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Privatize for the people

Jan 23,2007


There is a company where a worker receives 2 million won ($2,100) when his or her spouse’s great grandfather dies. In another company, workers take a day off on the company’s anniversary and when they do voluntary work. That is what’s going on at companies where the government is the majority shareholder. The workers have little discipline, are paid well and are immune from dismissal. These jobs are from heaven. This is why 150,000 applicants lined up when the government advertised 900 jobs.
One may find it hard to believe that such companies exist when looking at reports about them released by the Ministry of Planning and Budget. In the private sector, competition is fierce. But in government-controlled companies, workers have an easy time. A consultant executive at one government-controlled company confessed that he was surprised to see bonuses given for private matters like marriages or deaths.
Each year,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evaluates these companies and their managements and call for reforms ― requests that have been nothing but show. As government-controlled companies feed their self-interest with tax money, people feel cheated. Last year, one out of five government-controlled companies saw deficits. Net revenues decreased by 30 percent and liabilities increased by 20 trillion won. Now the people have to pick up the bill.
Most government-controlled companies enjoy monopolies. There is little competition, and the companies can get as much money as they need from taxpayers. It is natural that inefficiency prevails and that powerful officials take important positions and abuse their authority. Many executives believe a network of contacts is more important than competence. It is said that most government officials believe they can get away with corruption if they keep a low profile for a while after wrongdoing has been revealed.
Most government-controlled companies should be privatized except a few that must be run by the government. That is what advanced countries do. Our country had begun this process, but this administration has increased the size of the government and the job of privatizing state-run companies slowed down and then stopped. We hope that the administration will realize the problems and damage government-controlled companies cause. The government should privatize these companies. For those companies it cannot privatize, the government should supervise them closely and strictly. That is the least it can do for its people.


‘신이 내린 직장’공기업이 부럽다


배우자의 증조부 사망 때 200만원의 위로금이 나오는 직장이 있다. 창립기념일에 쉬고, 사회봉사한다고 또 쉬는 직장도 있다. 도덕적 해이가 극에 달한 공기업의 현주소다. 철밥통인데다 일이 편하고, 호주머니까지 두둑하니 소문 그대로 ‘신이 내린 직장’이다. 이런 상황은 공공연한 비밀이어서 공기업 직원 900명 뽑는데 15만명이 응시하는 웃지못할 상황이 벌어진다.

기획예산처가 밝힌 공기업 현황을 보노라면 요즘 세상에 이런 직장이 있나 싶을 정도다. 민간에서는 뒤처질 것이 두려워 치열하게 경쟁하는데, 공기업은 국민 세금으로 ‘땅짚고 헤엄치기’를 하는 것이다. 오죽하면 공기업의 사외이사조차 “너무 많은 경조사비에 놀랐다”고 말하겠는가.

감사원이 공기업을 감사하고, 경영진이 매년 혁신을 강조하지만 겉치레와 구호에 불과하다는 것이 여실히 드러난 셈이다. 공기업이 세금으로 자기 배만 채운다니 국민은 허탈할 수 밖에 없다. 그러는 사이 경영은 썩어들어가고 있다. 지난해 공기업 5개사 중 1개꼴로 적자를 냈다. 순이익은 30% 줄고, 부채는 20조원 늘었다. 모두 국민 부담이다.

공기업은 대부분 독과점이다. 경쟁이 별로 없는데다 국민의 호주머니를 쥐어짜면 돈이 화수분처럼 나오니 비효율과 비리가 자리잡 게 마련이다. 여기에다 정권 실세와 각 부처 고위관료들이 낙하산으로 주요 보직을 차지하니‘능력보다는 연줄’이라는 인식이 널리 깔려있다. 감사원이나 언론에 비리가 적발되도 소나기만 피하면 된다는 생각이 퍼져있다고 한다. 비굴하기 짝이 없다.

공기업은 국가가 맡을 수 밖에 없는 극히 제한된 분야를 제외하곤 민영화하는게 정답이다. 선진국은 다 그렇게 한다. 우리도 그럴 생각이었는데, 이 정부들어‘큰 정부’를 지향하면서 미적거리다 민영화가 물 건너갔다. 지금이라도 정부는 공기업의 폐해를 깨닫기를 바란다. 민영화할 수 있는 곳은 민영화하고, 정 어려운 곳은 정부가 엄중하게 관리해야한다. 그게 꼬박꼬박 세금을 내는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