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 supporting player who actually isn’t

June 22,2005


Lim Dong-ok, deputy director of the United Front Department of the North Korean Workers’ Party, played what seemed to be a minor part in last week’s meeting between Unification Minister Chung Dong-young an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Mr. Lim received the order from Mr. Kim to resume the reunions of families separated by the Korean War. But despite this apparently minor role, Mr. Lim is quite influential.

During the South-North Red Cross meetings in the early 1970s, Mr. Lim was disguised as a reporter for a North Korean paper. South Korean officials first identified him as a working-level Pyongyang official, but he turned out to be the person in charge of the delegation. Back then, it was common for both Koreas to disguise their big guns as reporters. At a round of high-level talks in Seoul in 1992, 76 percent of the North’s delegation was actually agents who worked for the party’s United Front Department.

One Seoul official at a round of 1991 talks recalled Lim Dong-ok passing a note to the North’s then-prime minister, Yeon Hyung-muk. After reading the note, Mr. Yeon nodded at Mr. Lim. From the body language and the attentiveness with which Mr. Yeon read the note, it was clear that Mr. Lim was someone to which even the prime minister deferred, according to this official.

The United Front Department, which Mr. Lim heads, is at the core of North Korea’s plans to “revolutionize” the South; it has been supervising and controling North Korea’s strategy related to inter-Korean relations. But it has been observed that under Mr. Lim, the department has joined the side of those in Pyongyang who support dialogue over confrontation. That’s why there is significance in Kim Jong-il’s decision to include only Mr. Lim in his meeting with Mr. Chung. In doing so, Mr. Kim showed his support for dialogue. We place our hopes in Mr. Lim.

One thing that worries us is Pyongyang’s habit of breaking its word when the time comes to put words into action. If that habit prevails in the current sensitive situation, the results could be irreversible. We hope Mr. Lim will press for a change in behavior from the delegates coming to Seoul for ministerial-level talks.

The writer is a deputy political news editor at the JoongAng Ilbo.


by Ahn Sung-kyoo

북측 대표단에게

김정일 국방위원장 주역의 '6.17 드라마'에 북한 단역이 나온다. 임동옥 노동당 통일전선부 제1부부장이다. 그는 정동영 통일부 장관과 김 위원장의 회담에 배석해 이산가족 상봉 재개 지시를 받는 미미한 역을 했지만 실제론 실세다.

임 부부장은 1970년대 초 남북적십자회담에 '임춘길 기자'로 모습을 나타냈다. 노동신문이나 민주조선 소속이었다. 남측은 처음 그를 통일전선부의 실무자로 파악했는데, 알고 보니 우리의 남북회담 사무국장 격인 회담 총괄과장이었다. 회담 실세가 기자라는 변두리 인사로 위장하는 건 당시 남북에서 흔한 일이다. 예를 들어 92년 5월 서울에서 열린 7차 남북 고위급 회담의 북한 대표단은 90명(대표 7명, 수행원 33명, 기자 50명)이었는데 이 중 76%인 68명이 대남공작 부서 요원이었던 식이다.

한 회담 관련자는 이렇게 말했다. "91년 12월 서울의 5차 고위급 회담 때다. 당시 남북기본합의서가 한창 논의됐는데 그땐 파괴.전복. 중상.비방 중지 같은 민감한 주제가 현안이었다. 북측 대표인 연형묵 총리가 관련 발언을 시작하자 임춘길이 유심히 듣더니 총리 수행원을 불렀다. 그는 메모를 줬고 이를 받은 연 총리는 읽은 뒤 임에게 고개를 끄덕이며 '저자세'의 눈인사까지 했다. 총리도 신경 쓰는 임에게 다른 수행원들의 태도가 깍듯했던 것은 물론이다."

이처럼 '오랜 실세'인 임이 지휘를 맡은 통전부는 남조선 혁명의 중추다. 정부에 남북관계 담당 부처를 두면 두 개의 조선을 인정하는 게 되므로 '하나의 조선'을 위해 노동당에 남북관계를 맡겼다. 그래서 통전부의 감독.지휘 아래 남북대화가 진행돼 왔다.

그러나 임 부부장 아래 통전부는 '변신'해 대화파가 됐고 오히려 군부가 방해한다는 관측이 있다. 그래서 김 위원장이 정 장관의 면담에 북측 인사론 임 부부장만 배석시킨 데에는 정치적 의미가 크다. 그런 자리를 통해 김 위원장이 대화파의 손을 들어주고, 남북관계 개선을 약속한 모양이 됐기 때문이다. 임 부부장에게 기대를 건다.

단 하나. 북한은 약속을 한 뒤 실천할 때가 되면 딴소리 하는 버릇이 있다. 전엔 '혁명을 위하여'라고 우겼지만 핵문제로 예민한 요즘 그 버릇을 되풀이하다간 큰 일 날 상황이다. 임 부부장이 서울에 오는 장관급 회담 북측 대표단에 단단히 당부했으면 한다.

안성규 정치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