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Phasing in metrics

July 11,2007


Christopher Columbus was adventurous and witty enough to explore the New World and to make an egg stand on end, but it seems the explorer was not at all good at math.
He was quite correct in thinking that to reach India, one had to sail across the Atlantic Ocean and then westward.
However, to read a French map that put the distance between Asia and Europe too close was a mistake. Even worse, he miscalculated the distance. He thought one mile, which is equal to 6,082 feet, had 5,000 feet. For he underestimated the circumference of the equator by more than 5,000 miles, when it is in fact 24,600 miles. He hailed the whole New World after stepping on the American Continent. The tale is from “Forbidden Knowledge” by Mental Floss.
This seems to be the best read for those officials who are pushing the metric measurements.
The authorities concerned are busy stressing the inconveniences and inefficiency of using measurement units such as pyeong, the Korean measure for dimension, and geun, the Korean measure for weight, in everyday life.
They insist measuring gold in don brings about an annual loss of 3.2 billion won ($3.4 million) in transactions. A half don weighs 1.875 grams, and a scale that calculates down to three decimal places is needed in the jewelry business. About 15 percent of shops are estimated to lack the proper scale. The government explains that either the shop owners or customers are cheated out of 0.005 grams.
They even blame the measurements in explaining the main cause of car accidents at the America-Canada border. They add that American drivers tend to overspeed when they enter areas where speed limits are posted in kilometers (a mile is equal to 1.6 kilometers) because in the American system, speed limits are stated in a miles per hour.
Ten days have passed since the new measure unit began to be used.
The unit of measurement upholds human society with common standards. Changing the conventional unit of measurement has always caused a lot of difficulties throughout human history, yet the trend toward the world community of no boundaries needs a standardization of measurement. We have become so accustomed to traditional measurements that they have become a part of our body, like the yard or pound in Western culture.
In the meantime, people should not be fined for using proverbs like “A widower carries three bushels of rice while a widow three bushels of silver,” even though we agree with the government’s policy to adopt metric units as our official standard.

*The writer is a deputy busines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Hong Seung-il [hongsi@joongang.co.kr]

도량형


콜럼버스는 신대륙을 개척하고 날계란을 탁자 위에 세울 정도로 모험심과 재치가 뛰어났지만 산술은 좀 어두웠던 모양이다. 대서양을 횡단해 서쪽으로 물살을 가르면 인도에 닿으려니 여긴 것까지는 옳았다. 하지만 유럽과 아시아의 거리를 너무 가깝게 그려놓은 프랑스 지도를 들고 닻을 올린 게 실수. 더 큰 잘못은 셈까지 틀린 것이었다. 6082피트인 1마일을 로마식 계산법에 따라 5000피트로 오산한 것. 지구의 적도 둘레를 실제 2만4600마일보다 5000마일 이상 짧게 보는 바람에 아메리카 해안에 배를 대고 인도에 왔다고 환호했다. 이는 과장기 섞인 야사 모음집 『불량지식의 창고』(멘탈 플로스)에 등장하는 사례다. 요즘 미터법 도량형을 밀어붙이는 정부 당국자들한테는 마음에 쏙 드는 이야기일 것 같다.

그렇잖아도 평·근 같은 종래의 단위가 일상생활에 초래하는 불편과 비능률을 강조하느라 표준 당국은 여념이 없다. 금의 단위를 돈쭝으로 하는데서 오는 거래 주체의 손실이 연간 32억원에 달한다는 식이다. 반 돈은 1.875g인데 이를 귀금속 가게에서 사고 팔 때 소수점 이하 세째 자리까지 재는 저울이 필요하다. 그런 저울이 없는 점포는 15%로 추정된다. 이런 점포에서 금 반 돈을 사고 팔면 0.005g은 가게 주인이든 손님이든 손해볼 수 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미국과 캐나다의 접경 지역에서 자동차 사고가 빈발하는 원인도 도량형 탓이란다. 제한 속도가 시속 몇 마일로 표시돼 있는 미국 도로를 달리던 운전자가 ㎞(1마일=1.6㎞)를 쓰는 캐나다 도로에 접어들면 무심코 과속하기 쉽다는 것이다.

새 도량형 시행 후 열흘이 지났다. 도량형은 인류가 공생하는 기본 잣대다. 역사적으로 바뀔 때마다 진통을 수반했지만 국경없는 세계화 시대의 방향은 세계 표준이다. 다만 서양의 야드ㆍ파운드법 같이 우리에게 익숙해진 척도는 쉽사리 떨쳐내기 힘든 면이 있다. 그래서 도량형 정비는 해 나가되 ‘홀아비는 이가 서말,과부는 은이 서말’ 같은 감칠맛 나는 표현을 쓴다고 벌금 물리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다.

홍승일 경제부문 부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