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Our (neutral) man

Feb 15,2006


Selecting the world’s highest ranking public servant has been full of unexpected events. On March 31, 1953, the UN Security Council nominated Dag Hammarskjold, vice foreign minister of Sweden, as a candidate to be the UN’s second secretary general. Upon hearing the news, Hammarskjold thought it was an April Fool’s joke. Until then, he had been an obscure figure in the international world, only known among the Organization for European Economic Cooperation because he had been chairman of the Bank of Sweden.

That year, four countries bid for the UN position but their candidates were vetoed by either Russia or the United States. France recommended Hammarskjold. The consensus among permanent members of the Security Council was that he was neutral, favoring neither East nor West. He was elected at once. However, soon after winning a second term in 1957, accusations of favoritism arose. The Soviet Union recommended that he resign, claiming that he was too pro-Western. Khrushchev, secretary of the Communist party, said sarcastically, “There are neutral countries but there is no neutral person.” He proposed a troika system with a representative for the East, West and non-aligned countries instead of one secretary general.

In September 1981, the Security Council was bogged down again with a U.S.-China confrontation. The secretary general candidates were narrowed down to Kurt Waldheim, running for his third term, and Ahmed Salim, Tanzania’s foreign minister. America favored Waldheim but China favored the non-aligned African. During the voting, America and China started to show their greed. The U.S. vetoed Salim 15 times and China vetoed Waldheim 16 times. A suggested compromise of splitting the five-year term in half ― half for each candidate ― was useless. It was then that Javier Perez de Cuellar, a legal adviser in Peru’s Ministry of Foreign Affairs, rose to the top.

The Soviet Union was hesitant because they thought Peru was in America’s backyard. Eventually, they supported Cuellar because he had served as ambassador to the Soviet Union. It was the most closely-pitched battle in UN history.

Minister of Foreign Affairs Ban Ki-moon has declared his bid for UN Secretary General. An Asian is greatly expected to fill the position for the first time in 35 years since the third secretary general, U Thant of Burma. Great timing. But it will be difficult to please all five countries that have veto power, as each has a complicated history with Korea. To do so, we might have to reverse Khrushchev’s words. “There is no neutral country but there is a neutral person.”

The writer is a deputy political news editor at the JoongAng Ilbo.


by Oh Young-hwan

유엔 사무총장

세계 최고의 공복(公僕)을 뽑는 일은 이변의 연속이었다.1953년 3월 31일.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다그 함마르셸드 스웨덴 외무차관을 2대 사무총장 후보로 정해 총회에 추천했다.총회는 통과의례다.하지만 당사자는 까많게 몰랐다.다음날 이 소식을 접한 그는 만우절 농담으로 생각했다고 한다.그는 국제 무대에서 무명에 가까웠다.36세때 중앙은행 총재를 맡아 유럽경제협력기구(OEEC)쪽에서만 이름이 알려졌을 뿐이다.

당시 캐나다ㆍ인도 등 4개국에서 사무총장 도전장을 냈지만 안보리의 벽을 넘지 못했다.미ㆍ소의 엇박자 투표 때문이었다.함마르셸드는 영국과 프랑스가 낸 타협 카드였다.그를 일약 유엔 수장으로 만든 것은 동서 어느 쪽도 편들지 않을 중립적 인사라는 안보리의 공감대였다.그러나 그는 57년 연임 이후 편파 시비에 휘말렸다.소련은 사직 권고안을 냈다.면직까지 요구했다.친서방이라는 이유였다.흐루시초프 공산당 서기장은 “중립적인 국가는 있지만 중립적인 인사는 없다”고 비꼬았다.그러면서 1인 사무총장을 동서 진영과 제 3세계 대표로 구성되는 트로이카 체제로 바꾸자고 했다.(『國際連合』,아카시 야스시)

1981년 9월.안보리는 다시 수렁으로 빠져들었다.미ㆍ중 대립이 그 불씨였다.당시 사무차장 후보는 3선에 나선 쿠르트 발트하임(4대 총장)과 탄자니아의 살림 외무장관으로 압축됐다.살림은 아프리카 단일 후보.미국은 발트하임을,비동맹권의 맏형격인 중국은 살림을 밀었다.투표에 들어가면서 미ㆍ중은 서로 몽니를 부렸다.미국은 살림에 15차례,중국은 발트하임에 16차례나 거부권(veto)을 행사했다.상임이사국(P5)만이 갖는 전가(傳家)의 보도(寶刀)를 마구 휘든 셈이다.두 후보가 5년 임기를 절반씩 나눠갖는 타협안도 소용 없었다.페루의 페레스 데 케야르 외무차관(5대 총장)이 급부상한 것은 이 와중이었다.

이번엔 소련이 망설였다.페루가 미국의 뒷마당이란 인식에서였다.결국 소련은 그가 주소련 대사를 지낸 경력을 감안해 기권하고 말았다.유엔사에 남을 접전이요 어부지리다.

반기문 외교장관이 유엔 사무총장 출사표를 던졌다.미얀마의 우탄트 3대 총장 당선 이래 35년만에 아시아 출신 대망론이 일고 있을 때다.호기다.그러나 한국을 놓고 이해가 얼키고설킨 P5의 관문은 호락호락하지 않다.이를 헤쳐나가기 위해 그는 흐루시초프의 말을 뒤집어야할 지 모른다.“중립적인 국가는 없지만 중립적인 인사는 있다”고.

오영환 정치부문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