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Debate the death penalty

Dec 07,2005


December 22, 1849. It was morning in Semenov Plaza, in Petersburg, Russia. Twenty-eight-year-old Fyodor Mikhailovich Dostoevsky was brought to a scaffold prepared in the square, along with twenty other prisoners. He had been arrested and charged with treason for participating in the Petrashevsky Circle, a group that studied and spread Socialism.

There was a blizzard in the square that day and it was minus 22 degrees Celsius (-7 F). Three people, including Petrashevsky, mounted the scaffold. Their hands were tied and their eyes blindfolded. A priest said, “Death is the cost of sin.” Soon, the command “prepare to fire” was heard. Dostoevsky, while waiting for his turn with the next group, said farewell to his fellow members. Right at that moment, Emperor Nikolai I’s messenger arrived with the message, “The king has shown mercy and commutes the sentence to penal servitude.”

Dostoevsky later spent four years in a prison in Siberia. He wrote of Petersburg Plaza in his novel “The Idiot” as follows: “I now only have five minutes left to breathe in this world. How should I use it? Two minutes for saying goodbye to my fellow members, two minutes in looking back on my life and one last minute looking at the world for one last time.” Dostoevsky said, “Execution is blasphemy against the spirit.” French novelist Victor Hugo wrote in his book “The Last Days of a Condemned,” “Execution is not just cutting off the head of the sinner, but also the heads of his family.”

Recently, a Vietnamese-Australian was arrested for smuggling in Singapore and was executed. The Australian government and civic organizations tried to stop the young man from being sentenced to death but their efforts failed. On the same day, the 1,000th execution was carried out in America since execution was reinstated in 1976. In Korea, there are condemned criminals, but no one has been executed since 1998.

The debate regarding execution has a long history. King Sejo, the seventh king of the Joseon Dynasty, tried to abolish executions, but failed because of objections from his courtiers.

However, Rousseau supported the death penalty, saying, “If we don’t want to be victims of murderers, we must agree to get up on the scaffolds ourselves in case we murder someone.” Kant and Hegel thought the same. In the 21st century, how should we view execution? Why is the National Assembly, which showed so much interest at the beginning of the year, so quiet? A bill proposing abolishment of the death penalty was presented long ago to the Legislation and Judiciary Committee but it is just gaining layers of dust.

The writer is a deputy international news editor at the JoongAng Ilbo.


by Lee Sang-il

사형(死刑)

1849년 12월 22일 오전 러시아 페테르스부르크의 세묘노프 광장. 28세의 젊은이 표도르 미하일로비치 도스토예프스키는 이곳에 마련된 처형대 앞으로 끌려 나왔다. 죄수 스무 명과 함께였다. 사회주의자 페트라세프스키의 서클활동에 참여했다가 체포된 도스토예프스키의 죄목은 반역죄.

그날 광장엔 눈보라가 쳤다. 기온은 영하 22도. 처형대엔 먼저 페트라세프스키 등 세 명이 섰다. 손은 묶이고 눈은 가려졌다. 사제는 “죄의 대가는 죽음”이라고 했다. 이어 “사격 준비” 구령이 떨어졌다. 다음 차례인 도스토예프스키는 옆의 동지들과 작별인사를 했다. 그리고 페트라세프스키 등을 응시했다. 그 순간 황제 니콜라이 1세의 전령이 나타났다. 그리고 “폐하가 자비를 베풀어 중노역 형으로 감형한다”는 말을 전했다.

이후 시베리아의 감옥에서 4년을 보낸 도스토예프스키는 광장의 기억을 장편소설 『백치(白痴)』에 이렇게 적었다. “이제 이 세상에서 숨 쉴 수 있는 시간은 5분 뿐이다. 그걸 어떻게 써야 하나. 2분은 동지들과 작별하는데, 2분은 삶을 돌아보는데, 나머지 1분은 이 세상을 마지막으로 한번 보는데 쓰고 싶다.” 그런 그는 “사형은 영혼에 대한 모독”이라고 했다. 프랑스의 문호 빅토르 위고는 소설『사형수 최후의 날』에서 “사형은 죄인의 머리만 절단하는 게 아니고, 가족의 머리까지 절단한다”고 썼다.

최근 싱가포르에서 마약을 운반하다 체포된 베트남계 호주 청년이 처형당했다. 호주 당국과 인권단체가 사형만은 막아보려 했지만 허사였다. 같은 날 미국에선 1976년 사형제 부활 이후 1000번째 사형이 집행됐다. 한국엔 사형수가 있지만 98년 이후 처형당한 이는 없다.

사형을 둘러싼 논란의 역사는 길고 길다. 세조는 “임금이 유충(幼沖ㆍ나이 어림)할 때 항상 이윤(伊尹ㆍ은나라의 명재상), 주공(周公ㆍ주나라의 현자)이 있으랴”라며 사형을 없애려 했다. 하지만 신하들의 반대로 뜻을 이루지 못했다. 반면 루소는 “우리가 살인자에게 희생당하지 않으려면 우리가 살인할 경우 사형대에 오르는 데 동의해야 한다”며 사형제를 옹호했다. 칸트, 헤겔도 그편이었다. 21세기엔 사형제를 어떻게 봐야 할까. 올 초 관심을 좀 보이던 국회는 왜 이렇게 조용한 걸까.오래 전 법사위에 상정된 사형제 폐지법안엔 먼지만 쌓이고 있다.

이상일 국제뉴스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