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Pyongyang’s last stand?

Dec 25,2005


A gentleman gave a beggar a $100 bill. As the beggar ate a luxurious meal at a fancy restaurant then generously tipped the waiter, the gentleman thought, “Now everyone is happy. The beggar is full, the restaurant owner made money, and the waiter received a big tip. Of Course, I am happy, because I satisfied them all with a counterfeit.”

It would have been good if everyone was happy, but the reality is completely different. After circulating counterfeit bills, only painful suffering awaits. The U.S. dollar is the legal tender of Panama. While the balboa is the official currency, only coins are circulated. Thankfully, Panama has never experienced the kind of inflation suffered by most Central and Latin American nations. Panama chose economic stability over economic sovereignty.

Ecuador must have envied Panama’s stability. Ecuador decided to discontinue use of its official currency, the sucre, in 2000 and switched to the U.S. dollar as its currency standard. However, the change only aggravated inflation and economic chaos, rather than bringing the anticipated stability. Why did the strategy that worked in Panama fail in Ecuador? Counterfeit dollars from neighboring Colombia poured into Ecuador and disturbed the market. Most Ecuadorian citizens are indigenous American Indians who speak no English and had never seen U.S. dollars, so Ecuador became a counterfeiters paradise.

However, Ecuador’s experience is far less harsh than Britain’s during World War II. Hitler’s Nazis had established a paper company in the Sachsenhausen Concentration Camp to produce counterfeit bills. Former painters, printers and bankers in the prison camp were forced to cooperate in the operation. In the last days of the war, nearly half the British bank notes circulating were counterfeit. The forged bills were so precise that it was hard to distinguish them from real ones. The Bank of England had to call in all circulating bills.

Of course, Hitler also forged U.S. dollars. After 255 attempts, the Nazis were able to make perfect counterfeit dollars. However, right before circulating the fake bills, the Soviet Union invaded Germany. If the fake dollars had been circulated, World War II could have lasted longer.

The U.S. government claims that North Korea is doing what Hitler failed to do. Not only the Treasury Department, but also the U.S. Ambassador to Korea are making grave comments. While the “supernotes” are not inscribed “made in DPRK,” we cannot say for certain that Pyongyang is not responsible. Just the thought that currency forgery may be Pyongyang’s last resort, as it was Hitler’s, gives us goose bumps.

The writer is the head of the JoongAng Ilbo’s weekend news team.


by Lee Hoon-beom

위조지폐

한 신사가 거지에게 100달러 지폐를 적선했다.

거지는 레스토랑에서 포도주 한 병과 함께 평생 가장 맛있는 식사를 한 뒤 웨이터에게 후한 팁을 줬다. 이 모습을 지켜보며 신사가 말했다.

“이제 모두 행복하군. 거지는 배불러 좋고 식당주인은 음식을 많이 팔아 좋고 웨이터는 팁을 받아 좋고…. 나? 나야 위조지폐로 생색을 냈으니 좋고.”

유머처럼 모두가 행복하면 좋겠지만 현실이 어디 그런가. 위조지폐 뒤에는 쓰라린 고통이 기다릴 뿐이다. 파나마는 미국 달러를 화폐로 사용한다. 공식통화 발보아(balboa)가 있긴 하지만 동전으로만 쓰인다. 덕분에 파나마는 대부분 중남미 국가들이 겪고 있는 인플레를 독립 이후 한 번도 경험하지 않았다. 경제주권 대신 경제안정을 선택한 것이다.

그게 부러웠던지 에콰도르도 2000년부터 자국통화 수크레(sucre)를 폐지하고 달러를 기준화폐로 삼았다. 하지만 기대했던 효과는커녕 인플레와 경제적 혼란만 가중됐다. 왜 차이가 나는 걸까. 이웃 콜롬비아에서 위조 달러가 쏟아져 들어와 시장을 교란했기 때문이다. 국민의 과반수가 영어를 못하고 달러를 본 적이 없는 인디오인 에콰도르는 위조 달러의 천국이었다.

그래도 에콰도르는 2차대전 때 영국이 히틀러한테 당한 것에 비하면 나은 편이다. 나치는 작센하우스 포로수용소에 ‘베른하르트’라는 유령회사 간판까지 내걸고 위조지폐를 찍어냈다. 화가ㆍ인쇄기사ㆍ은행가 출신 포로들이 총동원됐다. 전쟁 막판 위조 파운드는 전체 통화량의 50%에 달했다. 어찌나 정교한지 구별도 어려웠다. 영국인들이 지폐를 바늘로 찔러보는 습관이 있다는 걸 안 나치는 위폐에 십여 군데씩 바늘 자국을 내기도 했다. 영국은행은 모든 지폐를 회수해야 했다.

히틀러가 달러에 손을 안댔을 리 없다. 255번째 시도 끝에 완벽한 위조 달러를 만들어 냈다. 그러나 살포 직전, 소련의 참전으로 전쟁이 끝났다. 위조 달러까지 유통됐다면 전쟁이 더 길어졌을 것이다.

미국 정부는 히틀러가 못한 일을 북한이 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재무부 관리들은 물론 주한 미 대사까지 연일 심상찮은 발언들을 쏟아놓는다. ‘수퍼노트(초정밀 100달러 위폐)’에 ‘메이드 인 북한(made in DPRK)’이라고 씌어있진 않지만 아니라고 믿기에 어딘가 석연찮다. 히틀러처럼 그런 행동이 최후의 발악이 아닌가에 까지 생각이 미치면 움찔 소름마저 돋는다.

이훈범 주말팀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