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Hatred of hanryu trivial

Oct 20,2005


Let’s say a movie commemorating the March 1 Independence Movement is being made in Korea. What will people say if Chinese star actress Zhang Ziyi is cast to play the role of independence fighter Yu Gwan-sun? A similar incident actually happened in the spring of 2003 in China. A Chinese movie production attempted to cast a Korean actor to play an Eighth Route Army soldier.

The Eighth Route Army refers to the forces of the Chinese Communist Party. When the Communist Party of China agreed to the second cooperation with the Kuomintang, they renamed the Red Army the “People’s Revolutionary Eighth Route Army” and fought against Japan. Naturally, the Eighth Route Army is a nationalistic subject for the Chinese. When a Korean actor was mentioned for the role of an Eighth Route Army solider, the Chinese public grumbled. At the time, Chinese filmmaker Chen Daoming furiously said, “Have all Chinese actors died?”

Perhaps as a counterattack to the Korean pop culture wave, or hanryu, an anti-Korean culture wave is spreading in China and Japan lately. “China has been invaded many times but was never made a slave culturally. It now becomes a cultural slave of Korea,” Chinese actor Chang Kuoli said. “Let’s find and attack the bad elements of Korean television series,” advocated Tang Guoqiang, an actor famous for playing the role of Mao Zedong. The reactions are unusual for the normally laid-back Chinese. In other words, they are desperate. The trend against the Korean wave in China is a resistance to hanryu.

In contrast, some Japanese increasingly abhor the Korean wave. The sentiment originated from a comic book titled, “Hating Korean Wave.” The book is about a Japanese high school student who finds it hard to properly understand the history of Korea and Japan and joins a group named the “Far East Asia Investigation Society.” With the instructions of senior students, he learns the “real side of pathetic Korea.” The book is full of distortions and falsifications about Korea and Koreans. For example, it claims Koreans suffer from a mental condition of rage, and that beautiful Korean women must have spent a lot of money on plastic surgery.

How should we respond to the anti-Korean culture wave in China and Japan? Culture is like water. It flows from high to low. Originally, the Korean pop culture was created for the domestic audience and was not meant to be exported. As the quality improved, people began to enjoy it regardless of nationality. As long as Korea continues to produce high-quality cultural content, resistance to and hatred of the Korean wave are nothing to worry about.

The writer is the Asia news editor at the JoongAng Ilbo.


by You Sang-chul

반한류

한국에서 3.1절 특집 영화를 만든다고 치자. 그런데 유관순 열사를 연기할 배우로 중국의 인기 스타 장쯔이를 뽑겠다면 어떤 반응이 나올까. 2003년 봄 중국에서 비슷한 일이 발생했다. 중국의 한 영화사가 팔로군(八路軍) 전사로 한국 배우를 쓰려 했다. 팔로군은 중국 공산당 군대를 말한다.

1937년 중국 공산당은 국민당과 제2차 국공합작에 합의한 뒤 홍군(紅軍)을 '국민혁명군 제8로군'으로 개칭, 항일 전쟁에 나서게 했다. 당연히 중국 민족적인 색채를 띤다. 그 팔로군 전사로 한국 배우가 거론되자 중국에선 볼멘소리가 나왔다. 당시 중국의 유명 배우 천다오밍은 "중국 배우가 다 죽기라도 했단 말인가"라며 울분을 토했다. 이는 중국 내 한류 열풍을 보여주는 일화다.

그만큼 인기가 높은 한류에 대한 반작용인지 최근 중국과 일본에서 반한류(反韓流) 바람이 불고 있다. "중국이 외침(外侵)을 많이 당하긴 했지만 문화적으로 노예가 된 적은 없다. 중국 방송이 한국 드라마를 찬양한다면 이는 중국을 문화 노예로 만드는 것이다." 중국 배우 장궈리의 말이다. "한국 드라마의 나쁜 점을 찾아 공격하자." 이는 마오쩌둥 연기로 유명한 배우 탕궈창의 주장이다. 평소 느긋한 중국인의 모습은 찾기 어렵다. 사정이 그만큼 급박하다는 이야기일 것이다. 한류에 저항한다고 해 중국의 반한류는 '항한류(抗韓流)'로 불린다.

일본에선 한류를 미워한다는 뜻의 '혐한류(嫌韓流)'가 고개를 들고 있다. 만화책 '혐한류'에서 유래했다. 일본 고등학교의 한 학생이 학교에서 배우는 것으론 한.일 역사를 제대로 이해할 수 없어 '극동 아시아 조사회'라는 단체에 가입, 선배의 지도를 받으며 비로소 '한심하기 짝이 없는 한국의 진정한 모습'을 알게 된다는 게 줄거리다. 한국인은 화병(火病)이라는 특수 정신병을 앓고 있으며, 예쁜 한국 여성은 돈이 많아 성형했기 때문이라는 등 한국과 한국인을 왜곡하는 내용이 봇물을 이룬다. 그 배후엔 일본 우익 세력이 있다.

중국과 일본의 반한류 움직임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문화는 물과 같다.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흐른다. 애초에 한류는 수출용이 아닌 내수용이었다. 품질이 높아지자 국적 불문하고 모두가 즐기게 됐다. 우리가 고품질의 한류 콘텐트를 계속 생산하는 한, 항한류나 혐한류 따위는 우려할 일이 아닐 듯싶다.

유상철 아시아뉴스팀 팀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