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Charity is fine, but watch it

Jan 31,2007


In his book “Adventure Capitalist,” Jim Rogers writes, “American churches and charity organizations send relief to poverty-stricken areas in Africa, but as soon as the supplies reach the airport, illegal brokers confiscate the goods and sell them on the market; they are destroying the business foundation of the local medical and textile businesses, exacerbating the poverty situation. Although importing African-made garments provides fundamental help, the United States does not want to decrease the number of its own textile workers.”
The culture of philanthropy is explicitly linked to the idea of “sustainable business management.” As such, “non-strategic philanthropy” can be counterproductive, as was the case with the African aid. Recently, in the United States, efforts have been made to cultivate “charitable industries” by reinforcing the effectiveness and profitability of “charity work.” The British magazine the Economist points out two major trends. One is “billanthropy” or the atmosphere of good-natured competition between these groups. The other is the formation of foundations like the Bill and Melinda Gate’s Foundation, with an endowment larger than the yearly budget of most countries ($60 billion).
There are too many watchful eyes to manage funds in an ad hoc manner; the United States is the donation capital of the world, with endowments ($260 billion) reaching 2 percent of the GDP.
Billionaire investor Warren Buffet donated 85 percent of his wealth, or approximately $37 billion, to Bill Gates’ charitable foundation. Mr. Gates, creator of the Microsoft empire, announced that he will leave Microsoft to manage his charitable foundation.
The co-founders of the world’s largest portal site, Google, have pledged to embark on “charitable ventures.”
The for-profit philanthropy called Google.org began with $1 billion in seed money. Its first project was the hybrid car.
The MBA program at Oxford University offers venture philanthropy courses as subsidized businesses like philanthropy consulting become very popular. During the Davos Forum, which opened in Switzerland last week, the forum labeled this trend with a new word, “philanthropreneurs.” People are clamoring about the transparency and thriftiness of philanthropies. It goes without saying that the social welfare budget paid for by people’s taxes should undergo the same level of scrutiny. We should listen to the advice of Harvard Professor Michael Porter, who said, “When looking at charitable foundations, they have too many workers and frivolous expenses.”

The writer is a deputy busines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Hong Seung-il


자선 산업


‘미국의 교회나 자선단체는 아프리카 빈민층을 위한 구호물자로 의류를 보냈지만 항구에 도착하는 순간 불법 브로커에 의해 일반 상품으로 둔갑한다. 이는 현지 의류ㆍ직물 업자의 사업기반을 파괴해 버린다. 근본적인 도움은 아프리카산 의류를 수입해 주는 일이지만, 미국은 자국 섬유 노동자들의 일자리가 주는 걸 원치 않을 것이다.’ (짐 로저스,『어드벤처 캐피털리스트』‘무상 원조의 그늘’)

오늘날 기부 문화는‘지속가능한 기업경영’개념과 뗄 수 없는 관계다. 미국의 경우 자선기금 규모가 2600억달러로 국내통생산(GDP)의 2%에 달한다. 하지만 자선에도 전략은 필요하다. 자칫 아프리카 구호물자처럼 역효과를 낼 수도 있기 때문이다. “사무국 직원수와 불필요한 경상비 지출이 너무 많다”는 지적도 있다. 그래서 요즘 미국을 중심으로 ‘자선사업’에 영리ㆍ효율성을 보강해 ‘자선산업’을 일구려는 움직임이 활발하다.

영국 이코노미스트지는 크게 두 가지 흐름을 꼽았다. 하나는 ‘억만장자들의 자선(Billanthropy)’행렬, 또 하나는 이들 간에 부는 선의의 경쟁 분위기다. 지난해는 구미의 많은 부호들이 거액 기부금을 내놨다.‘빌&멜린다 게이츠 재단’처럼 웬만한 나라 예산을 넘는 자선기금(약 600억 달러)까지 탄생하고 있다. 이쯤되면 경영이 필요하다. 그래서 빌 게이츠는 내년부터 아예 본업에서 손을 떼고 자선재단에 전념하겠다고 밝혔다. 그가 마이크로소프트 제국 창설에서 보여준 능력때문인지, 그가 운영할 재단에도 믿음이 간다는 이들이 많다. ‘투자의 현인(賢人)’ 워렌 버핏이 소유 주식의 85%, 약 310억 달러(약 30조원) 어치를 게이츠 재단에 기부키로 한 것도 이런 믿음이 바탕이 됐을 게다.

세계 최대 포털인 구글의 공동 창업주들은 ‘자선 벤처’을 표방했다. 10억 달러를 들여 지난해 설립한 구글닷오알지는 자동차 연비 혁명으로 영리를 추구하는 벤처업체이면서 자선단체다. 영국 옥스포드 대에 자선 비즈니스 MBA 과정이 등장했는가 하면 사회공헌 컨설팅 같은 부대사업도 뜨고 있다. 지난주 스위스에서 열린 다보스 포럼에서는 이런 추세를 ‘ 자선기업가(Philanthropreneurs)’라는 신조어로 규정했다.

개인 돈 들이는 자선사업도 알뜰하고 똑부러지게 하자고 야단이 났는데 세금이 밑천인 사회복지 예산은 말할나위도 없다. 하지만 요즘 우리 예산 씀씀이를 보면 자꾸 고개가 갸웃거려진다.

홍승일 경제부문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