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Chance, or choice?

Dec 04,2005


If a tile fell from the roof of the house next door and hit you on the head, is it an accident or a conspiracy of the neighbor?

It is hard to get a clear answer on philosophical grounds. Ancient Greek philosopher Democritus, who first wrote of the existence of atoms, said that “everything existing in the universe is the fruit of chance and necessity.” If my neighbor had always gazed at me suspiciously, it would be a conspiracy. Otherwise, it would be an accident.

Consult physics, and things get a little clearer. According to Albert Einstein, things are never coincidental. He believes “God does not play dice with the universe.” All events are interconnected by the law of necessity, and there is no room for chance. My neighbor must have pushed the tile or intentionally neglected maintenance of the roof so a tile would fall as I walked along. Arabs agree with Mr. Einstein. They believe an old proverb: “A chance is a law of necessity on a secret journey.” While some events might seem accidental, there are always interrelations of cause and effect.

However, modern science accepts accidents as a part of reality. Experiments sometimes prove something impossible to logically explain. A vacuum tube is a wall where strict laws of energy are applied. Electrons with not enough speed would climb the wall but slide off. However, some will make it across the obstacle. It is pure chance.

This does not mean arbitrariness rules in physics. There, a law of numbers is applied. Who dies and who lives might seem pure chance but by surveying a large population for a long time, we can estimate the average lifespan. While you never know which electron will cross the wall, you can predict how many will clear it. Computers are an application of this theory.

A similar series of predictable chances is occurring in the real world today. The promotions and appointments for positions at the government and subsidiary organizations seem to be a collection of predictable chances. Even though the decisions were made independently, all the newly appointed officials happen to be friends of the president and come from the same region. Despite such derision as the “Republic of Busan Commercial High School,” the government claims the choices were all coincidental. The appointment process must have been like poet Tristan Tzara’s way of writing a poem. He once cut out words from a newspaper, let the wind blow the pieces and wrote a poem based on the sets of accidentally assembled words. The newspaper of his choice must have been the alumni newsletter of Busan Commercial High School.

The writer is the head of the JoongAng Ilbo’s weekend news team.


by Lee Hoon-beom

우연

이웃집 처마 밑을 걷는데 갑자기 기와가 떨어져 머리에 맞았다면 그것은 우연일까 아니면 이웃집 남자의 음모일까.

철학적 사유로는 명쾌한 해답을 기대하기 어렵다. 원자론을 확립한 고대 그리스 철학자 데모크리토스조차 “우주의 모든 존재는 우연과 필연의 열매”라고 얼버무리고 만다. 평소 이웃 남자가 나를 의심의 눈초리로 쳐다봤다면 음모고 그렇지 않다면 우연이라는 것이다.

물리학에 기대면 좀더 명확해진다. 알베르트 아인슈타인에 따르면 그것은 결코 우연일 수 없다. “신은 결코 주사위 놀이를 하지 않는다”는게 그의 신념이다. 우주의 모든 사건들은 필연적 법칙으로 연결돼 있어 우연이 끼어들 여지가 없다는 것이다. 음흉한 이웃 남자가 기왓장을 밀었거나 내가 지나다니는 길에 기와가 떨어지도록 지붕의 보수를 소홀히 한 결과다. 아랍인들도 그 의견에 동의한다. “우연은 비밀리에 여행하는 필연 법칙”이라는 옛 속담이 있다. 우연 같이 보여도 인과관계가 늘 있다는 얘기다.

하지만 현대 과학은 우연을 현실의 일부로 받아들인다. 실험을 통해 어떠한 인과적 설명도 불가능한 경우를 증명해낸 것이다. 극 진공관이 그렇다. 진공관은 엄격한 에너지 원칙이 적용되는 벽이다. 충분한 속도를 갖지 못한 전자들은 벽을 기어올라갔다 미끄러진다. 그런데 어떤 전자들은 장애물을 뛰어넘는다. 어떤 놈이 통과할지는 미리 알 수가 없다. 순전히 우연이다.

그렇다고 임의성이 물리학을 지배하지는 않는다. 여기에 ‘큰 수의 법칙’이 적용된다. 주사위를 여러 번 던져 나오는 수의 확률 말이다. 쉽게 말해 누가 일찍 죽고 누가 장수하느냐는 순전한 우연이지만 많은 사람을 오랫동안 조사하면 인간의 평균수명을 산출할 수 있는 것과 같다. 어느 전자가 진공관을 통과할진 모르지만 얼마나 많은 입자들이 통과할 수 있을지는 예측 가능한 것이 된다. 이것을 응용한 것이 컴퓨터다.

이처럼 예측가능한 우연의 연속이 벌어지는 곳이 현실세계에 또 있다. 정부ㆍ산하단체장 인사에서다. 뽑고 보니 대통령의 측근이고 동향이란다. ‘부산상고 공화국’이라는 말까지 나오는데 모두 우연의 일치였단다. 초현실주의자들이 말하는 객관적 우연(hasard objectif)이 이런 건가 보다. 신문 활자를 오려 바람에 날린 뒤 우연히 배열된 단어들의 집합으로 만든 트리스탕 차라의 시처럼 말이다. 신문은 그들의 동창회보가 분명할 터다.

이훈범 주말팀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