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Media mogul’s change of mind?

Feb 14,2006


In the late 19th century, Japan’s Meiji government disliked any news going public. Censorship was strict and sometimes newspapers were even forced to close down because of a misprint found after publication. The Yomiuri Shimbun narrowly avoided such a fate ― on May 24, 1898 an editorial meant to say “Wise and Almighty Emperor of Russia,” but mistakenly wrote “Unwise and Incapable Emperor of Russia.” The Yomiuri saved itself by immediately issuing an extra, becoming the first newspaper to issue a special edition to corrrect a typo.

Yomiuri means “to sell while reading.” In early 17th century Japan, all newspapers were called Yomiuri, named for the rickshaw pullers who sold the papers while reading them. From its beginning, the Yomiuri Shimbun has claimed to be the people’s newspaper, using slang and everyday language. This strategy has been a success, and today the Yomiuri Shimbun sells 14 million copies a day, the best selling newspaper in the world.

The Yasukuni Shrine, which means “shrine for the security of the country,” performs a religious service for 2.5 million war dead, including Japanese class-A war criminals and the Korean and Taiwanese draftees the Japanese mobilized for war. The shrine gathers the criminals and their victims at the same place and praises them as heroes. It is an unbelievable sight for the victims’ families. This has caused much conflict between Japan and its neigbors. The shrine has not helped the peace of the country but rather caused more problems. Although the Yomiuri Shimbun is not extremely conservative, it is a leading conservative paper in Japan and has dealt with the Yasukuni Shrine issue in traditional Japanese style: It always supported the visits of government officials in the past. It maintained that position when Prime Minister Junichiro Koizumi visited the shrine for the first time in August 2001. Its editorial the next day said, “It is obvious for any country’s leader to mourn the people who devoted their lives to the country.”

Recently, Yomiuri Shimbun caused a major stir when Tsuneo Watanabe, its owner and editor-in-chief, criticized publicly the prime minister’s visits to the shrine. He called the prime minister an “ignorant and incapable” person who doesn’t know history and is uncultured. It publishes a year-long special series on the Pacific War and boastes that the series could “change Japan.” It is not clear whether the Yomiuri Shimbun has been reborn or whether Mr. Watanabe has changed his mind. We hope he has, and that there will be no correction for using the term “ignorant and incapable.”

The writer is a deputy business news editor at the JoongAng Ilbo.


by Yi Jung-jae

요미우리

19세기 말 메이지 유신 정부는 어떤 뉴스든 일반에게 알려지는 걸 꺼렸다. 사전 검열은 물론 사후 검열도 심해 오자 하나 때문에 신문이 폐간되기도 했다. 그렇게 서슬 퍼렇던 시절, 요미우리 신문은 1898년 5월 24일자 사설에 대형 사고를 쳤다. ‘無智無能한 露國皇帝(무지무능한 러시아 황제)’. 전지전능(全智全能)을 쓴다는 게 오자가 났다(우리는 全知全能으로 쓴다). 요미우리는 즉시 호외를 발행했다. 폐간은 면했지만 잘못된 글자를 바로잡느라 호외를 낸 첫 신문으로 세계 언론사에 남게 됐다.

요미우리(讀賣)는 ‘읽으면서 판다’는 뜻이다. 17세기 초 일본에선 신문을 요미우리라 불렀다. 인력거꾼들이 뉴스를 읽어가며 판데서 유래했다. 기왓장을 닮았다고 가와라반(瓦版)으로도 불렀다. 요미우리란 제호도 여기서 따왔다. 시작부터 철저한 대중지를 표방했다. ‘속담평화(俗談平話:속어와 일상어)’로 기사를 썼고 후리가나(한자 옆에 읽는 법을 같이 쓴 가나)를 달았다. 이런 전략이 먹혀 요미우리는 현재 하루 1400만 부, 세계에서 가장 많이 찍는 신문이 됐다.

‘나라를 편안하게 한다’는 뜻의 야스쿠니(靖國) 신사는 250만여 명을 제사지내는데, A급 일본 전범(戰犯)은 물론 강제 징용한 한국ㆍ대만인 영령도 있다. 가해자와 피해자를 한 곳에 ‘모셔놓고’ 구국의 영웅이라며 찬양까지 한다. 희생자나 유족들에겐 이런 기막힌 일이 없다. 그러다 보니 주변국과 마찰이 잦아 나라를 편안하게 하기는커녕 되레 더 시끄럽게 만들기 일쑤다.

‘꼴보수’는 아니라지만 일본의 대표 보수인 요미우리는 야스쿠니 신사 문제도 그간 ‘전통 일본식’으로 다뤘다. 역대 관료들의 신사 참배를 늘 지지했다. 2001년 8월 고이즈미 총리의 첫 신사 참배 때도 마찬가지였다. 다음날 사설에서 “국가를 위해 목숨을 바친 사람들을 지도자가 추도하는 것은 어느 국가나 행하고 있는 당연한 일이다”며 옹호했다.

그랬던 요미우리가 최근 또 대형사고를 쳤다. 주인공은 와타나베 쓰네오 요미우리 회장 겸 주필. 총리의 신사 참배를 대놓고 비난했다. 역사도 모르고 교양도 없는 ‘무지무능’한 총리로 몰아쳤다. 태평양 전쟁을 반성하는 연중 기획기사를 싣고, 그 시리즈로 “일본 전체를 바꿀 수도 있다”고 큰소리쳤다. 요미우리가 거듭난 것인지, 와타나베가 개심한 것인지 알 수 없지만 정말 그렇게 됐으면 좋겠다. 단, 이번엔 ‘무지무능’을 바로잡는 일 없이.

이정재 경제부문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