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I bequeath to you my face

Feb 07,2007


Ten years ago, the phrase “publicity rights” was unfamiliar in Korea when the underwear brand “James Dean” became mired in an international lawsuit. The surviving family members of movie star James Dean who died in a car accident in 1955 while still very young, filed a lawsuit in a Korean court, suing for millions of dollars on the grounds that Dean’s publicity rights had been infringed upon. At the time, the courts did not rule in favor of the plaintiffs; however, as the entertainment business grew, and more lawsuits of a similar nature surfaced, and the courts reversed direction and created precedents that recognized these rights. (From “Cases on Entertainment Business” by Jeong Gyeongseok,)
The issue of rights to one’s image was at the core of the dispute. There has been a history of discord over an individual’s right to protect their likeness that has been in progress ever since the invention of photography. Furthermore, during the middle of the 20th century, publicity rights became important in the West. Stars realized their images were worth money. They started to use publicity rights to protect the value of their fame.
Movie stars Jang Dong-keon and Lee Byung-hun won a court ruling and record companies were ordered to pay them damages incurred for illicitly using their pictures. There are signs that the market for buying and selling the rights to one’s name will flourish. For example, professional baseball players intend to charge a regulated fee to businesses that use their names for commercial purposes. Last spring, after asking the public to come up with a Korean word for publicity rights, the National Institute of the Korean Language selected the word “chosangsayonggwon,” and they made an appeal to the public to use it; this demonstrates how profoundly publicity rights have become part of everyday life.
When looking at a recent court ruling, it seems the days when we adamantly assert the publicity rights of the dead are not far off. This particular court ruling regarded the novelist Lee Hyoseok, who wrote “When Buckwheat Flowers Blossom” and passed away in his mid-30s. A surviving family member sued a company that had used his picture on one of their coupons. The judge ruled: “The publicity rights of the deceased are a type of copyright and can be inherited. Furthermore, these rights are recognized for 50 years after death.” The request was denied because the statute of limitations had expired; however, it is profoundly significant that the courts ruled a dead person’s face can be a property right. The day is fast approaching when celebrities will include publicity rights in the list of assets to be passed to their heirs.

*The writer is a deputy busines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Hong Seung-il[hongsi@joongang.co.kr]


퍼블리시티권 (Publicity權)

10년 전쯤 제임스딘이라는 한국의 내의 상표가 뜻밖의 국제 송사에 휘말릴 때만 해도 이는 사뭇 낯선 용어였다. 1955년 교통사고로 짧은 생을 마감한 미국의 은막 스타 제임스 딘의 유족이 이 속옷 회사를 상대로 한국 법원에 수억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낸 빌미는 ‘퍼블리시티권 침해’였다. 당시 법원은 원고의 주장을 인정하지 않았다. 하지만 엔터테인먼트 산업이 뜨고 관련 소송이 잇따르면서 판례가 이런 권리를 인정하는 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정경석, 『엔터테인먼트 비즈니스 분쟁사례집』)

이 분쟁의 중심에는 초상권이 있었다. 초상권은 사진ㆍ영사기의 탄생 이후 100년 넘는 갈등의 역사를 지녔다. 여기서 한걸음 더 나아간 것이 20세기 중반 서구에서 뿌리 내리기 시작한 퍼블리시티권이다. 상업적 초상권이 그것이다. ‘스타’들은 자신들의 얼굴과 이름이 엄청난 돈벌이가 된다는 사실을 직감했다. 사생활이나 명예 보호 뿐만 아니라 ‘유명’이라는 무형자산을 지키는데 이 권리를 애용하기 시작했다.

한류 스타 배용준은 지난해 100억원 가까운 세금을 납부해 ‘걸어다니는 1인 기업’의 면모를 과시했다. 그와 함께 장동건ㆍ이병헌 등 세 명의 스타는 원치 않는 자신의 사진을 쓴 음반사들을 상대로 최근 손배배상 판결을 받아냈다. 퍼블리시티권을 내세운 덕분이었다. 이름을 사고 파는‘성명권 시장’또한 활성화할 조짐이다. 국내 프로야구 선수들은 모바일 야구 게임처럼 선수 이름을 상업적으로 활용하는 업체들한테서 조직적으로 이름값을 받아낼 태세다. 국립국어원은 지난해 봄 공모를 통해 선정한 ‘초상사용권’을 어색한 외래어 대신 써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그만큼 퍼블리시티권은 우리 생활에 깊숙이 뿌리내린 용어가 됐다.

최근 판결을 보면 우리도 제임스 딘의 경우처럼 망자(亡者)의 퍼블리시티권을 버젓이 요구할 날이 머지 않은 것 같다. 역시 30대 중반에 요절한 ‘메밀꽃 필 무렵’의 소설가 고 이효석 선생을 둘러싼 판결이다. 그의 상체 모습이 들어간 상품권을 발행한 업체를 상대로 유족이 낸 소송에서 재판부는 “고인의 초상권도 저작권의 일종으로 상속이 된다. 또 사후 50년까지 그 권한을 인정한다”고 판시했다. 시효 만료로 청구는 기각됐다. 하지만 저 세상 사람의 얼굴까지 재산권으로 간주한 법원의 판단이 의미심장하다. 인기스타나 저명인사들이 유산상속 목록에 퍼블리시티권 증서를 포함시키는 일이 조만간 벌어질 지 모르겠다.

홍승일 경제부문 부장대우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