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Einstein as face of Korea?

Dec 06,2005


In 1920, Czech playwright Karel Capek had a worry. The naming of a character in his play, a man-made creature that attacks its master, was the problem. After a lot of thinking, Capek named the character “robot,” derived from the Czech word “robota,” which means “forced labor,” by just dropping the “a.” This naming reflected the spirit of the times as the Czech Republic was then undergoing a Socialist revolution.

The word robot soon spread around the world and became a common noun. Capek’s play, “R.U.R. (Rossum’s Universal Robots),” was a big hit. The play posits that some day in the future, robots will destroy mankind. Like the play, the robot was created as a symbol of political disaster to point out contradictions in industrial society.

In 1932, a British technician made a model of a future robot. His model made of nickel and cables reminded people of black slaves with thick lips. For this reason, robots also became a symbol of racial discrimination.

Lee Kwang-su, a renowned literary figure whose pen name was Chunwon, was the one who introduced robots to the Korean people. Chunwon read Capek’s play, translated into Japanese in 1923, and praised it, saying, “It is a serious satirical drama that describes the day when mankind will fall, becoming slaves of the technological culture they created with their own hands.”

This book was translated into Korean two years later and was widely read among intellectuals of the time who were actively writing socialist literature as members of the Korean Artist Proletaria Federation. Back then, robots were monopolized by intellectuals and were still a political symbol.

It was a Japanese cartoon that popularized robots in Korea. In 1963, Tezuka Osamu’s TV cartoon series “Astroboy” and Nagai Go’s “Mazinger Z” in 1972 promoted the status of robot to that of “heroic soldiers.” In 1976, “Robot Taekwon V” was created to defeat the Japanese heroes. For the first time, the robot was both a friend and hero to the public.

Robot “Albert Hubo,” which was introduced at the Busan APEC forum and attracted the eyes of the world, was chosen on Monday as the representative of “Dynamic Korea” for promotional material. The robot with a machine body and the face of Einstein has become the new face of Korea, succeeding soccer player Park Chu-young. It is a proud fact that this robot is the symbol of Korea, which is a strong power in the world’s information technology area. However, it is a bit disturbing that the face of Korea is that of Einstein. Is it just because I am not yet ready for such globalization?

The writer is a deputy business news editor at the JoongAng Ilbo.


by Yi Jung-jae

로봇

1920년 체코의 극작가 카렐 차펙은 고민에 빠졌다. 자신의 희곡에 등장하는 ‘주인을 공격하는 인조 인간’의 이름이 문제였다. 차펙은 궁리 끝에 로봇(robot)이란 이름을 지어냈다. 체코어로 ‘강제 노동’을 뜻하는 로보타(robota)에서 a만 떼어낸 것이다. 사회주의 혁명의 기운이 가득했던 당시 체코의 시대정신을 반영한 작명(作名)이었다.

로봇이란 신조어는 곧 세계로 퍼져나가 보통명사로 자리 잡았다. 미래의 어느날, 로봇이 인류를 멸망시킨다는 차펙의 희곡『로섬의 만능 로봇 R.U.R.』도 대박을 터뜨렸다. 로봇은 이렇게 산업사회의 모순을 꼬집는 정치적 재앙의 상징물로 탄생했다.

32년 영국의 기술자 해리 메이는 미래의 로봇 모형을 만들었다. 니켈 조각과 전선을 잇대 만든 이 모형은 두툼한 입술의 흑인 노예를 연상케 했다. 이 때문에 로봇은 인종 차별의 상징이 되기도 했다.

32년 영국의 기술자 해리 메이는 미래의 로봇 모형을 만들었다. 니켈 조각과 전선을 잇대 만든 이 모형은 두툼한 입술의 흑인 노예를 연상케 했다. 이 때문에 로봇은 인종 차별의 상징이 되기도 했다.

로봇을 조선에 소개한 이는 춘원 이광수다. 춘원은 23년 일본어판으로 차펙의 희곡을 읽고 “사람이 사람의 손으로 창조한 기계적 문명에 노예가 되며 마침내 멸망하는 날을 묘사한 심각한 풍자극”이라며 극찬했다. 이 책은 2년 뒤 『롯삼이 발명한 유니버어살 로보트』란 제목으로 번역돼 사회주의 문학 활동을 벌이던 카프(KAPF)계열 지식인들에게 널리 읽혔다. 당시 로봇은 지식인들의 전유물이었고 여전히 정치적 상징이었다.

한국의 로봇 대중화를 이끈 것은 일본 만화였다. 63년 데즈카 오사무의 TV만화 시리즈 ‘우주소년 아톰’, 72년 선보인 나가이 고의 마징가Z는 로봇을 순식간에 ‘영웅 전사’로 격상시켰다. 76년 일본의 영웅들에 맞서 ‘로보트 태권V’가 탄생했다. 비로소 로봇은 대중들에게 우리의 얼굴, 우리의 친구로 다가왔다.

부산 APEC에 소개돼 세계인의 주목을 받았던 로봇 ‘알버트 휴보’가 국가 홍보물인 ‘다이내믹 코리아’의 주인공으로 5일 선정됐다. 아인슈타인의 얼굴에 기계 몸통의 로봇이 전임자인 축구선수 박주영을 물리치고 한국의 새 얼굴이 된 것이다. 세계가 격찬한 IT 강국 코리아의 상징이라 뿌듯하기는 하지만, 한국의 얼굴이 아인슈타인인 게 왠지 걸린다. 아직 세계화가 덜 된 탓일까.

이정재 경제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