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Facts fail to mend dreams

Dec 20,2005


In 1902, a murder case was reported in Paris. The case that seemed wrapped in mystery was solved by a French law enforcement officer, Alphonse Bertillon. He used an investigative technology that had been just invented, searching for fingerprints. The murderer was captured due to the fingerprints he had left all over the room. This was the first case reported in which a criminal was captured using fingerprints.

In 1985, in Leicestershire, Britain, two schoolgirls were murdered. Again, it was modern technology that caught the criminal in this case. However, the level of technology was different from what was used 83 years earlier. The murderer was caught because of head and body hair he left behind. It was the DNA fingerprints found in the hairs that played the key role in identifying the criminal.

Identifying a person through fingerprints originated in the ancient East. In Japanese history, it is written that thumb marks were used instead of seals. A law promulgated in 701 stipulated the use of thumb prints in divorce documents. In the Edo period during the 16th century, thumb prints were accepted instead of stamps in criminal confessions. Japanese ceramicists left their fingerprints on their not yet solid pottery to prove it was their work. Francis Galton first thought of identifying criminals through fingerprints. His discovery seemed to ensure no crime would remain unsolved. However, the limits of fingerprinting were exposed as forged or falsified prints became apparent and some criminals were too smart to leave any fingerprints.

DNA fingerprinting was able to overcome these limitations. DNA fingerprints consist of short DNA pieces that include continuously repeated messages. The degree of repetition and location differs for each individual. A prosecutor in America gave witness in court that the probability of failing to identify a person through DNA fingerprinting is only one in 738 trillion cases.

DNA is a secure material, which maintains its features even after a person is long dead. Josef Mengele was a war criminal who sterilized 400.000 people according to ethnic cleansing laws of the Nazis. Like other war criminals, he fled to South America after Germany lost the war. Remains suspected to be his were found in the 1980s and, through DNA comparison with his son, his death was confirmed. This DNA fingerprinting is being mentioned to help solve the stem cell debate. According to the test’s result, whether Dr. Hwang Woo-suk’s cloned stem cells really existed will be determined. The truth will be revealed by DNA fingerprinting but how will we ever put together the scattered dreams of Korean genetics?

The writer is a deputy business news editor at the JoongAng Ilbo.


by Yi Jung-jae

DNA 지문

1902년 파리에서 살인사건이 발생했다. 미궁에 빠질 것 같던 범죄는 명탐정 알퐁스 베어티용의 활약으로 해결됐다. 그는 막 개발된 첨단 수사 기술-지문 검색을 사용했다. 살인범은 방 곳곳에 묻혀놓은 손가락 자국 때문에 잡혔다. 이 사건은 지문을 채취해 범인을 확인ㆍ체포한 첫 사례로 기록됐다.

85년 영국의 레스터셔 나보로 마을. 여자 아이 두 명이 살해됐다. 이번에도 범인을 잡아낸 건 첨단 기술이었다. 그러나 83년전 베어티용이 사용한 기술과는 차원이 달랐다. 살인범은 현장에 여기저기 흘려놓은 유전자(머리카락ㆍ체모 등) 때문에 붙잡혔다. 일등 공신은 유전자에서 찾아낸 DNA 지문이었다.

지문으로 신원을 확인하는 방법은 고대 동양에서 비롯했다. ‘엄지손가락으로 인장(印章)을 대신하는’ 무인(拇印)의 기록이 분명히 남아있기는 옛 일본이다. AD 701년에 공포된 대보율령(大寶律令)은 이혼 서류에 무인을 찍도록 규정했다. 16세기 에도시대엔 범죄자의 진술서에 도장 대신 무인을 받기도 했다. 일본 도공들은 덜 굳은 도자기에 지문을 찍어 자신의 작품임을 표시했다.

지문으로 범인을 찾는 기술은 프랜시스 골턴이 처음 생각해냈다. 세계 최초로 유전학 연구소를 세운 골턴의 지문 검색 기술은 한동안 암흑가를 공포의 도가니로 몰아넣었다. 어떤 범죄도 이를 벗어날 수 없을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지문 검색은 얼마후 위ㆍ변조 등의 한계를 드러냈다. 범인들은 아예 지문을 남기지 않기도 했다.

DNA 지문은 이런 한계를 극복했다. DNA 지문은 계속해서 반복되는 메시지를 담고 있는 짧은 DNA 조각으로 구성된다. 반복되는 정도와 위치가 사람마다 다르다. 한 미국 법정에서 검사는 DNA 지문을 통해 동일인을 확인하는 방법이 틀릴 확률은 738조 분의 1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DNA는 워낙 야무진 물질이라, 오랜 세월이 지난 시체에서도 그 모습을 유지한 채 남아있다. 요셉 맹겔러는 나치의 ‘종족 청결법’에 따라 40만명을 불임시킨 전범이다. 다른 전범처럼 독일 패망 후 남미로 도망갔는데 80년대 후반 유골이 발견됐다. 아들 혈액과 대조한 결과 맹겔레의 것임이 확인됐다.

이런 DNA 지문이 줄기세포 논란을 검증하는데도 등장했다. 검사 결과에 따라 ‘황우석 줄기세포’의 존재 여부가 판가름날 전망이다. 진위는 DNA 지문으로 가린다지만, 조각난 ‘바이오 한국’의 꿈은 어떻게 다시 맞출까.

이정재 경제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