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Let experiments repeat

Dec 26,2005


“This is truth. There is life on Mars,” CNN reported a statement by the National Aeronautics and Space Administration (NASA) on August 6, 1996. It was the biggest discovery in the history of science that resulted from analyses of meteorites from Mars. Then-President Bill Clinton pledged, “We will concentrate all our ability and technology to exploring outer space.” For nine years after that, NASA continued to send probes to Mars but failed to find evidence of any life. It turned out to have been a conspiracy by NASA aiming for trillions of dollars of the government budget and Bill Clinton aiming for re-election.

Professor Hwang Woo-suk’s intentional falsification of his research paper is embarrassing but less so than the actions of NASA.

Professor David Baltimore of the Massachusetts Institute of Technology was a science hero who won a Nobel Prize in 1975 at the age of 37. He later went through hardship after co-authoring a paper on human immunology. A colleague claimed it was a “falsified paper.” The professor suffered a press witch-hunt and appeared before the National Assembly Standing Committee. He was discharged as president of Rockefeller University and was regarded as ‘walking dead’ in the academic field. He was able to regain acceptance after a research team at Stanford University proved the logic of his theory ten years later.

When madness is everywhere, science is doomed to die. During the French Revolution, Antoine Lavoisier ― the father of chemistry ― was beheaded on the guillotine. Lavoisier’s lab assistant, DuPont, immigrated to America disillusioned. Mathematician Joseph-Louis Lagrange lamented, “It only took one minute to cut off his head, but it takes more than 100 years to make a brain like that.” This is why the world’s largest science company, DuPont, is American, not French.

The University of Tokyo did not immediately fire Kazunari Taira, who published more than ten fraudulent theses. Instead, the school ordered that his experiment be repeated. It was a measure to prevent any other tragic incidents, such as in the cases of Mr. Baltimore or Mr. Lavoisier, from happening.

Dr. Hwang’s lies and intentional falsifications of his research thesis are disappointing, but it is proper to decide whether he is right or wrong after we see the results of repeated experiments. It won’t be too late to criticize him after everything proves to be nothing more than groundless fabrication. Seeking excessive purity and cleaniness tends to lead to extremism. We must remain calm so the historians of the future do not define our times as a time of madness.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Lee Chul-ho

광기의 시대?

“이건 실제상황입니다. 화성에 생명체가 존재하고 있습니다” 1996년 8월6일 CNN은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공식발표문을 긴급 보도했다. 운석 분석 결과 나온 과학 역사상 최대의 발견이었다. 빌 클린턴 당시 대통령은 “우주개척에 미국의 모든 역량을 총집결하겠다”고 선언했다. 그후 9년간 화성 탐사선을 숱하게 띄웠지만 생명체 흔적조차 찾지 못했다. 재선을 앞둔 클린턴 진영과 수조원의 예산을 노린 NASA가 공모한 해프닝으로 막을 내렸다. 누구도 책임진 사람은 없었다. 황우석 교수팀의 논문조작은 민망하지만, 그래도 NASA에 비하면 양반이다. 지나치게 자책할 필요는 없다.

미 MIT대의 볼티모어 교수는 75년 37세의 나이로 노벨의학상을 탄 과학계 영웅이다.그는 86년 공동저자로 이름을 올린 면역체에 관한 논문으로 엄청난 고초를 겪었다. 백인 동료 연구원이 “조작된 논문”이라고 폭로한 것이다. 언론의 마녀사냥이 시작되고 의회 상임위의 청문회도 열렸다. 록펠러대 총장에서 해임된 그는 학자로선 산송장이나 마찬가지였다.10년 뒤 스탠퍼드대 연구팀의 실험에서 그의 이론은 입증됐다. 상처 뿐인 재기였다. 백인 동료는 “볼티모어가 아시아계 연구원들을 총애하는 데 앙심을 품었다”고 고백했다.

광기가 기승을 부리면 과학은 죽는다. 프랑스혁명이 끝나기 하루전인 1794년5월8일, ‘화학의 아버지’인 라부아지에는 단두대에서 목이 잘렸다. 징세청부인으로 인민을 괴롭혔다는 죄목이었다. 수학자 라그랑주는 “그의 머리를 베는데는 1분이지만, 그런 두뇌를 만들려면 100년도 더 걸린다”며 애통해 했다. 라부아지에 실험실의 조수인 듀폰은 환멸을 느끼고 미국으로 이민을 떠났다. 오늘날 세계 최대 화학업체인 듀폰이 프랑스가 아니라 미국기업이 된 사연이 여기에 있다.

일본 도쿄대는 10차례 이상 허위논문을 발표한 다이라 교수를 곧바로 해임하지 않았다. 대신 마지막으로 재연실험을 명령했다. 볼티모어와 라부아지에가 남긴 교훈 때문이다. 만의 하나 있을지 모를 비극을 막기 위한 조치다. 황교수의 논문 조작과 잦은 말바꾸기는 실망스럽다. 그래도 재연실험 결과까지 차분히 지켜보면서 옥석을 가리는 게 정석이다. 진짜 ‘말짱 황’이라면 그 때 내쳐도 늦지 않다. 지나친 순수성과 결벽증은 극단으로 치닫기 쉽다. 한발 물러나 냉정해져야 한다. 오늘이 훗날 광기의 시대로 기록되지 않으려면….

이철호 논설위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