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No time for tunnel vision

July 05,2007


Su Dongpo, a renowned poet of the Sung Dynasty in China, left one of his famous poems when he visited Mount Lishan in what is now the Zhangxi area in modern China.
“Mountain ranges from left to right, but peaks emerge when I turn aside/ distance and height differs with each gaze/ the true form of Lishan is unbeknownst to me/ because this body of my own has been confined in the mountain.”
This poem has become famous due to the term “true form” that appeared in the work, but indeed philosophical reflection is the core of the poem.
It describes the many-sided appearance of a thing according to one’s perspective, which leads to different descriptions of the same mountain, and that to one’s dismay, one never knows the true form of the mountain as a whole.
The reflection is followed by an acknowledgement that one cannot see the whole if confined to particularities.
What Su Dongpo wanted to tell us is related to the word dang-guk, or authority, in its approximate translation to English.
In modern Korean the word dang-guk means the main authority that directly handles relevant affairs. But originally it referred to the situation of a person engaged in urgent issues.
More specifically, it refers to the progress in playing xiangqi or go, both types of Oriental chess.
One is often likely to miss the entire flow of the game when concentrating on moving each piece. That is why on-sight advice is necessary.
When a person is engrossed in a particular situation, he is blind to the bigger picture. Pursuing a myopic interest or convenience, it is easy to misunderstand what that interest actually means.
The president and the Education Ministry seem to perpetrate that error while being preoccupied with egalitarianism in the educational system.
They face severe opposition from universities due to their disregard of the autonomy of those institutions in choosing their students.
The presidential candidates from the Grand National Party are the same. They concentrate only on infighting, regardless of public opinion.
Labor unions are no different from others when they go on strike in total indifference to the social atmosphere.
Those who are in positions of responsibility must hold the wisdom to see through to the true form of a situation and take a responsible attitude to finish their assigned tasks more than anyone else.

The writer is a deputy international news editor of JoongAng Ilbo.


By Yoo Kwang-jong [kjyoo@joongang.co.kr]

당국

중국 송(宋)나라의 시인 소 동파가 현재의 중국 장시(江西)성 여산을 구경하고 유명한 시를 남겼다. “좌우로 둘러 보니 등성이지만 고개를 옆으로 기울이면 봉우리다/ 멀고 가깝기, 높낮이 모두 틀리구나/ 여산의 진면목을 왜 모르는가 싶었는데/ 이 몸이 그 산 속에 갇혀 있기 때문일세."

‘진면목’이라는 단어가 등장하는 시다. 이 단어로 시는 더 유명해졌지만 그 안에 담긴 철리(哲理)적 취향이 사실은 핵심이다. 눈으로 보는 각도에 따라 달라지는 모습, 원근고저가 각기 다른 산이 그려지고, 결국 이 산의 전체가 어떻게 생겼는지 모르겠다는 푸념. 이어 부분에 갇히면 전체를 보지 못한다는 각성이 따른다.

시인 소동파가 말하고자 하는 내용은 사실 당국(當局) (이건 소리나는대로 적어서 이탤릭 처리 하면서, authority,식으로 가져가 봅시다) 이라는 단어와 뜻을 같이 한다. 당국은 요즘 한국말에서 어떤 일을 직접 처리하는 ‘관계 당국’의 의미로 쓰이지만 실제는 당면한 일에 몰두하고 있는 상황을 가리킨다.

구체적으로는 장기와 바둑을 두고 있는 진행상태를 말한다. 장기나 바둑알을 움직여 싸움을 벌이다 보면 흔히 전체의 흐름을 놓치기 십상이다. 그래서 훈수도 필요한 것이겠지만.

어떤 현상이나 의식에 몰두하면 다른 것이 보이지 않는 법이다. 눈 앞의 이익이나 편의성만을 좇을 경우에는 있는 그대로의 현실을 놓치기 십상이다. 평준화라는 ‘코드’에 매달려 대학의 자율적인 학생 선발권을 무시해 대학 사회의 반발에 봉착한 대통령과 교육부가 그 꼴이다. 민심은 아랑곳 않고 내부 투쟁에만 몰두하는 한나라당 대선 후보자들도 같은 모습이다. 사회의 분위기는 거들떠 보지도 않고 파업만을 일삼는 노조도 그런 사례다..사물의 본질을 꿰뚫는 혜안과 자신들에게 주어진 과제를 책임감 있게 다루는 자세가 어느 때보다 절실히 요구되는 시점이다.

유광종 국제부문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