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alk softly, carry a Raptor

Feb 05,2007

Aerial strikes in the modern era take place at a distance from their targets. Not only the enemy fighters, but also the friendly forces are located far away, outside the reach of visual confirmation. The jets have a range of many kilometers and are guided by radar that increases their scope of engagement. The image of fighter jets filling the skies in aerial battles against enemy planes is now something that can only be seen in movies depicting World War II.
With such a long range, these stealth fighters represent an upgrade. Countries with fighters that are undetectable by radar can dominate the battle to win control of the air space over a war zone. The principle of aerial battles, “first look, first shot, first kill,” is much easier to accomplish with a stealth fighter. No matter how strong your right hook is, what good will it do if your opponent in the boxing ring is an invisible man?
Of all the fighter jets that have been developed in our history, the U.S.-built F-22s, deployed in December 2005, are equipped with the most complete stealth function. From its material, design and exterior coating, the F-22 is the essence of Lockheed Martin’s best technologies. But the fighter earned its nickname, “Raptor,” from more than just its stealth function. The F-22 Raptor’s maximum speed is 2.4 times faster than the speed of sound. Even after its afterburner is turned off, it can reach up to Mach 1.7. It also has excellent maneuveribility.
The capabilities of its missiles and Vulcan cannons are also well above those of other fighter jets. Although none have been used in a real aerial battle, the results of a simulation in which one F-22 shot down five F-15s within three minutes, after engaging them simultaneously, are often quoted. The fighter has earned another nickname, “air dominance fighter,” and its capabilities certainly match that label.
The only weakness is its price tag. A single F-22 costs $120 million, three times more than an F-15. Japan’s Self Defense Forces have been appraising the plane, but the United States seems reluctant to sell it.
Twelve F-22s, which have never previously left U.S. territory, will be deployed to Okinawa, Japan for three months starting this week. A joint drill with the South Korean Air Force is also scheduled. The United States, on the eve of the resumption of the six-nation talks, has shown flexibility in negotiation, but it is also sending a strong message to the North that it must not have second thoughts. The nuclear talks must see substantial progress, so that Pyongyang will not have to worry about the deployment of F-22 Raptors.

*The writer is a Tokyo correspondent for the JoongAng Ilbo.

By Yeh Young-june


랩터

현대의 공중전은 적이 보이지 않는 거리에서 이뤄진다. 적기 뿐 아니라 아군 전투기도 육안으로 볼 수 있는 범위 밖에 있다. 레이더로 유도되는 사정거리 수십 ㎞의 미사일이 전투기에 장착되면서 교전 거리가 늘어난 탓이다. 하늘을 새까맣게 뒤덮은 전투기들이 편대를 이룬 채 눈 앞의 적기와 싸우는 것은 2차 대전을 그린 영화에서나 볼 수 있는 장면이다.

여기서 한단계 더 도약한 것이 스텔스 전투기다. 레이더에 포착되지 않는 전투기를 보유한 나라는 제공권 다툼에서 월등한 우위를 차지한다. 공중전의 철칙인 “먼저 보고 먼저 쏘고 먼저 격추시키기(first look, first shot, first kill)”가 한층 수월해지기 때문이다. 제아무리 강펀치가 있어도 링 위에서 맞서는 상대방이 투명인간이라면 무슨 수로 대적하겠는가.

지금까지 개발된 전투기 가운데 가장 완벽한 스텔스 기능을 갖춘 것은 미국이 2005년 12월부터 실전배치를 시작한 F-22다. 기체 재료와 설계, 도료에 이르기까지 록히드마틴사의 독자적인 기술이 응축돼 있다. 하지만 스텔스 기능만으로 매나 독수리와 같은 맹금류(猛禽類)란 뜻의 ‘랩터’가 F-22의 별명이 된 건 아니다. 랩터의 최대 순간 속도는 음속의 2.4배, 애프터버너를 끈 상태에서도 마하 1.7까지 속도를 낼 수 있고 순간적인 선회 능력도 탁월하다.

기체에 장착되는 미사일,발칸포 등의 성능도 기존의 전투기를 능가한다. 아직 실전에 사용된 사례는 없지만 “한 대의 F-22가 동시에 다섯 대의 F-15를 상대해 3분만에 모두 격추시켰다”는 등의 모의전투 사례가 회자되고 있다. 요컨대 ‘항공지배 전투기’(air dominance fighter)란 별칭이 무색치 않은 능력이다. 유일한 결점이라면 F-15의 3배인 1억 2000만 달러(약1100억원)를 홋가하는 값비싼 가격이다. 일본 자위대가 탐을 내고 있지만 미국도 흔쾌히 팔 기세는 아니다.

아직 미국 영토를 한번도 벗어난 적이 없는 F-22 12대가 이번주부터 3개월 예정으로 일본 오키나와 기지에 배치된다는 소식이다. 한국 공군과의 합동 훈련도 잡혀 있다고 한다. 6자 회담 재개를 앞둔 미국이 유연한 협상 태도를 보이고 있지만 그 이면에서는 “딴 생각 품지 말라”는 강력한 메시지를 보내고 있는 셈이다. 북한이 랩터의 이동 배치를 트집잡지 않도록 이번 회담에서 구체적인 성과가 있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예영준 도쿄 특파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