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New English tests frustrate employees

직장인들을 좌절시키는 새 영어 시험

Dec 08,2007
Illustration by Kang Young-jee /삽화=강영지
JoongAng Daily 6면 기사 Wednesday, November 28, 2007

English speaking skills, or a lack thereof, might be the one thing that will keep Hong Hee-wook from finding his place in the corporate world.
Ever since Hong, 27, finished his military service two years ago, he has been preparing to take his first step into the job market. One of the biggest parts of his daily routine during this period has been studying for the Toeic ― Test of English for International Communication ― at a language institute.

- thereof : <문어> 그것에 관하여, 그런 이유에서
- routine : 판에 박힌 일, 일과, 관례

영어 회화 능력이 있느냐 없느냐는 기업에 취직하려는 홍희욱씨 같은 사람에게 중요한 요소다.
27세로 2년 전에 군대를 마친 홍씨는 그 동안 직업 시장 진출을 위한 준비해 왔다. 그의 하루 일과 중 가장 중요한 것은 영어 학원에서 토익 시험 준비를 하는 것이다.

The majority of companies in Korea use Toeic scores as part of the first on-paper screening of applicants.
“English skills are such a crucial part of the employment process and I have been pushing myself hard to get a high score,” Hong said.

- screening : (지원자, 종업원 따위의) 심사, 선발
- crucial : 결정적인, 아주 중대한

많은 한국 회사들은 지원자들을 대상으로 한 서류 전형의 한 요소로 토익 성적을 요구한다.
홍씨는 “구직 과정에서 영어 능력이 워낙 중요하기 때문에 좋은 점수를 얻기 위해 최선을 다해 왔다”고 말했다.

But his efforts might have been in vain. Korea’s leading conglomerates, including the Samsung Group, LG Electronics, CJ Group, Daewoo Electronics, and Ottogi, among others, have initiated plans to adopt new English proficiency tests for applicants as well as for current employees who are in line for promotion.


- conglomerate : (거대) 복합기업, 재벌 그룹
- proficiency : 숙달, 숙련, 능숙, 기량

하지만 이런 그의 노력들이 수포로 돌아갈 지도 모른다. 삼성그룹, LG전자, CJ그룹, 대우전자, 오뚜기 등 한국의 주요 기업들이 신입 사원뿐 아니라 기존 사원들의 승진 심사 등에 쓸 새로운 영어 시험을 채택할 계획이기 때문이다.

These new tests, mainly the OPIc ― Oral Proficiency Interview Computer system ― will focus on speaking and listening in English. Toeic, and another popular test, Toefl ― Test of English as a Foreign Language ― focus more on grammar and writing skills.

새로운 종류의 시험들, 특히 OPIc 시험은 영어 말하기와 듣기 능력 평가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 토익이나 토플 시험은 상대적으로 문법과 작문 능력을 주로 본다.

For Hong, this poses quite a dilemma. “If I don’t get in [get hired by a company] this year, my strategies for the English exam will have to take a whole new direction. I can’t imagine starting all over again, preparing for a completely different kind of test at this stage,” he said.

- dilemma : 진퇴양난, 딜레마, 궁지

홍씨 같은 사람들에게는 이는 심각한 문제다. 홍씨는 “만약 올해 안에 직장을 구하지 못하면 내년부터는 영어 시험 전략을 완전히 새로 짜야 한다. 지금 상황에서 전혀 다른 종류의 시험에 맞춰 처음부터 다시 준비하는 일은 상상도 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CJ was the first major company to act when it adopted the OPIc last year for new applicants. Beginning as early as this year, the company said that the test will be a requirement for senior managers as well. The Samsung Group also announced that they are looking at using the OPIc for their screening process beginning next year.

- applicant : 응모자, 신청자, 지원자

CJ는 주요 기업 중에서는 처음으로 지난해 신입 사원 모집 때부터 OPIc 시험
을 이용했다. 이 회사는 또 올해부터 사내 직원들의 승진에도 이 시험 성적을 요구할 계획이다. 삼성그룹도 내년부터 서류 전형 과정에서 OPIc 시험을 쓸 것을 검토 중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