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North’s utensils rusting

Dec 14,2005


Pearl S. Buck, who won the Nobel Prize in Literature for her novel “The Good Earth,” visited Korea for the first time in November 1960. Since she had spent 10 years of her childhood in China, she was familiar with the East, but there were still a lot of things that seemed marvelous to her. This is an incident from Gyeongju. Near sunset, Ms. Buck made this comment after seeing a farmer carrying a sheaf of rice in an A-frame carrier and walking beside an oxcart loaded with rice sheaves: “If he was an American farmer, he would have loaded everything in the cart and have also ridden the cart himself. A heart trying to reduce the burden of the ox, this is what I want to see in Korea.”

Pearl S. Buck, who won the Nobel Prize in Literature for her novel “The Good Earth,” visited Korea for the first time in November 1960. Since she had spent 10 years of her childhood in China, she was familiar with the East, but there were still a lot of things that seemed marvelous to her. This is an incident from Gyeongju. Near sunset, Ms. Buck made this comment after seeing a farmer carrying a sheaf of rice in an A-frame carrier and walking beside an oxcart loaded with rice sheaves: “If he was an American farmer, he would have loaded everything in the cart and have also ridden the cart himself. A heart trying to reduce the burden of the ox, this is what I want to see in Korea.”

Ms. Buck was surprised at the student’s ability with chopsticks but the Korean Peninsula has a developed spoon and chopstick culture. There aren’t many nations that use the spoon and chopsticks together. The Chinese and Japanese use spoons, but they mainly use chopsticks. However, in Korea a spoon is essential since soup is served with rice, jjigae and tang. In China, a spoon is used to serve portions or eat soup and in Japan they drink the soup and rarely use spoons.

Spoons and chopsticks are life companions for Koreans. On our first birthdays, we get our own spoon and chopsticks with a rice bowl and soup bowl. They are a present from our parents wishing us a happy life. As we grow, the spoon and chopsticks get bigger. When we get married, we get a new spoon and pair of chopsticks. And when we hear the words, “set down one’s spoon” it means the person is no longer part of this world.

Recently the Rodong Sinmun of North Korea reported, “Our nation’s custom of using a spoon and chopsticks to eat was created in ancient times.” It continued, “Through this, we can see how cultivated our nation is.” However, what is the current situation of North Korean citizens? Aren’t they starving so much their spoons and chopsticks are rusting? Isn’t the jewel-like culture declining? When will the day come for North Korean citizens to use their spoons and chopsticks without worrying?

The writer is a deputy international news editor at the JoongAng Ilbo.


by Lee Sang-il

수저

장편소설『대지(The Good Earth)』로 노벨문학상을 탄 펄 벅 여사가 1960년 11월 초 한국을 처음 방문했다. 어렸을 때 중국에서 10여년간 자란 그는 동양을 잘 아는 편이었지만 그의 눈엔 신기한 게 많았다. 경주에서의 일이다. 황혼 무렵 펄 벅은 달구지에 볏단을 싣고 가는 농부가 지게에 볏단을 지고 있는 걸 보고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미국의 농부라면 달구지 위에 모든 걸 싣고, 자기도 올라탔을 거다. 소의 짐을 덜어주려는 마음, 한국에서 보고 싶은 건 바로 저것이다.”

펄 벅은 한 한식당에선 무채를 보고 “기계로 썬 것 아니냐”고 물었다. 손으로 썬 것이라는 얘기를 듣자 그는“이건 음식이 아니라 예술”이라고 했다. 한 초등학교에서 어린 학생이 도시락의 콩자반을 젓가락으로 짚는 걸 목격하고선 “저건 서커스”라며 감탄했다 한다. 이후 그는 한국을 면밀히 관찰한 뒤 소설 『살아있는 갈대(The Living Reed)』를 썼다. 구한말부터 해방되던 해까지 한 가족 4대의 삶을 그린 이 소설에서 그는 한국을 “고상한 사람들이 사는 보석 같은 나라”라고 찬양했다.

펄 벅이 초등학생의 젓가락질에 놀랐듯 한반도엔 수저 문화가 발달했다. 우리처럼 숟가락과 젓가락을 함께 쓰는 민족은 거의 없다. 중국ㆍ일본인들이 숟가락을 안 쓰는 건 아니지만 그들의 식사 도구는 주로 젓가락이다. 반면 밥에 국이 나오고, 찌개와 탕이 있는 우리에겐 숟가락이 필수적이다. 중국에선 수프를 먹거나 음식을 더는데 숟가락을 잠시 이용하는 정도고, 일본에선 미소시루(된장국)도 그냥 입으로 마시므로 숟가락이 거의 쓰이지 않는다.

우리에게 수저는 인생의 동반자다. 돌날 우리는 밥그릇, 국그릇과 함께 수저를 처음 갖는다. 앞으로 잘 살라는 부모의 염원이 담긴 선물을 받는 것이다. 이후 성장하면서 우리의 수저도 조금씩 커진다. 혼인할 땐 새로운 수저가 생긴다. 그리고 “숟가락을 놓다”는 말을 들을 땐 저 세상 사람이 된다.

북한 노동신문이 최근 “식생활에 수저를 이용한 우리 민족의 풍습은 태고에 창조됐다”며 “이걸 통해서도 우리가 얼마나 문명한 민족인지 잘 알 수 있다”고 했다. 맞는 말이다. 그러나 지금 북한 주민은 어떤가. 수저에 녹이 슬 정도로 배를 곯고 있지 않은가. 보석같은 문명은 쇠퇴하고 있지 않은가. 북의 인민이 수저를 원없이 쓸 수 있는 날은 언제나 올까.

이상일 국제뉴스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