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hin flies home to prosecutors' waiting questions

신정아씨, 검찰 수사 받으러 귀국

Sept 22,2007
Byeon Yang-kyoon, a former presidential aide allegedly involved with Shin, appears at the Seoul Wester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yesterday. [YONHAP]
Disgraced art curator and former professor Shin Jeong-ah arrives at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yesterday afternoon. Shin was taken to prosecutors for questioning upon arrival. [YONHAP]
Former Blue House aide grilled in probe over affair and influence
전 청와대 정책실장, 신씨와의 관계와 영향력 행사에 대해 집중 조사 받아

JoongAng Daily 1면 Monday, September 17, 2007

Her head down and her face flushed, Shin Jeong-ah arrived at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yesterday, ending two months in hiding abroad as the scandal provoked by her academic forgeries and an alleged affair dominated public curiosity.
*curiosity: 호기심, 신기함
신정아씨가 고개를 푹 숙이고 얼굴을 붉힌 채 어제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가짜 학위 파문으로 시작된 사건이 대중의 호기심을 사로잡는 스캔들로 커지면서 두 달 만에 해외 도피생활을 끝낸 것이다.

Investigators, who waited for the 35-year-old disgraced art professor to arrive from Japan's Narita Airport, locked their arms around her on each side and pulled her out of the crowd as she walked out of immigration. She stumbled a few times as she was pulled along.
*disgraced: 망신을 당한
*immigration: 입국심사, 이민
수모를 당한 35세의 전 미술 교수가 일본 나리타 공항을 떠나 입국하기를 기다렸던 검찰 수사관들은 그녀가 입국심사를 마치고 걸어나올 때 양쪽에서 팔로 그녀를 꽉 붙잡고 군중을 헤치며 그녀를 데리고 나갔다.

She did not answer any of the questions journalists were shouting at her, but only mumbled a few words of apology. "I am sorry for troubling the nation," she said, a common way for celebrities here to acknowledge public anger.
*mumble: 중얼거리다
*celebrity: 유명인, 명사, 명성
신씨는 기자들이 퍼붓는 질문에는 전혀 대답하지 않았지만, 몇 마디 사과를 중얼거렸다. 그녀는 한국에서 유명인들이 대중의 분노에 대응할 때 흔히 그러하듯이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말했다.

She went straight to the Seoul Western Prosecutors' Office for questioning. Shin fled to New York after she lost her professorship at Dongguk University and the co-director's post at the Gwangju Biennale when she was found to have lied about her bachelor's, master's and doctoral degrees in July.
그녀는 곧바로 서울서부지검으로 연행돼 검찰 조사를 받았다. 신씨는 그녀의 학사, 석사, 박사학위가 모두 가짜로 밝혀진 지난 7월 동국대 교수직과 광주비엔날레 공동예술감독직을 잃은 뒤 뉴욕으로 피신했었다.

The scandal grew bigger last week when prosecutors alleged on the basis of confiscated e-mails that Shin was having an affair with presidential aide Byeon Yang-kyoon, who immediately resigned his post as chief presidential secretary for national policy.
*have an affair with~: ~와 정사를 가지다, ~와 연인관계를 맺다
압수한 이메일 기록을 바탕으로 검찰이 신씨가 변양균 청와대 정책실장과 연인관계라고 주장하면서 지난주 스캔들이 더욱 커졌다. 변씨는 곧바로 사임했다.

Prosecutors want to question the pair over an allegation that Byeon used his power to influence Shin's appointment or to protect her from scrutiny. Byeon is also suspected of using his influence as minister of planning and budget in 2005 to help Shin to sell art work to government agencies, as well as pressuring private firms to make donations to an art museum where Shin worked.
*scrutiny: 정밀한 조사, 감시, 감독
*be suspected of~ : ~의 의혹(혐의)을 받다
검찰은 신씨의 교수 임용을 돕거나 의혹조사로부터 그녀를 보호하려고 변씨가 자신의 권력을 사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두 사람을 상대로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변씨는 또한 2005년 기획예산처 장관이었던 자신의 영향력을 사용해서 신씨가 정부부처들에 예술작품을 팔 수 있게 도와줬다는 의혹과 신씨가 일한 미술관에 후원금을 기부하도록 기업들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Over the weekend, Shin denied everything in an interview published by the weekly "Sisa IN" magazine. "I finished my doctorate course at Yale and secretary Byeon and I were not lovers," she told the magazine. "The e-mails that we exchanged were about the exhibitions and artists. If we were actual lovers we would not have written e-mails to each other."
신씨는 주말에 발행된 시사주간지 “시사 인”과의 인터뷰에서 모든 의혹을 부인했다. “나는 예일대에서 박사학위를 끝냈다. 변씨와 나는 연인 사이가 아니다.”고 그녀는 말했다. “우리가 주고받은 이메일은 전시회와 예술가들에 관한 것이었다. 만약 우리가 정말 연인관계였다면 우리는 서로에게 이메일을 보내지 않았을 것이다.”

She was particularly upset about nude photos of her published by the Munhwa Ilbo newspaper last week, which claimed they were found at the home of an influential artist. "I never posed for nude photos," she said, adding that she is considering legal action.
그녀는 유명 예술가의 집에서 발견된 신씨의 누드사진이라며 사진을 지면에 실은 문화일보에 대해 몹시 불쾌해 했다. 그녀는 “나는 절대로 누드사진을 찍지 않았다”며 법적 조치를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