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he rats are running

Jan 30,2007


The Uri Party passed a revision of its constitution yesterday, at a meeting of its central committee. The revision will ease the party’s rules on membership qualifications.
Now that the party has adopted the revision, its chances of holding a national convention on Feb. 14 have increased.
But it does not seem to stop party members from leaving. The exodus of Uri members is taking place across all sections. Members are leaving the party, regardless of their ideologies, convictions or whether they are close to the president or not. The expression “a bunch of rats leaving a sinking ship” seems to apply to these politicians.
Even though politics has become increasingly disgraceful, politicians must have good reasons for the things they do. If they don’t, they are not much different from swindlers. Uri members who have left the party lately fit this profile.
They admit that the Uri Party has lost public support but they do not show regret for their wrongdoing, even though the party’s low approval rating is the result of what they have done for the past four years.
Politicians should do their best during their term and wait for the people’s verdict on their work at the next election. Even when they leave their party, they should examine what they have done wrong.
Take Uri lawmaker Chun Jung-bae as an example. He is one of the central founding figures of the Uri Party. He served as a floor leader and as the minister of justice. To whom can he pass responsibility?
When listening to their explanations for their departures, one feels confused about why they are leaving and what they are trying to do after their departure. Some say they want reforms and others say they will pursue a unilateral course. But none of them offered concrete reasons or plans.
The Uri Party has already called for reform. It is hard to know what other reforms the departing lawmakers hope to achieve. It just sounds like an excuse for their exodus.
They call for an integration of reform forces. If a majority of the party plans to leave only to be reunited under a new name, what is the point of leaving?
People are getting suspicious that this is a trick to avoid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misdeeds over the past four years and to create a new administration to succeed President Roh.
If the Uri Party members hope to be regarded as honest politicians, they must take responsibility for what they have done.


책임도 반성도 없는 탈당은 속임수다

열린우리당은 어제 중앙위원회에서 기초당원제를 도입하는 당헌개정안을 채택했다. 이로써 2.14 전당대회는 예정대로 치러질 가능성이 커졌다. 하지만 그렇다고 탈당 사태까지 막아낼 것 같지는 않다. 열린우리당의 탈당 움직임은 특정 계파의 차원을 넘어섰다. 이념이나 노선, 노무현 대통령과의 친소(親疏)와도 관계 없는 전반적인 현상이다. ‘침몰하는 배를 빠져 나가려는 쥐떼’라는 표현이 실감난다.

아무리 정치가 천박해져도 정치인의 행동에는 명분이 있어야 한다. 명분을 못챙기면 시장의 장사치나 사기꾼과 다름없다. 최근 열린우리당을 탈당한 의원들이 그 꼴이다. 이들은 열린우리당이 민심으로부터 외면당했다고 인정하면서도 자신의 책임에 대해서는 반성도 고백도 없다. 그런 상황은 누가 만든 것인가. 바로 자기 자신이 지난 4년 동안 저질러 놓은 결과가 아닌가.

정치인이라면 임기 중 성실하게 활동하고, 그 결과에 대해 다음 선거에서 유권자의 심판을 구하는 것이 도리다. 탈당하더라도 자신의 과오에 대해서는 먼저 철저히 반성부터 해야 한다. 특히 천정배 의원은 열린우리당을 만든 주역이다. 원내대표로 국회운영을 주도하고, 법무부장관으로서 내치의 핵심을 담당했다. 그런 그가 이제와서 누구에게 책임을 돌릴 수 있겠는가.

더구나 이들의 설명을 들으면 왜 탈당하는 것이며, 탈당해서 무엇을 하려는 것인지도 알수 없다. 개혁을 내세우기도 하고, 실용주의를 내세우기도 하지만 구체적인 실체를 밝힌 사람은 없다. 개혁이라면 열린우리당이 전매특허처럼 외쳐온 것인데 또 어떤 다른 개혁을 하겠다는 것인지 알 수가 없다. 탈당을 위한 어설픈 변명으로 밖에 안 들린다.

이들은 개혁세력 통합을 주장한다. 다수 세력이 탈당해 다시 합칠 것이라면 왜 나가야 하는지 알 수가 없다. 그러니 4년 동안 망쳐놓은 국정 운영의 책임을 벗어놓으려는 화장이고, 차기 정권을 창출하기 위해 속임수라고 의심하게 된다. 책임있는 정치인이라면 자신이 한 일에 대해서는 스스로 책임을 질 줄 알아야 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