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omething to learn from a tyrant’s end

May 12,2005


The last days of Adolf Hitler, before his suicide, were full of anger, isolation and a sense of betrayal. The United States and the Soviet Union had already agreed how Germany would be divided up. Hitler was not living in his official residence, but in a bunker 10 meters below ground. Months had passed since he had seen the sun. The machine that pumped oxygen into the bunker hummed day and night. Hitler and his men lived in a ghostly silence.

As Joachim Fest describes the scene in his book “Inside Hitler’s Bunker: The Last Days of the Third Reich,” Hitler was issuing delusional orders from his underground hole. As reports came in that the last defenses were falling, Hitler delivered aggressive attack orders to the generals and troops who were moving only in his mind. He was like Don Quixote rushing toward the windmill with a spear. His orders not to retreat only added to the military and civilian casualties, according to Mr. Fest.

Generals who tried to make Hitler see reality were denounced as traitors. People once close to him were executed. Honesty was forbidden.

Worshipping power was the true nature of Hitler’s authority. To him, power was not a means to an end; power itself was the goal. Some say he was a racist and a nationalist, but next to power, even those values were meaningless to him. Two months before his death, Hitler said, “If we lose this war, Germany should fall down and be destroyed. Because it proves how weak this nation is, and means that the future belongs to the stronger Eastern nation,” by which he meant the Soviet Union.

Powerful figures who live under delusions put the world in danger by way of their failure to see reality. A political power that worships physical force is a weapon with no sense of direction, driving the world toward infinite horror. At the recent commemoration in Moscow of the 60th anniversary of Nazi Germany’s fall, silent assurance was given that there would never be another Hitler. Perhaps the 54 heads of state who attended the ceremony learned something.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who did not participate though he was invited, might do well to ponder the possible lessons.

The writer is a deputy politic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Chun Young-gi

히틀러

1945년 4월 30일. 권총 자살한 히틀러 최후의 날들은 배신과 분노, 고립감으로 가득차 있다. 히틀러는 지상의 총리 관저가 아니라 뜰 밑 10여m 지하 벙커에서 생활했다. 소련군의 공습과 폭격을 피하기 위해서다. 히틀러가 햇볕을 못 본 지 수개월째. 콘크리트 벙커엔 갓 없는 백열등이 하얗게 켜져 있다. 산소를 공급하는 디젤 기계의 우~웅거리는 소리가 하루 종일 귓전을 울린다. 유령의 거처 같은 괴괴함이 히틀러와 그의 부하들을 감쌌다. 그런 벙커에서 나온 명령들은 과대망상적이었다. 곳곳에서 방어선이 무너진다는 보고가 들어왔으나 히틀러는 이를 외면했다. 대신 자기 머릿속에서만 활발하게 움직이는 독일군 정예 부대와 장군들에게 확신에 찬 공세적 작전지침을 하달했다.

창을 들고 풍차를 향해 달려가는 돈키호테 같았다. 중과부적 앞에 후퇴하지 마라, 사수하라, 공격하라는 억지 명령은 독일군과 국민의 희생만 늘렸다(요아힘 페스트, '히틀러 최후의 14일').

히틀러에게 조금이라도 현실을 일깨우려는 장군들은 배반자로 몰리기 십상이었다. 그에게 배반자로 낙인찍혀 바로 총살당한 벙커의 측근도 있었다. 정직한 보고는 금물이었다. 힘의 숭배는 히틀러 권력의 본색이었다. 그에게 힘은 어떤 가치를 실현하기 위한 수단이 아니었다. 그 자체가 목표였다. 히틀러가 민족지상주의자.국가주의자라고 하지만 그런 가치들도 힘의 정의 앞에선 무색했다.

"전쟁에 패배한다면 독일 민족은 몰락하고 파괴되어야 한다. 왜냐하면 이 민족은 허약한 것으로 판명났고 그렇다면 미래는 더 강한 동부 민족(소련)에 속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 그가 죽기 두 달쯤 전에 한 말이다.

과대망상 권력은 비현실적인 현실인식으로 세상을 위기에 빠뜨린다. 힘을 숭배하는 권력은 방향감각 없는 흉기여서 세상이 무한 공포에 떤다. 며칠 전 모스크바에서 있은 제2차 세계대전 승전 60주년 기념행사엔 다시는 히틀러 같은 권력이 나타나선 안 된다는 인류의 다짐 같은 것이 배어 있다. 거기에 참석한 쉰네 나라의 권력 정상은 히틀러를 반면교사로 삼을 일이 일부 있을 것이다. 특히 초청받고도 불참한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히틀러한테 새겨야 할 교훈은 적지 않을 것 같다.

전영기 정치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