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cience now an art of lies

Dec 18,2005


The history of lies goes back to the beginning of mankind. Adam and Eve were the first ones to lie, followed by Cain. While God has a quick eye for lies, it is not easy for humans to see through them. So men have come up with all kinds of means to detect lies.

The first man to distinguish truth from lies in the Bible was King Solomon, the wisest of men. By ordering a baby to be divided in half, he found out who the real mother was. Indians have an age-old lie detection method called “God’s donkey.” A donkey is painted with lampblack on its tail and put in a dark barn. Suspects are ordered to pull the tail of the donkey and told that their hands will become dirty. The culprit is the one with clean hands because he would not have pulled the tail.

Ancient Koreans used to have suspects chew raw rice and spit it out. A liar was determined based on the amount of saliva on the chewed rice because your mouth gets dry when you lie.

Westerners have developed a lie-detecting device. Italians were the first to come up with such an instrument in 1895. The machine measured changes in blood pressure, heartbeat, respiration, and voice to detect lies. Along with other advancements in science, lie detectors have improved.

Westerners have developed a lie-detecting device. Italians were the first to come up with such an instrument in 1895. The machine measured changes in blood pressure, heartbeat, respiration, and voice to detect lies. Along with other advancements in science, lie detectors have improved.

However, you can deceive the polygraph by intentionally holding your breath or stimulating a certain body part, pressing your elbow on the armrest, for example.

The machine cannot tell the difference between an involuntary response and a deliberate action. According to a survey, people in professional careers, especially those in the financial field, were good at fooling lie detectors. In other words, professionals are skillful liars.

The scientists who became national heroes through their stem cell research are now blaming one another and asserting different theories. Someone must be lying. However, even a lie detector would be useless with experts who are good at lying.

There is an ancient Korean tale about three bundles of lies dropped by the god of the netherworld. A gisaeng, or woman entertainer accompanying men at drinking parties, got the first bundle, and a politician and a middleman at the market took one each.

And yet, there must have been four bundles, not three. The lying scientist must have picked up the last one.

The writer is the head of the JoongAng Ilbo’s weekend news team.


by Lee Hoon-beom

거짓말

거짓말은 인류와 역사를 같이 한다. 아담과 이브가, 뒤이어 카인이 거짓말을 했다. 신이야 단번에 알아차린다지만 인간들이야 어디 그런가. 거짓을 색출하려고 온갖 묘안을 짜냈다.

성경에서 처음으로 거짓말을 감별한 사람은 ‘지혜의 왕’ 솔로몬이다. 아기를 둘로 나누라고 명령함으로써 진짜 어머니를 밝혀냈다. 인도에서는 ‘신의 당나귀’라는 거짓말 판별법이 전해진다. 당나귀 꼬리에 먹물을 칠하고 컴컴한 마구간에 매어둔다. 그리고 거짓말 용의자들에게 명령한다. “당나귀 꼬리를 잡으라. 죄가 있으면 손이 검어지리라.” 용의자들이 나왔을 때 먹물이 묻어 있지않은 자가 범인이다. 범인은 꼬리를 잡지 않을 테니까. 옛날 우리나라에서는 범죄 용의자에게 생쌀을 씹게 하는 방법을 쓰기도 했다. 씹다 뱉은 쌀에 묻은 침의 양으로 거짓말쟁이를 골라냈다. 거짓말을 하면 입에 침이 마르지 않는가.

서양인들은 거짓말쟁이가 더 많은지 거짓말 탐지기까지 개발해 냈다. 1895년 이탈리아에서 가장 먼저다. 혈압과 맥박ㆍ호흡ㆍ음성 등의 변화를 추적해 거짓말을 탐지해 낸다. 과학이 발전하면서 성능도 점점 좋아졌다. 현재 거짓말 탐지기의 신뢰도는 95%에까지 이른다고 한다. 실제 1980~98년 사이 수사과정에서 거짓말 탐지기로 조사받은 3034명의 사례 중 판결이 조사 결과를 뒤집은 사례는 단 한 건뿐이었다.

하지만 거짓말 탐지기도 속일 수도 있다. 질문을 받을 때 일부러 호흡을 멈추거나 팔걸이에 팔꿈치를 누르는 등 신체에 일정한 자극을 주면 탐지기가 혼란을 일으킬 수 있다는 것이다. 무의식적 반응과 의식적 반응의 차이를 기계가 읽을 수 없기 때문이다. 특히 금융권을 비롯한 전문 분야 종사자들이 탐지기를 잘 속인다는 통계도 있다. 전문가들이 거짓말에도 능란하다는 얘기다.

줄기세포 연구로 국민적 영웅이었던 과학자들이 서로를 탓하며 다른 주장을 하고 있다. 누군가는 거짓말을 하는 게 분명하다. 그러나 거짓말에도 능한 전문가들이 탐지기도 소용없을 터다. 우리 속담에 구천상제가 거짓말 보따리 세 개를 하계에 떨어뜨렸다. 그 중 하나를 이원(梨園ㆍ기방)의 기생이, 다른 하나는 청포(靑袍ㆍ정계)의 나리가, 마지막 하나는 저자(상계)의 거간이 차지했다. 가장 거짓부렁 잘하는 직업을 빗댄 것이다. 그런데 보따리가 네 개였나보다. 하나는 지금 거짓말하고 있는 과학자가 집어든 게 틀림없다.

이훈범 주말팀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