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War movies renounce war

Jan 29,2007


During World War II, a photograph inspired patriotism among Americans. It captured six U.S. soldiers struggling to hoist the Stars and Stripes on a rocky hill. Today, viewers can still sense the blood, sweat and tears it took to capture that hill after a fierce battle against the Japanese.
Koreans feel the same when we see the photo of Korean soldiers raising the Taeguk flag at the capitol building upon recovering Seoul during the Korean War.
The U.S. photo was taken around noon on Feb. 23, 1945 on Iwo Jima, a volcanic island located midway between Japan and Saipan. The United States had deployed over 5,000 naval vessels and 61,000 Marines to take the eight-square-mile island. While the U.S. forces had initially hoped the battle would last about five days, it ended up taking 36 days and killed 6,800 soldiers. Among 21,000 Japanese troops, 20,000 died in battle.
The photo from Iwo Jima is still considered the symbol of courage and unity in the U.S. Marine Corp. Three of the soldiers in the photo survived the battle and were praised as national heroes. However, it turned out that the moment had been staged. Those pictured were not the heroes who broke through the front amid flying bullets. The Stars and Stripes that had been originally hoisted was stolen, so these soldiers were told to raise it again in front of a war correspondent. The truth was revealed 55 years later.
Nonetheless, heroes were needed during the war. The U.S. government used the soldiers in the photo in the campaign for government bonds to raise money for the war. After the war, some were tormented by their conscience. Director Clint Eastwood made the movie, “Flags of Our Fathers” based on the story.
An interesting point is that Mr. Eastwood made another movie, “Letters from Iwo Jima,” simultaneously from the perspective of the Japanese soldiers. The film revolves around a war commander who is anguished by the war against the United States and a soldier who has been forced to participate in the war against his will. “Letters from Iwo Jima” depicts the struggles of the Japanese soldiers unlike other war movies that focused on the Kamikaze-style image. The main message that comes through in both films is a renunciation of war. Last week, “Letters from Iwo Jima” received an Oscar nomination for best picture. Around the same time, Washington announced the addition of more troops to the war in Iraq.
At the 79th Academy Awards show on Feb. 25, it will be interesting to see how Hollywood judges the anti-war movie.

The writer is a Tokyo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By Yeh Young-june


이오지마

2차 대전 때에는 한 장의 사진이 애국심을 고취했다. 미군 병사 여섯명이 바위산에 성조기를 매단 깃대를 세우려고 안간힘을 쓰는 장면이다. 치열한 전투를 끝내고 고지를 점령한 승자의 영광이 읽혀진다. 한국 전쟁때 서울을 수복한 국군 병사가 중앙청에 태극기를 게양하는 장면을 담은 사진처럼.
촬영지는 사이판과 일본 본토의 중간지점인 화산섬 이오지마(硫黃島), 때는 1945년 2월 23일 정오무렵이다. 서울 용산구 넓이에 불과한 섬을 빼앗기 위해 미군은 5000여척의 함정과 6만1000명의 해병대원을 투입했다. 닷새만에 끝낼수 있다던 미군의 기대와 달리 전투는 36일간 계속됐고 미군은 6800명의 희생자를 냈다. 일본군은 2만1000명 가운데 2만명이 숨졌다.
이오지마의 사진은 미 해병대에서 용기와 단결심의 상징물로 지금도 쓰인다. 사진의 주인공 가운데 생존자 세사람은 당시 국민적 영웅으로 떠받들여졌다. 그러나 사진은 ‘연출’된 것이었다.그들은 빗발치는 총탄을 뚫고 최전선을 돌파한 영웅이 아니었다. 처음 게양된 성조기를 누군가가 기념으로 떼가는 바람에 허겁지겁 불려가 종군기자 앞에서 깃대를 세운데 지나지 않았다. 55년이 지난 뒤에야 밝혀진 사실이다.
하지만 전시엔 영웅이 필요했다. 미국 정부는 전쟁 국채 모금 캠페인에 사진의 주인공들을 동원했다. 전쟁이 끝나자 ‘억지 영웅’들은 모두 양심의 가책을 안고 굴곡진 삶을 살았다. 클린턴 이스트우드 감독은 이를 바탕으로 영화 ‘아버지의 깃발’을 만들었다.
특이한 것은 그가 일본군의 시점에서 또 한편의 영화‘이오지마에서 온 편지’를 동시에 만들었다는 점이다. 여기엔 미군과의 전투에서 이길 수 없음을 뻔히 알고 고뇌하는 지휘관과 원치 않는 전쟁에 끌려 온 병사의 갈등이 그려져 있다. 종래의 전쟁영화에서 보아온 가미가제 특공대식의 일본군 이미지와는 사못 다른 모습이다.두 편을 관통하는 메시지는 반전이다.
‘이오지마에서 온 편지’는 지난주 발표된 아카데미 작품상 후보에 올랐다. 때마침 미국의 이라크전 증파가 발표된 시점이다. 미국적 가치관의 대변자인 헐리우드의 축제가 반전 영화를 어떻게 평가할지 주목된다.

예영준 도쿄 특파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