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Pick your pond well

Dec 22,2005


“Shall I kill myself? Or shall I have a cup of coffee?” asked French writer Albert Camus. He meant that everything in life is a series of choices. From the moment you wake up in the morning, the process of making choices begins. Shall I have rice or bread? Should I take a bus to work or ride the subway? Thousands of choices await us everyday. After making a choice, we always feel regret or satisfaction alternatively. So what should we do to make the best possible choices?

Let’s ask Barry Schwartz, a professor of social theory and social action at Swarthmore College in the United States and author of “The Paradox of Choice: Why More Is Less.” He recommends settling for something “good enough” instead of the “best.” In order to choose the best, you have to scrutinize all the available alternatives. However, that is realistically impossible in the modern world full of options. The “maximizer” who seeks and accepts only the best is more likely to be unhappy while searching forever for the best. According to Mr. Schwartz, the “satisficer,” who thinks there might be something better but settles for something that is good enough despite that possibility, is better off than the “maximizer.”

The “nearness effect” helps us understand better. Who is happier ― an Olympic silver medalist or a bronze medalist? The second place winner ought to be more satisfied than the person who came in third place. However, the runner up often looks more disappointed than the athlete who came behind him on the podium. In the runner up’s perception, he could have been the champion. However, the bronze medalist feels that he could, by a close call, have gone home empty handed.

The saying about a “big fish in a small pond” is also a very useful standard in making choices. You have two options: You can make $50,000 a year while others make only $25,000. Or you can make $100,000 while the rest make $200,000. More people opt for the first option. People tend to prefer making less money but being treated better in a small company than making good money but being nobody at a big firm.

The 600,000 students who took the College Scholastic Ability Test this year begin applying to colleges tomorrow. What choice will be best for them? Why don’t they consider being a “satisficer,” not a “maximizer,” a bronze medalist, not a silver medalist, and a big fish in a small pond, instead of a small fish in a big pond before making their choices? Mr. Schwartz said that the shortcut to happiness was to find the right pond and stay there, and his wisdom is very tempting indeed.

The writer is the Asia news editor at the JoongAng Ilbo.


by You Sang-chul

선택

“나는 스스로 목숨을 끊어야 하나, 아니면 커피를 마셔야 하나.” 소설가 알베르 카뮈(1913~1960)의 말이다. 삶의 모든 문제가 선택의 연속이란 뜻이다. 아침 잠에서 깨어나며 선택은 시작된다. 밥을 먹을까, 빵을 먹을까. 출근할 때 버스를 탈까, 전철을 이용할까. 하루에도 수천 개의 선택이 우리를 기다린다. 선택 뒤엔 늘 후회와 만족이 교차한다. 가장 좋은 선택를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

미국 스워스모오 대학의 사회행동학 교수 배리 슈워츠가 『선택의 심리학』(형선호 옮김,웅진지식하우스)에서 밝힌 충고를 들어보자. 그는 ‘가장 좋은 것’ 보다는 ‘충분히 좋은 것’을 선택하라고 권한다. 가장 좋은 것을 구하려면 가능한 모든 대안을 검토해야 한다. 그러나 현대와 같이 대안이 넘쳐나는 세상에선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최고만을 추구하고 받아들이는 ‘극대화자(Maximizer)’는 고르고 또 고르느라 오히려 불행해지기 쉽다. 반면 더 좋은 게 있을 수 있지만 그 가능성은 접어두고 일단 충분하다고 생각되는 것에 만족하는 ‘만족자(Satisficer)’가 낫다고 그는 말한다.

‘간발의 효과’를 보면 이해가 쉽다. 올림픽에서 은메달리스트와 동메달리스트 간에 누가 더 행복할까. 당연히 2위가 3위보다 행복하게 보여야 한다. 그러나 시상식에서의 모습은 그 반대가 많다. 은메달 수상자에게 간발의 차이는 우승이다. 동메달리스트에게 간발의 차이란 메달 하나 따지 못하는 빈손을 말하기 때문이다.

‘작은 연못의 큰 물고기’라는 예도 선택에서 매우 유용한 기준이다. “당신은 일년에 5만 달러를 벌고 남들은 2만5000 달러를 버는 경우가 있다. 또 당신은 일년에 10만 달러를, 남들은 20만 달러를 버는 경우도 있다. 어떤 경우를 선택할 것인가.” 이 물음에 5만 달러를 선택한 응답자가 항상 많았다. 벌이는 작아도 작은 회사에서 대우 받고 일하는 게 큰 회사에서 눈총 받고 근무하는 것보다는 낫다는 이야기다.

올해 대학수학능력 시험을 치른 60만 학생이 내일부터 대학 지원을 시작한다. 어떤 선택이 좋을까. 극대화자보다는 만족자를, 은메달리스트보다는 동메달리스트를, 큰 연못 속 작은 물고기 보다는 작은 연못의 큰 물고기를 선택에 앞서 한 번쯤 떠올려 보면 어떨까. 행복의 지름길은 올바른 연못을 찾아 그 안에 머무는 것이라는 슈워츠의 말이 꽤나 유혹적이다.

유상철 아시아뉴스팀 팀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