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attoos no longer taboo

Feb 10,2006


“Tattoo” became an English word in 1769 when British explorer Captain James Cook mispronounced the Tahitian word “tatau,” meaning engraving a pattern or a mark. Europeans of the 18th century abhorred the indigenous South Pacific islanders, who decorated their bodies with tattoos. They believed in the very Western idea that the human body was an artwork crafted by God and a symbol of sacredness.

However, to the Polynesians, tattoos were an important ritual and a way of life. The tattoos covering the entire faces of the Maoris of New Zealand symbolize their families and lineage. The tattoos also represent the accomplishments and authority of the person. They are more than mere decorations. The tattoos illustrate awe and respect for God and are believed to have magical power. Maori women would dye their buttocks black when they came of age and the Maoris tattooed three dots on their tongues when their parents passed away. They also believed that the mark of an eye on the palm would lead them to the next life after death.

Japanese tattoos are recognized as a new form of art. Tattoos became popular from the mid-18th century as a means of resistance against the authorities. When the royal court ruled that only the royal family members and aristocrats could wear colorful kimonos, commoners stood against the ruling class by covering their entire bodies with tattoos. The restriction provided the Japanese a chance to develop the most splendid and delicate tattoos. The mentality that you become mature spiritually by bearing the pain of tattooing also helped the tattoo culture prosper.

In contrast, tattoos are still considered a “forbidden art” in Korean society. We are accustomed to the Confucian philosophy that all body parts were given by the parents, and therefore, it is a filial duty not to damage one’s body. Also, people view tattoos with contempt because of their association with gangsters.

Recently, Koreans have changed their views on tattoos. They sometimes go wild over the tattoos on celebrities and star athletes. Tattoos are no longer the exclusive property of gangsters and social outcasts but are considered a way of expressing one’s personality. An increasing number of people get tattoos to express love for their families or renew their resolutions.

Super Bowl MVP Hines Ward garnered much attention for having his name tattooed in Korean on his right arm. Koreans also have a vivid memory of a Korean soccer player who revealed a tattoo on his arm as he celebrated after scoring a goal during the 2002 World Cup.

The writer is a deputy city news editor at the JoongAng Ilbo.


by Park Jai-hyun

문신

문신을 뜻하는 ‘타투(tattoo)’라는 영어 단어가 생긴 것은 1769년이다. 영국 탐험가 제임스 쿡 선장이 “무늬를 두드려 넣다”를 의미하는 ‘타타’라는 타이티 말을 영어식으로 발음하면서 비롯됐다. 당시 유럽인들은 온 몸을 문신으로 치장한 남태평양의 원주민들을 혐오했다. “인체는 신이 만든 예술작품이며,성스러움의 상징”이라는 지극히 서구적인 사고방식에서다.

그러나 남태평양 섬주민들에게 문신은 중요한 생활 방식이자 의식이었다. 뉴질랜드 마오리족의 얼굴에 빼곡히 새겨진 문신은 가족과 혈통의 상징이었다. 자신의 업적과 권위를 나타내는 수단으로도 작용했다. 단순한 장식이 아닌 신에 대한 경외감과 주술적인 성격도 있었다. 성인이 되는 여성의 엉덩이를 검게 물들이거나,부모가 죽으면 혀에 세개의 점을 새기는 것은 그들만의 독특한 문화양식이었다. 손바닥에 새겨진 눈(目)모양의 문양이 자신을 내세(來世)로 인도해 줄 것으로 믿었다.

일본의 문신은 새로운 형태의 예술이란 평가를 받고 있다. 18세기 중반부터 본격화 된 일본의 문신은 권위에 대한 저항의 의미가 내포돼 있다. 당시 왕실이 왕족이나 부족외에는 화려한 색상의 기모노를 입지 못하도록 하자 하층민들은 전신을 덮는 문신으로 통치권력에 맞선던 것이다. 가장 화려하고 정교한 문신으로 발전하게 된 계기다.“오랜 시간 문신의 고통을 참으면 영적으로 성장할 것”이란 내적 의식도 다양한 문신문화를 가져왔다.

반면 우리사회에서 문신은 ‘금지된 예술’의 영역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터럭을 포함한 우리 몸은 부모로부터 받은 것이니 이를 훼손하지 않는 것이 효(孝)의 시작이라는 유교적 사상에서다. ‘불한당=문신’이란 내재적 도식에선 문신은 경멸의 대상에 불과했다.

최근들어 문신을 바라보는 국민들의 시각이 달라지고 있다. 연예계와 스포츠계 스타들의 몸에 새겨진 문신을 보고 열광하기도 한다. 조직폭력배 등 사회적 일탈계층의 전유물이 아니라 자신을 남과 다르게 표현하려는 개성으로 이해하고 있는 것이다. 가족에 대한 사랑의 표시하고 자신의 각오를 다지는 방편으로 문신을 하는 사람들도 늘어난다고 한다.

최근 미국 수퍼보울의 영웅으로 떠 오른 하인즈 워드의 오른 팔에 새겨진 한글 이름 문신이 눈길을 끌었다. 2002년 월드컵 때 골 세러머니를 위해 웃통을 벗어 젖힌 한 축구 선수의 문신을 보고 환호하며 하나가 됐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

박재현 사회부문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