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New uniform symbolic

Oct 21,2005


The French Revolution, which took place from 1789 to 1794, not only overthrew the absolute monarchy in France but also had a tremendous influence on menswear. Through the 17th century baroque and the 18th century rococo periods, French aristocrats demonstrated their status by wearing knee-length cropped pants called culottes and extravagant overcoats.

However, the revolutionaries chose “sans-culottes,” referring to the long, loose trousers worn by the populace in the city. The people represented by sans-culottes played a crucial role in the success of the revolution as forward guards in the storming of the Bastille. The term, sans-culotte, was used to designate radical republicans, who lead revolution and used fashion as a means to express their political conviction.

As France went through the 1830 July Revolution and the 1848 February Revolution, the revolutionaries began to dress in pantaloons, the predecessor of suit trousers, and simple outerwear. The outfit became fixed as the attire of the citizenry. The bourgeois followed the citizens and wore the outfit, which evolved into the modern suit.

Some scholars claim fashion is the history of human civilization. They argue that the customs, ethics and morals as well as the spiritual heritage and scientific discoveries of mankind can be found in the history of fashion. In fact, the birth of the suit contains the process of revolutionary fashion transforming into a symbol of the new bourgeoisie.

Uniforms are also a territory of fashion that changes with the period. As a symbol of an organization or group, the color and design of a uniform unites and disciplines members. There is a theory that the uniform originated from the costume that priests and aristocrats in ancient Egypt and Babylonia wore to showcase the honorable and distinguished status of their group. The uniforms of soldiers, police and firefighters exude a special charm and dignity. We have all been attracted to the charm of uniforms as children.

The National Police Agency has introduced a new uniform for the 60th anniversary of its founding. The uniform is fashionably designed by a university research center and fashion designers. While the old uniform used mainly black and blue and had a dark, cool feel to it, the colors for the new one are light grey and ivory. The design is said to incorporate the concept of fashion in order to give a sophisticated and friendly image. Changing the uniform may be an effort to break from the inflexible and authoritarian image. It is interesting that we can read the trend and atmosphere of society through a new police uniform.

The writer is a deputy city news editor for the JoongAng Ilbo.


by Ko Dae-hoon

패션과 제복

절대왕정을 끌어내린 프랑스 혁명(1789~1794년)은 남성 패션에도 엄청난 영향을 끼친 사건이었다. 17세기 바로크 시대와 18세기 로코코 시대까지 프랑스 남성 귀족들은 무릎 길이의 반바지인 '퀼로트'에다 거추장스러운 웃옷으로 신분을 과시했다.

그러나 혁명 세력은 도시 민중의 길고 헐렁한 바지를 뜻하는 상퀼로트(sans-culotte)를 선택했다. 상퀼로트로 대표되는 민중은 바스티유 감옥 습격 등에서 전위부대로 나서 부르주아 혁명을 성공시키는 데 결정적 역할을 했다.

이후 상퀼로트는 혁명 주체 세력이던 과격 공화당파를 지칭하는 말로 통용됐다. 패션이 정치적 신념을 표현하는 수단으로 이용된 셈이다.

이 혁명파 패션은 1830년 7월 혁명과 1848년 2월 혁명을 거쳐 판탈롱(pantalon.신사복 바지의 원조)과 간편한 웃옷 차림으로 발전, 시민계급의 복장으로 정착됐다. 이어 부르주아 계급이 시민복장을 착용하고 현대적 양복으로 진화했다.

패션을 인류 문명의 역사라고 주장하는 학자도 있다. 패션의 역사 속에는 인류의 정신적 유산과 과학적 발견은 물론 그 시대의 관습과 문화 등이 녹아 있다는 논리다. 실제로 양복의 탄생에는 혁명가 패션이 신흥 부르주아 계급의 상징으로 변신하는 과정이 담겨 있다.

제복도 한 시대를 반영하는 패션의 영역이다. 제복의 색상과 디자인은 집단적 상징으로 소속원을 결속시키고 기강을 세우는 효과를 낸다. 고대 이집트 등에서 사제나 귀족이 집단의 명예를 나타내려고 착용하던 의상이 그 유래라는 설이 있다.

누구나 어린 시절 제복의 매력에 빠져본 추억을 간직하고 있다. 군인과 경찰의 제복에서 풍기는 힘과 권위를 은근히 동경했기 때문이다.

경찰이 창설 60주년을 맞아 새 제복을 선보였다. 대학 디자인연구소와 패션디자이너가 참여해 만든 '패션 제복'이라고 한다.

그동안 검정과 청색을 주로 해 어둡고 차가운 느낌을 주던 제복이 연한 회색과 아이보리색으로 바뀌었다. "멋스럽고 친근감을 주기 위해 패션 개념을 접목했다"는 설명이다. 권위주의적인 이미지를 탈피하려는 노력이리라. 경찰의 패션 제복이 우리 사회의 변화와 흐름을 읽게 해 준다.

고대훈 사건사회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