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ilent night, holy night

Dec 21,2005


It was Christmas Eve of 1818. A disaster occurred in the small Saint Nicholas Church in a town named Oberndorf, in Austria. The organ, an essential instrument in praising the birth of baby Jesus, was broken. There wasn’t even a repair man in the town. The congregation would have to spend Christmas without hymns or music.

Father Josef Mohr thought this a horrible thing. Thinking of numerous ways to overcome the crisis, he had the idea of using a guitar instead of the organ. He thought it would be nice to add melody to a song he wrote two years earlier and play the music on a guitar.

Father Mohr ran to the choir conductor Franz Gruber and asked him to write the music. Franz Gruber composed the tune in just three hours after getting great inspiration from the poem Father Mohr had written. This is how the famous Christmas carol “Silent Night, Holy Night,” sung and listened to by people all over the world at holiday time, was created.

Another incident happened on the western front in the Flanders region in Belgium in 1914 during World War I. When Christmas Eve arrived, there hadn’t been a single day that shooting between the German army and the allied forces stopped. As darkness came, “Silent Night, Holy Night” was heard from the German dugout. Then a German soldier came out of the dugout. Holding a Christmas tree decorated in shining candles, he went closer to the British camp and shouted, “Merry Christmas.”

Seeing this, the British troops put down their guns and returned Christmas greetings. Peace came for a while in what was known as “No Man’s Land.” In the field, soldiers were singing “Silent Night, Holy Night” in unison. Others were collecting the bodies of their foes and fellow soldiers. When Christmas was over, the battle continued under the orders of their commanders. However, the miraculous peace of Christmas Eve was treasured within the hearts of the soldiers. U.S. singer Garth Brooks’ song “Belleau Wood” tells this story and relates that “Heaven’s not beyond the clouds” but can also be found on the battlefield.

The streets are full of Christmas spirit. Wherever you go, it is peaceful. What would the situation on the front line be? Would it be possible for the troops of South and North Korea in the Demilitarized Zone to exchange greetings of “Merry Christmas?” Even if it were just over loud speakers, it would be nice. If it could give rest and peace to the soldiers through this one phrase, it would be enough. Wouldn’t it be nice if the nights in the Demilitarized Zone were always silent and holy?

The writer is a deputy international news editor at the JoongAng Ilbo.


by Lee Sang-il

고요한 밤, 거룩한 밤

1818년 크리스마스 이브. 오스트리아의 작은 마을 오베른도르프의 성 니콜라스 성당엔 큰 일이 생겼다. 아기 예수의 탄생을 찬미하는데 없어서는 안 될 오르간이 고장 났기 때문이다. 마을엔 수리공도 없었다. 이제 그곳 사람들은 찬송과 음악이 없는 크리스마스를 보내야 할 판이었다.

신부 요셉 모르는 그건 끔찍한 일이라고 생각했다. 이 궁리, 저 궁리를 하던 그에게 오르간 대신 기타를 쓰면 어떨까 하는 아이디어가 떠올랐다. 2년 전 자신이 지은 시에 곡을 붙여 기타로 연주하면 좋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한 것이다.

모르는 급히 성가대 지휘자인 프란츠 그루버에게로 달려가 작곡을 부탁했다. 시를 보고 금세 좋은 영감이 떠오른 그루버는 3시간 만에 곡을 만들었다. 크리스마스 때가 되면 세계인이 가장 즐겨 부르고, 즐겨 듣는 캐롤 ‘고요한 밤, 거룩한 밤’은 이렇게 탄생했다.

1차 대전이 발발한 1914년 벨기에 플랑드르 지역의 서부전선. 독일군과 연합군 사이에 단 하루도 총성이 멎을 날이 없던 그곳에 크리스마스 이브가 찾아왔다. 날이 어두워지자 독일군 참호에선 ‘고요한 밤…’이 울려 퍼졌다. 그러더니 독일군의 한 병사가 참호에서 나왔다. 그는 반짝이는 촛불로 장식된 크리스마스 트리를 들고 영국군 진영 앞으로 다가갔다. 그리고 “메리 크리스마스”라고 소리쳤다.

그걸 본 영국군은 총을 내려놓고, 독일군에게 성탄 인사를 건넸다. ‘죽음의 땅(No Man‘s Land)’으로 불리던 서부전선엔 잠시 평화가 왔다. 들판에는 ‘고요한 밤…’을 합창하는 소리가 메아리쳤다. 병사들은 전우와 적군의 시신을 수습했다. 크리스마스가 지나자 전투는 양군 지휘부의 명령에 따라 다시 시작됐다. 하지만 병사들의 가슴 속엔 성탄절 전야의 기적 같은 평화가 소중하게 간직돼 있었다. 미국 가수 가스 부룩스(Garth Brooks)가 부른 ‘벨로 우드(Belleau Wood)’는 그 이야기를 전하면서 “전장터에서도 천국은 찾기 나름”이라고 노래했다.

거리엔 성탄절 분위기가 가득하다. 어딜 가든 밝고, 평화롭다. 전선은 어떨까. 휴전선의 남과 북의 병사들이 “메리 크리스마스”를 주고받을 수는 없을까. 확성기로 인사하는 것만이라도 좋다. 그 한마디로 병사들이 마음의 안식과 평화를 얻을 수 있다면 말이다. 휴전선의 밤이 늘 고요하고 거룩하면 얼마나 좋을까.

이상일 국제뉴스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