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Bicycles for life

Oct 16,2005


The National Bicycle Industrial Co. is an affiliate of Matsushita Electric. It is the fruit of founder Konosuke Matsushita, who used to work at a bicycle shop. But this enterprise is more like a tailor shop ― salespeople measure customers, and along with customer preferences for model, design and color, the information is sent to the factory where robots cut materials, assemble pieces and color the bike, which is even engraved with the customer’s name. The company has custom made over 10 million bicycles. They are not too expensive compared to standard models. National Bicycle deserves to be called the Kingdom of Bicycles.

The paradise of bicycles is the Netherlands, which has 17 million bikes for 15 million people. If you commute more than 10 kilometers by bicycle, you get a tax break. Because there are so many bicycles in Holland, some of them are very old. When a bicycle gets too worn-out, it will get ticketed. Unless the owner calls the authorities within two weeks, the authorities will seize the old bicycle from wherever it is parked.

Havana, Cuba was made heavenly thanks to bicycles. In the early 1990s, the city’s traffic came to a halt due to the oil shock following an economic crisis. The government immediately purchased 1.2 million bicycles from China. Five bicycle factories were built. The government also manufactured buses that could accommodate bicycles on board for people traveling a long distance. By the late 1990s, the number of automobiles in Havana decreased to two thirds, and the number of bicycles increased by 40 times. Havana, which used to be polluted with engine exhaust, regained a blue sky. It was a so-called “bicycle revolution.”

The person who made bicycles fashionable in Korea was the late Yoon Chi-ho, the president of the Independence Club over 100 years ago. When he gave a speech, the meetings were always overcrowded, but many people were more interested in his bicycle than his speech. While the number of bicycles has increased steadily since then, still very few people ride bicycles in Korea.

Recently, bicycles ridden by neighborhood officials have made a comeback after disappearing in the early 1970s. The Cheongju City Government in North Chungcheong Province has prepared a bicycle fleet to cope with high oil prices. The operation of “government bicycles” is good for the economy, health and the environment. I hope the idea spreads to other cities and companies. Of course, the government needs to support safe and convenient ways to bike by constructing more bike-only paths.

The writer is the head of the JoongAng Ilbo’s weekend news team.


by Lee Hoon-beom

관용 자전거

일본의 내쇼날자전거공업은 마쓰시타(松下)전기의 자회사다. 자전거포에서 일을 배운 창업주 마쓰시타 고노스케(松下幸之助)의 애정의 산물이다. 이 회사 판매점에 가면 맞춤 양복점에 온 느낌을 갖게 된다. 점원이 먼저 고객의 신체 치수를 재려 덤벼든다. 이어 고객이 모델.디자인.색깔을 고르면 정보가 공장으로 전송된다. 컴퓨터가 제작도를 그린다. 로봇이 치수에 맞춰 자르고 용접한 뒤 색을 칠한다. 마무리 작업은 숙련 노동자들 몫이다. 고객 이름도 새겨 준다. 이런 식으로 1000만 종 이상의 자전거를 만들어 낸다. 표준 모델에 비해 그리 비싸지도 않다. 가히 자전거 왕국이라 할 만하다.

자전거의 천국은 네덜란드다. 인구 1500만 명에 자전거가 1700만 대다. 자전거 전용도로 비율도 90%가 넘는다. 자전거로 하루 10㎞ 이상 출퇴근하면 세금 감면 혜택도 받는다. 자전거가 많다 보니 오래된 것도 많은데 너무 낡으면 '철거용(fietwark)'이라는 딱지가 붙는다. 더 타려면 2주 이내에 전화를 해야 한다. 아니면 어디에 자전거를 놔둬도 귀신같이 수거해 간단다.

자전거 덕분에 지옥에서 천국이 된 곳도 있다. 쿠바의 아바나다. 1990년대 초 경제위기에 따른 석유파동으로 도시교통이 마비된 적이 있었다. 정부는 급히 중국에서 자전거 120만 대를 사들였다. 자전거 공장도 5개나 지었다. 자전거를 실을 수 있는 버스도 만들어 먼 거리 이용자를 도왔다. 90년대 말 아바나의 자동차 대수는 3분의 2로 줄었고 자전거는 40배 늘었다. 늘 배기가스로 매캐하던 아바나가 파란 하늘을 되찾았다. 이른바 자전거 혁명이다.

우리나라에서 자전거를 유행시킨 사람은 윤치호다. 독립협회 회장이던 그의 연설회장은 언제나 초만원이었는데 연설보다 자전거를 구경하러 온 사람도 많았다. 그 후 꾸준히 늘었지만 우리나라 자전거 이용률은 그저 바닥권이다.

70년대 초 사라졌던 '관용 자전거'가 다시 등장했다. 충북 청주시청에서다. 고유가 시대의 궁여지책이지만 절약과 건강과 환경보호라는 세 마리 토끼 몰이 아이디어가 반갑다. 다른 도시와 기업들로 확산되는 걸 기대해 볼 수 있겠다. 물론 자전거 전용도로 등 안전과 편의 방안 마련이 뒤따라야겠지만 말이다.

이훈범 주말팀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