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Lee gets off the BBK hook

이명박 후보 BBK의혹 무혐의

Dec 08,2007
Kim Hong-il, a senior prosecutor for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announces on Dec. 5 that the prosecutors cleared Grand National Party presidential candidate Lee Myung-bak of allegations that Lee was involved in a massive financial scam. [NEWSIS]
김홍일 서울 중앙지검 차장검사가 12월5일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후보의 대규모 금융사기 개입 의혹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고 발표하고 있다. [뉴시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