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Patience brings truth

Dec 05,2005


In 1908, Wassily Kandinsky threw down his brush and went for a walk because his work was not turning out well. When he returned to his workroom with a clear mind, a stunning drawing caught his eyes. The shape was unclear but it was a water painting drawn with only pure colors. When he pulled himself together, he realized it was his work turned sideways by mistake. This was the beginning of abstract painting.

There is an age-old question whether humans have pheromones. In 1995, Claus Wedekind of Bern University had women smell t-shirts soaked in men’s sweat. The result showed that women liked male scent genetically different from their own. They did not like the smell of a father or a brother. By this experiment, the existence of pheromones, useful for finding different genes in order to get genetically strong descendants, was confirmed.

The greatest works in the creative field, such as science and art, often start from an unexpected happening. A simple mistake was the start of abstract painting and a sweat-soaked t-shirts proved the existence of pheromones. The more a field requires creativeness, the more the discovery of a century could suffer from prejudice or cold treatment. A long period of waiting is necessary before a thing is acknowledged firmly as a truth.

Christiaan Huygens of the Netherlands introduced wave theory in 1678. However, he was suppressed by the hypothesis of Isaac Newton that ‘light is a particle.’ Challenging Newton was the same as committing scientific suicide. Huygens remained silent and it was more than a hundred years before Augustin Jean Fresnel of France proved that light does travel in waves.

Einstein spent hard times for three years after he published his theory of relativity. Due to World War I, his thesis did not even make it to England. It was good fortune for Einstein that Frank Dyson, the reputable British astronomer, showed interest in his work and supported his thesis. Einstein became a hero.

Recently, Professor Hwang Woo-suk team’s patient-specific cloned embryonic stem-cell research was caught in a furious debate. The Munhwa Broadcasting Co., which rashly tried to verify the results, confronted strong opposition from the public and apologized to citizens. Even an empirically- and experimentally-proved truth can be reversed like the flip of a hand in the field of science. If there is no contrary evidence with the current technology’s best efforts, it will remain a truth. That is why this is a field for experts. We need to be patient and wait. Huygens waited 137 years in his grave.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Lee Chul-ho

과학의 세계

1908년 칸딘스키는 작품이 안 풀려 붓을 내던지고 산책을 나갔다. 맑은 정신으로 다시 작업실에 들어서는데 기막힌 그림이 눈에 들어왔다. 형태는 잘 모르겠지만 순수한 색채 만으로 구성된 황홀한 수채화였다. 정신을 차려 보니 실수로 옆으로 돌려놓은 자신의 작품이 아닌가. 추상화의 세계는 그렇게 탄생했다. <손철주 “인생은 그림 같다”에서>

‘인간에게도 페르몬이 있느냐’는 해묵은 궁금증이었다. 95년 베른 대학의 웨더킨트 박사는 여성들에게 땀에 절은 남자 면 티셔츠의 냄새를 맡게 했다. 그 결과 자신과 유전자형이 전혀 다른 남자의 땀 냄새를 좋아했다. 아버지나 오빠 같은 냄새는 모두 싫어했다. 유전적으로 강한 후손을 얻기 위해 서로 다른 유전자를 찾는 페르몬의 존재가 확인된 것이다.

과학이나 예술 같은 창조적 분야의 위대한 업적은 곧잘 엉뚱한 데서 시작된다. 단순한 실수에서 추상화가 나오고 때묻은 티셔츠 냄새에서 페르몬이 입증된다. 이런 분야일수록 세기적인 발견이 편견에 시달리거나 냉대 받기 일쑤다. 진리로 우뚝 설 때까지 오랜 기다림이 필요하다.

네덜란드의 호이겐스는 1678년 빛의 파동설을 처음 내놓았다. 그러나 당시 압도적인 명성을 누렸던 뉴튼의 “빛은 입자”라는 가설에 짓눌렸다. 뉴튼에 덤비는 것은 자살행위나 다름 없었다. 그는 침묵했다. 프랑스의 프레넬이 실험을 통해 빛의 파동설을 입증하기까지 호이겐스는 100년 넘게 기다려야 했다.

아인슈타인도 상대성 이론을 발표한 뒤 3년이나 수모를 겪었다. 1차 세계대전 발발로 그의 논문은 영국에 건너오지도 못했다. 영국 천문학계 권위자인 다이슨이 그 논문에 관심을 보인 것이 행운이었다. 다이슨은 1919년 개기일식 때 대규모 관측대를 보냈지만 결과는 애매하게 나왔다. 그래도 다이슨은 과감히 아인슈타인의 손을 들어주었다. 곧바로 타임스지가 ‘과학의 혁명,뉴턴이 무너졌다’는 기사를 내보면서 아인슈타인은 영웅이 됐다.

최근 황우석 교수팀의 배아줄기세포가 논란에 휘말렸다. 섣불리 검증을 시도한 MBC는 역풍을 맞고 대국민사과를 했다. 경험이나 실험에서 검증된 사실도 나중에 손바닥처럼 뒤집히는 게 과학의 세계다. 현재의 기술로 최선을 다해 검증한 뒤 반증이 나오지 않으면 진리로 대접받을 뿐이다. 그래서 전문가의 영역이다. 여유를 갖고 기다릴 필요가 있다. 호이겐스는 무덤 속에서 137년이나 기다렸다.

이철호 논설위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