼 국공합작에 의한 극일(克日)은 아직도 진행형이다. "혁명은 아직 성공하지 못했다. 계속 노력해야 한다"는 쑨원의 유언은 지금도 유효한 것 같다.

유상철 국제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