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Informers everywhere

Dec 16,2005


Criminal investigators often use informants, called “mangwon” in Korean. In order to round up organized criminals involved in drug trafficking, illegal gambling and prostitution, mangwons with insider information are indispensable. It is hard even to discern the structure of an organized gang without the help of a mangwon. In theft cases, a fence dealing stolen goods can play the role of a mangwon. In a narcotics investigation, investigators often bring in a drug dealer as an informant.

U.S. investigation agencies make similar use of informants. From the 1950s to the 1990s, the Federal Bureau of Investigation managed a network of informants who were members of criminal syndicates and mafias. Informants received $100 per tip or a salary of $1,000 per month. Police used to overlook minor theft or assault cases committed by the informants.

The word mangwon is not in Korean dictionaries. Under the military regimes of the 1970s and 1980s, the term was used to refer to spies working for intelligence and investigative agencies. At the time, these bodies had countless mangwons working in officialdom, the labor world, colleges and universities, and religious circles. Secret service agents managed paid and unpaid mangwons. The paid informers received a regular “activity allowance.” The mangwons would report to the agents on the movements of the figures they watched.

“Mangwon politics” prevailed during the Chun Doo Hwan administration, which promoted the “Green Project.” The Military Security Command conducted a “special discipline training” to educate student activists who had been forcibly enlisted. They were ordered to gather information on former colleagues and friends involved in the student movement during holidays. The project was an inhumane training program forcing young soldiers to squeal on friends.

Mangwon appears again in the prosecutors’ probe into the illegal eavesdropping case. During the Kim Young-sam administration, the Mirim Team, a secret wiretapping network under the National Security Planning Agency, was granted 10 million won every month for “special surveillance expenses” and paid mangwons assisted the eavesdropping from 200,000 won ($197) to 700,000 won. Owners and managers of popular restaurants and bars in downtown Seoul served as mangwons.

While it is not the most honest way, employing mangwons is inevitable in criminal investigation. However, the intelligence authorities have to stop using them as a means of surveillance.

The writer is a deputy city news editor for the JoongAng Ilbo.


by Ko Dae-hoon

망원(網員)

수사기관은 범죄 수사에서 ‘망원’이라고 불리는 ‘정보협조자’를 종종 활용한다.마약밀매ㆍ도박ㆍ매춘 등 조직범죄 수사를 하려면 조직 내부의 정보를 꿰뚫고 있는 망원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수사관은 망원을 통해 유익한 범죄단서를 입수할 수 있어야 유능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조폭의 경우 망원이 없으면 조직 계보 파악조차 어렵다.절도 사건에선 장물아비가 망원이 되기도 한다.마약수사에선 마약 밀거래에 관여한 조직원이나 판매책을 망원으로 끌어들여 사전에 거래정보를 입수한 뒤 현장을 덮치는 수사기법이 곧잘 동원된다.

미국도 마찬가지다.연방수사국(FBI)은 1950~90년대 마피아 등 범죄조직원을 망원으로 관리했다.망원에겐 정보 한 건당 100달러 또는 매달 1000달러 씩 월급 형식으로 연방 예산에서 지급했다.망원이 저지른 경미한 절도나 폭행 사건은 눈감아 줬다고 한다.

망원이란 단어는 국어사전에 없다.70∼80년대 군사정부 정부 시절 정보ㆍ수사 기관의 ‘끄나풀’이란 뜻으로 통용되기 시작했다.이 시기 수사ㆍ정보 기관들은 사찰을 목적으로 공직사회ㆍ노동계ㆍ대학가ㆍ종교계 등에 수많은 망원을 깔아놓았다.주로 공안사건에 투입했다.

기관원들은 망원들을 유급과 무급으로 나눠 관리했다.유급 망원에게는 ‘활동비’를 정기적으로 지급했다.수사관이나 기관원이 망원과 관계를 맺고 개인적으로 활동비를 건네기도 했다.망원들은 유인물,행사,주요 인물 향적 등을 기관원들에게 보고했다.

이런‘망원 정치’는 전두환 정권 때 극성을 부렸다.전두환 정권은 녹화사업이란 걸 추진했다.당시 보안사는 강제 징집된 운동권 출신 대학생들을 순화한다며 ‘특별정훈교육’을 강행했다.이들에게 휴가를 내보내 과거 함께 활동한 동료ㆍ선후배들의 동향을 파악해 보고하도록 했다.말이 교육이었지 친구의 사생활과 행적을 고자질하라는 비인간적인 망원 양성 과정이었다.

불법도청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에서 망원이 등장했다.김영삼(YS) 정부 시절 안기부의 비밀 도청 조직인 미림팀이 매달 1000만원을 ‘특수 망비’ 명목으로 지급받아 도청에 협조하는 망원 1인당 20만∼70만원을 지급했던 것으로 드러났다.서울 시내 유명 음식점이나 술집의 사장과 지배인들이 망원 노릇을 했다.

정도(正道)는 아니지만 범죄수사에서 망원의 필요성은 불가피한 측면이 없지 않다.그러나 사찰을 목적으로 한 망원은 사라져야 한다.

고대훈 사건사회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