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Judges and prosecutors battle over Shin's case

신정아씨 구속영장 기각으로 법원과 검찰 충돌

Sept 29,2007
JoongAng Daily 1면 기사 Thursday, September 20, 2007

A court decision to deny a request for a warrant to detain Shin Jeong-ah has prompted protests from the prosecution, escalating tensions with judges and reigniting a long-standing debate over the use of detention as an investigative tool.
*reignite: 다시 불붙이다, 다시 일으키다
신정아씨의 구속영장 기각에 검찰이 반발하면서 법원과 검찰의 긴장이 고조되었고, 수사수단으로 구속을 이용하는 것에 대한 해묵은 논쟁이 다시 불붙었다.

The Seoul Western District Court on Tuesday night rejected the warrant, saying Shin, a former art professor who is accused of fraud related to her forged academic records, is not a risk to flee or destroy evidence. Shin was set free and checked herself into Gangdong Catholic Hospital in eastern Seoul.
*a risk to flee: 도주우려
서울서부지법은 화요일 밤 증거인멸 또는 도주우려가 없다는 점을 들어 신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전 미술교수인 신씨는 학위위조와 관련된 사기혐의로 수사 받고 있다. 신씨는 풀려난 뒤 서울 강동가톨릭병원에 입원했다.

"By rejecting the warrant, the court has promoted lawlessness in the justice system," said Ku Bon-min, the senior prosecutor with the Seoul Wester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in charge of the investigation, late Tuesday night. "The suspect is denying charges. How can the court say that there is no risk of her destroying evidence?"
*deny charges: 혐의를 부인하다
신씨 사건 수사를 맡고 있는 구본민 서울서부지검 차장검사는 화요일 밤 "영장기각으로 법원은 사법부의 무법상태를 야기했다."고 말했다. "피의자가 혐의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 법원은 어떻게 증거인멸 우려가 없다고 본다는 말인가?"

Judges reacted to prosecutors' complaints by saying it is time to stop thinking of investigative detention as a means of punishment. They said punishment should be determined at trial.
검찰의 반발에 대해 판사들은 구속수사를 처벌의 수단으로 여기는 사고방식을 버려야 할 때가 됐다는 반응을 보였다. 판사들은 처벌은 재판으로 결정돼야 한다고 말했다.

"The argument that she is a bad person so the court should allow the detention comes from the view that detention means punishment," a judge with the Seoul Central District Court said. "But detaining a suspect is merely an investigative method to prevent flight or evidence destruction."
*suspect: 용의자
서울중앙지법의 한 판사는 "신씨가 나쁜 사람이니까 법원은 구속영장을 발부해야 한다는 주장은 구속이 처벌이라고 여기는 사고방식에서 나온 것이다. 피의자를 구속하는 것은 단순히 도주나 증거인멸을 방지하는 수사방법일 뿐이다."고 말했다.

Prosecutor-General Chung Sang-myoung called an emergency meeting to discuss the issue. In a press conference, a top investigator for the prosecution vowed to uncover the truth, complaining that the court's rejection of the warrant had created an "enormous setback for the probe."
*setback:방해, 좌절, 퇴보
정상명 검찰총장은 이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비상대책회의를 소집했다. 기자회견에서 검찰의 한 간부는 법원의 영장기각으로 "이 사건의 수사에 중대한 차질"이 발생했다고 불평하면서 진실을 반드시 밝혀 내겠다고 말했다.

"We will find more grounds for Shin's alleged embezzlement and reapply for a warrant by this weekend," said Lee Kwi-nam, the head of the central investigation unit of the Supreme Public Prosecutors' Office, yesterday. Lee said the probe is expanding to cover more charges involving the relationship between Shin and former senior Blue House aide Byeon Yang-kyoon.
*embezzlement: 횡령
이귀남 대검 중앙수사부장은 어제 "신씨의 횡령혐의를 규명해 주말까지 구속영장을 재청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 중수부장은 신씨와 변양균 전 청와대 정책실장의 관계와 관련된 의혹들까지 규명하는 수사로 확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Judge Kim Jeong-jung had said the prosecutors have enough evidence to prove their forgery case, thus there was no need to keep her in custody.
"At first, we thought it was just a simple forgery case," Lee explained.
*forgery: 위조
김정중 판사는 검찰이 신씨의 학위위조를 입증할 증거를 충분히 확보했기 때문에 신씨를 구속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었다. 이 중수부장은 "처음에는 우리도 이 사건이 단순 학위위조 사건인 줄로 생각했었다."고 말했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