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We need cultural diversity

Oct 23,2005


An economist and a student were walking down the street. The student saw a $100 bill on the ground. When the student reached for it, the economist said, “Don’t even bother to pick it up. There is no possibility that the bill is there. If a $100 bill were on the ground, someone would have taken it already.”

The joke makes fun of the inflexibility of economists, who believe that an action must follow a motivation. However, Europeans use the joke to criticize American-oriented cultural standardization. They are displeased that the American system has been globalized and has standardized the tastes of people all over the world. The French are the leading critics. After all, French actor Alain Delon had justified his retirement, saying, “I can no longer make films in a France dominated by American cultural imperialism.”

Europeans are overly sensitive about genetically engineered food because of its potential influence on their cultural identities. They believe that food is as important as languages to maintain their unity. Jeremy Rifkin analyzes that Americans do not understand the cultural connection Europeans feel toward agriculture and food because the United States had given it up early on to establish the fast-food culture.

It is only natural that the “slow food” movement began in Europe. While its birthplace is Italy, the cradle is, as one might expect, France. In 1989, the International Movement for the Defense of and Right to Pleasure was announced in Paris. The official manifesto states, “Our defense should begin at the table with slow food. Let us rediscover the flavors of regional cooking and banish the degrading effects of fast food.” Slow food reconfirms identity through diversity.

The forefront of the war of cultural diversity is film. U.S. movies make up one tenth of the films produced in the world, yet they dominate over 80 percent of the international movie market. When it comes to the film industry, the French pay respect to Korea. Thanks to the brisk domestic film industry, Korea is one of the few countries standing against the cultural invasion by Hollywood. In the 2003 International NGO Convention on Cultural Diversity, Korean was designated as one of the official languages.

We welcome the adoption of Unesco’s Universal Declaration on Cultural Diversity. The United States, which was one of only two countries to oppose the pact, should listen to economist Michael Porter. He says that in the global economy, local specialties, which people cannot easily acquire from a distance, have the long-term advantage.

The writer is the head of the JoongAng Ilbo’s weekend news team.


by Lee Hoon-beom

문화 다양성

경제학자와 학생이 길을 걷고 있었다. 학생이 땅에 떨어진 100달러 지폐를 발견했다. 돈을 집으려는 학생을 제지하며 경제학자가 말했다. "쓸데없는 짓 말게. 그 지폐가 거기 있을 가능성은 전혀 없네. 만약 거기 떨어져 있었다면 벌써 누군가 집어갔을 게 분명하니까."

동기가 유발되면 행동이 반드시 따른다고 믿는 경제학자들의 요령부득을 꼬집는 농담이지만 유럽이 미국 주도의 문화적 획일화를 비난할 때도 자주 쓰인다. 세계화된 분배 시스템이 옷이나 외모.음악.미각에 이르기까지 세계인의 취향을 하나로 만들고 있다는 불만이다. 선봉은 늘 프랑스다. 알랭 들롱이 "미국의 문화제국주의가 지배하는 프랑스에서 더 이상 영화를 만들 수 없다"며 은퇴했을 정도다.

유럽이 유전자변형식품에 과민반응을 보이는 것도 문화 정체성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을 우려해서다. 결속을 유지하는 데 음식이 언어만큼 중요하다고 믿는 게 유럽 사람들이다. "미국은 유럽이 농사와 음식에서 느끼는 문화적 관계를 이해하지 못하는데 미국이 패스트푸드 상업문화 건설을 위해 일찌감치 그것을 포기했기 때문"이라고 제러미 리프킨은 진단한다.

유럽에서 슬로푸드 운동이 일어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탄생지는 이탈리아지만 이 운동의 요람은 역시 파리다. 1989년 슬로푸드 파리 선언은 "패스트푸드의 표준화에 대항해 지역 음식의 풍부함과 향기를 재발견한다"고 천명하고 있다. 다양성을 통해 정체성을 확인한다는 얘기다.

문화 다양성 전쟁의 최전선은 영화다. 미국이 만들어내는 영화는 전 세계 영화의 10분의 1. 그 10%가 전 세계 영화시장의 80% 이상을 장악하고 있으니 말이다. 이 분야에서는 콧대 높은 프랑스도 한국에 고개를 숙인다. 한국이 국산영화의 선전으로 할리우드 편식 강요를 당당히 거부하고 있는 몇 안 되는 나라이기 때문이다. 2003년 문화 다양성을 위한 국제 NGO 회의에서 한국어가 공식언어 중 하나로 지정되기도 했다.

유네스코에서 문화 다양성협약이 통과된 것은 반가운 일이다. 투표에서 왕따가 됐던 미국은 자기 나라 경제학자 마이클 포터의 말을 경청해야 한다.

"글로벌 경제에서 장기적 경쟁우위는 원거리 사람들이 획득하기 어려운 지역적 특성을 지닌 것들이다."

이훈범 주말팀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