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Heed history’s lessons

Nov 06,2005


In 1787, Catherine the Great of Russia toured the newly annexed Crimea Peninsula. The governor of the extremely underdeveloped region was Grigori Potemkin, who was a lover of the Empress. In order to impress the monarch, Mr. Potemkin had beautiful village scenery painted on cardboard and set along the banks of the river the Empress’s boat would sail along. After Catherine the Great passed, the facades were moved further downriver in order to disguise the poverty of the region and to pretend it was well-developed. The story may have been exaggerated, but the term “Potemkin village” came to refer to an attempt to hide something shabby or embarrassing.

In fact, a Potemkin village is not always a bad thing. Sometimes, it can be a temporary expedient to make up for flaws. An ancient Chinese story about a stopgap measure is an example illustrating the origin of Potemkin villages.

King Huan of Zhou Dynasty led a military campaign to conquer the state of Zheng in order to rebuild the authority of the royal court, which had been in name only. However, King Zhuang of the Zheng Dynasty refused to submit and fought against the Zhou army. King Zhuang used a battle formation called Aligned Fish, where tanks and infantrymen line up in a single file like fish. While putting tanks in the front and infantry in the rear, soldiers were lined up between the tanks in a single file to make up for insufficient numbers. King Zhuang triumphed greatly with the tactic, and later emerged as the most prominent leader among the Five Overlords of the Spring and Autumn Period.

Whether it is a Potemkin village or an Aligned Fish tactic, such a stopgap measure has to remain temporary and must not be cheating. With the Asia Pacific Economic Cooperation summit meeting approaching, the city of Busan is busy with beautification projects but the efforts might turn the city into a Potemkin village. While it is important to give a good impression to foreign leaders, we need to clean up messes instead of just covering them. The city officials of Busan can learn from John Bunyan’s “The Pilgrim’s Progress.”

A Christian spotted two men, named Hypocrisy and Formalism, jumping a wall and asked where they were going. They responded, “We are headed for glory and fortune.” The Christian said, “You can take the narrow door down there to get to glory and fortune. Why are you jumping over the wall?” Hypocrisy and Formality said, “We always take shortcuts.” However, Hypocrisy missed his step and slipped down the mountain, and Formality got lost in the woods and died of starvation.

The writer is the head of the JoongAng Ilbo’s weekend news team.


by Lee Hoon-beom

포템킨 빌리지

1787년 러시아의 예카테리나 여제가 새로 합병한 크림반도 시찰에 나섰다. 극도로 낙후된 그 지역의 지사는 여제의 정부인 그레고리 포템킨이었다. 그는 여제의 환심을 사기 위해 계략을 세운다. 두꺼운 종이에 아름다운 마을 풍경을 그려 놓고 여제의 배가 지나는 강둑에 세워뒀다. 여제가 지나고 나면 부랴부랴 그림을 하류로 옮겨 빈곤을 감추고 개발이 잘된 것처럼 보이게 했다. 이 이야기는 과장된 게 분명하지만 그 뒤 초라하거나 부끄러운 모습을 숨기려고 꾸며낸 눈가림을 뜻하는 '포템킨 빌리지'라는 말이 생겨나게 됐다.

사실 포템킨 빌리지가 늘 부정적인 것만은 아니다. 때론 취약점을 일시 보완하는 임기응변이 되기도 한다. 포템킨 빌리지의 원조가 되는 '미봉(彌縫)'의 고사가 그런 경우다.

주나라 환왕은 명목뿐이던 주 왕실의 권위를 회복하고자 대군을 이끌고 정나라로 쳐들어갔다. 욱일승천하던 정의 장공도 굴하지 않고 맞섰다. 이때 장공이 쓴 진법이 어려지진(魚麗之陣)이다. 물고기가 늘어서듯 전차와 보병이 일렬로 서는 것이다. 전차를 앞세우고 뒤에 보병을 세우는데 부족한 부분을 메우기 위해 보병이 전차 사이를 실로 꿰매듯 이었다. 이 작전으로 장공은 대승을 거뒀고, 후에 춘추오패의 선두주자가 됐다.

중요한 것은 포템킨 빌리지건 미봉이건 불가피한 임시방편으로 그쳐야지 겉보기만 그럴 듯한 눈속임(eye service)이 돼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APEC 정상회의를 앞둔 부산시가 경관 미화 사업에 부산한 모습이다. 그런데 포템킨 빌리지 소리를 들을 만한 짓도 하고 있는가 보다. 외국정상들에게 잘 보이기 위해서겠지만 지저분한 것이 있다면 치워야지 가린다고 될 일이 아니다. 존 번연의 '천로역정'에 부산시 관계자들에게 도움될 만한 이야기가 있다. 내용은 이렇다.

그리스도인이 담을 뛰어넘는 두 사람을 보았다. 위선(hypocrisy)과 허례(formalism)였다. "어디로 가는 길이냐"고 물었다. "명예와 행운을 찾아 가고 있소." "그리 가려면 저기 좁은 문이 있는데 어찌 담을 넘으시오." "우리는 늘 지름길로 다니느라 담을 넘지요." 위선은 산에서 발을 헛디뎌 굴러 떨어졌고 허례는 숲 속에서 길을 잃고 굶어 죽고 말았다.

이훈범 주말팀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