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It’s hard for him to say he’s sorry

June 24,2005


In August of 2000, in the Chinese city of Tianjin, near Beijing, a small service company opened that became known as the Sorry Company. This company delivered apologies on other people’s behalf. Its eight employees were all eloquent speakers in their 40s, lawyers or academics in psychology. They were paid a basic fee of 20 yuan ($2.60) per apology. They did not hesitate to give flowers or a small present, if it made the apology more effective. In more difficult cases, of course, the fee was higher. Company representative Liu Qing could not hide his happiness, the business was doing so well.

Three months later, Beijing People’s Broadcasting Radio Station introduced a new program: “Tonight, I Apologize in Public.” A son apologized to his late father for not having fulfilled his filial duties when he was alive. A teacher apologized to students for using harsh words. Various apologies were aired, in different situations, and listeners’ hearts were touched.

The birth of the Sorry Company and the apology program reflect a change in Chinese society. There is a Chinese word for “I’m sorry”; it’s duibuqi. But in everyday life, the word is seldom heard. There are various explanations for this.

A cultural interpretation has it that Chinese rarely apologize because honor is so important to them. Some have an economic explanation ―that in a matter where gain and loss are involved, apologizing means a loss of compensation. But the most persuasive explanation is the historical one: that it is because of lessons learned during the Cultural Revolution. In those times of persecution, apologizing, or acknowledging one’s failure, often resulted in death.

When Japanese Prime Minister Junichiro Koizumi visited Seoul on Monday, there was little evidence that he felt sorry about Japan’s historical falsifications or his visits to the Yasukuni Shrine. “I accept the feelings about the past with a heavy heart” was all that he said. Offering a single, proper apology seems to be a hard thing to do. Perhaps Japan could hire the Sorry Company in China. It is a shame that the idea of bringing harmony to Asia through apologizing and offering forgiveness seems to be only a dream.

The writer is a deputy international news editor at the JoongAng Ilbo.


by You Sang-cheol

Sorry 회사

2000년 8월.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가까운 톈진(天津)에 작은 회사 하나가 문을 열었다. '미안하다'는 사과 전달을 전문으로 대행하는 중국 최초의 '대리 사과 업체'였다. '소리(Sorry) 회사'라는 별명이 붙었다. 직원은 불과 8명. 그러나 변호사나 심리학회 회원 출신 등 모두 달변의 40대 중년 남녀들로 무장했다. 이들은 사과를 대신 전달하며 건당 20위안(약 2600원)을 기본 비용으로 받았다. 사과 전달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꽃이나 조그만 선물을 주는 것도 마다하지 않았다. 물론 난도가 높은 사과의 경우엔 가격을 올려 받았다. 벌이가 짭짤하다며 류칭(劉靑) 총경리는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석 달 뒤엔 베이징 인민라디오 방송국이 '오늘 밤 공개적으로 사과합니다'라는 프로그램을 신설했다. 세상을 하직한 아버지에게 효도가 부족했다고 용서를 비는 아들, 모진 말로 어린 제자의 가슴에 상처를 안겨 미안하다는 교사 등. 다양한 사과 사연이 전파를 타며 청취자를 울렸다.

Sorry 회사나 사과 프로그램의 탄생은 달라진 중국의 사회 분위기를 반영한다. 중국엔 미안하다는 뜻의 '두이부치(對不起)'라는 말이 있다. 그러나 실생활에선 거의 듣기 어렵다. 여기엔 다양한 해석이 따른다. 체면을 중시해 좀처럼 사과하지 않는다는 문화적 측면의 설명에서, 이해관계가 얽힌 문제와 관련해 사과하면 배상이라는 손실이 따르기 때문이라는 경제적 이유 등. 하지만 가장 설득력 있는 것은 '문혁(文革) 당시 박해의 경험이 준 교훈'이라는 역사적 차원의 설명이다. 사과한다는 것은 곧 잘못을 인정한다는 것으로 이 경우 흔히 죽음으로 직결됐기 때문이라는 이야기다.

20일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가 서울을 다녀갔다. 일본의 역사 왜곡이나 야스쿠니(靖國)신사 참배 등 그 어느 것에도 '미안해하는 모습'을 찾기 어려웠다. "과거에 대한 심정을 무겁게 받아들인다"는 모호한 말이 고작이었다. 제대로 사과 한번 하기가 그토록 어려운 모양이다. 그런 일본을 향해 차라리 중국의 Sorry 회사나 한 번 이용해 보라고 권하면 어떨까.

사과하고 용서해 화합을 이루는 아시아의 미래는 한낱 꿈에 그치고 말 것 같아 안타깝다.

유상철 국제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