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Universities don’t buy it

July 10,2007


Bargaining traditionally refers to the discussion of price when selling something. It is the process of adjusting the price between seller and consumer. Sellers want to sell their products at a high price and consumers haggle to buy them for less. If the price is too high, the consumer walks away, and if the consumer demands a price that is too low, the seller refuses to sell. The process of bargaining entails finding a balance between these two price extremes. In traditional markets and country markets, bargaining is a kind of formality. Sellers start with a high price knowing they will come down later, and customers know this and haggle. The charm of bargaining is the so-called “war of nerves” that goes on between the seller and buyer. When reaching a compromise, the seller sluggishly mutters, “I’m selling this for a loss.” The buyer remarks, “I was feeling generous today,” and hands over the money. People are not lying when they say they go to the market for the thrill of bargaining.
Out of nowhere, bargaining is underway regarding college admissions. The Ministry of Education has placed a strange commodity of high school records of which it knows little about on the admissions market. In the beginning, it wanted to raise the weight given to high school academic records to at least 50 percent of the college admission criteria. The buyers ― the universities ― considered this ridiculous and walked away. Some even said the product had changed.
As the product did not sell in the market-place, the Ministry of Education enlisted the support of crooks. Menacing thugs lingered around the market stand, threatening consumers if they refused to buy the product. It transformed into “thug bargaining” enforced by sheer force. However, realizing that if they bought this low-grade product now, they would continue to live oppressed by the tyranny of these immoral sellers, the customers joined forces and exclaimed they would not buy this product even if beaten down. Surprised by scholars they had considered to be feeble and weak, the Ministry of Education concocted a plan to sell the product in a different way. They tried to assuage the customers, but the customers had already walked away. They lowered the price. They coyly suggested 30 percent, but the response was still frigid.
Some people are saying high school records are not something that should have been put on the market in the first place ― they are not something that can be bargained with. Shouts are coming from all over the university admissions market, demanding the Ministry of Education close shop and leave.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Kim Jong-soo [jongskim@joongang.co.kr]

흥정


‘흥정은 붙이고 싸움은 말리랬다’는 속담이 있다. 흥정은 무엇이 됐든 좋은 것이니 적극 권장할 일이고, 싸움은 어찌됐든 나쁜 것이니 나서서 막으라는 뜻이다. 둘을 합쳐 보면 서로 이견이 있을 때 싸우지 말고 말로써 해결하라는 의미로도 해석된다.
흥정은 본래 물건을 사고 팔기 위해 값 따위를 가지고 의논하는 일을 말한다. 판매자와 구매자 사이의 가격 조정 작업이다. 상인은 가급적 높은 값을 받고 싶고, 사려는 사람은 가능한 한 싸게 사고 싶은 게 인지상정이다. 값이 너무 비싸면 사려는 사람이 발 길을 돌릴 것이요, 구매자가 값을 너무 후려치면 안 팔면 그만이다. 흥정은 이 양 극단의 가격 차를 줄여 균형점을 찾아가는 과정이다.

재래시장이나 시골 장터에서 흥정은 일종의 의례다. 상인들은 나중에 깎아줄 요량으로 값을 일단 높게 붙이고, 손님도 그런 줄 알고 값을 깎는다. 이 과정에서 양측이 벌이는 신경전이 바로 흥정의 묘미다. 결국 타협점을 찾으면, 상인은 “손해보고 판다”며 너스레를 떨고, 손님은 “모처럼 인심 썼다”며 돈을 건넨다. 흥정하는 맛에 장에 간다는 게 빈 말이 아니다.
요즘 엉뚱하게도 대학입시를 두고 흥정이 붙었다. 교육부는 어디에 쓰이는지도 모를 ‘내신’이란 이상한 물건을 입시 장터에 내놨다. 처음에는 ‘반영률 50%’를 불렀다. 손님인 대학들은 말도 안 된다며 등을 돌렸다. 물건이 당초 얘기와 다르다는 소리도 나왔다. 원래 ‘명목 반영률’을 팔기로 했는데 ‘실질 반영률’로 둔갑했다는 것이다. 물건이 안 팔리자 교육부는 장터의 어깨들을 동원했다. 좌판 주변에 건장한 사내들을 둘러 세우고 물건을 사지 않으면 큰 코 다칠 것 같은 분위기를 연출했다. 우격다짐의 ‘주먹흥정’이다. 그러나 시원찮은 물건을 억지로 떠안았다간 앞으로도 계속 이 무도한 상인의 횡포에 시달릴 것을 염려한 손님들이 똘똘 뭉쳤다. 맞아도 좋으니 못 사겠다고 외쳤다. 약골인 줄 알았던 서생들이 느닷없이 대들자 교육부는 깜짝 놀라 달리 물건을 팔 방법을 강구하기로 했다. 살살 달래 보기도 했지만 한 번 떠난 손님들의 마음을 돌리지 못했다. 이번에는 값을 낮췄다. ‘반영률 30%’면 어떻겠느냐고 떠 봤다. 손님들의 반응은 역시 시큰둥했다.

이즈음 ‘내신’ 이 애당초 팔 수 있는 물건이 아니라는 소리가 나왔다. 흥정거리가 아니라는 얘기다. 이윽고 교육부는 아예 좌판을 걷고 떠나라는 외침이 입시 장터 곳곳에서 터져 나왔다.

김종수 논설위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