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축구 잔혹사 1970년대까지 축구인들에게 남북 대결은 한일전보다 두려운 경기였다. 자존심을 넘어 '죽어도 질 수 없는' 경기였기 때문이다. 1965년. 북한이 잉글랜드 월드컵 예선 참가를 선언하자 한국은 불참을 선택했다. 혹시 질 지도 모르니 " /> 남북축구 잔혹사 1970년대까지 축구인들에게 남북 대결은 한일전보다 두려운 경기였다. 자존심을 넘어 '죽어도 질 수 없는' 경기였기 때문이다. 1965년. 북한이 잉글랜드 월드컵 예선 참가를 선언하자 한국은 불참을 선택했다. 혹시 질 지도 모르니 ">

중앙데일리

Enemies embrace on the soccer field

[분수대] 남북축구 잔혹사  PLAY AUDIO

June 20,2009



Until the 1970s, soccer games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were even scarier than Korea-Japan games for fans. All pride aside, they were games “we could not afford to lose as if our lives depended on it.”

In 1965, when North Korea announced it would enter the World Cup preliminaries, South Korea chose not to participate. The idea was that it would be better not to enter at all than to lose to the North. Just as expected, North Korea made it through the preliminary round and won 1 to 0 against the powerful Italians in the next round to enter the quarterfinals, causing quite a stir in international soccer. Shocked, South Korea reorganized its team and attempted to take on its counterpart at the 1970 Mexico World Cup, but that time North Korea backed out.

The North Korean soccer team first entered the Asian Games in Tehran in 1974. This was right after First Lady Yook Young-soo was shot to death at the National Liberation Day celebrations. Public opinion was that there was no reason to challenge North Korea, and South Korea grew farther away from victory as it lost game after game.

Four years later in 1978, the Asian Games were held in Bangkok. South Korea had a new secret weapon: Cha Bum-kun. Both Korean teams drove on nonstop to face each other at the finals, and the game ended in a 0 to 0 tie.

The psychological warfare continued on the winner’s podium. In “100 Years of Korean Soccer History,” Kim Ho-gon, team captain at the time and current head coach of the Ulsan Hyundai team, said, “I let the North Korean team captain go up first, but he did not give me any room to stand. In fact, the North Korean goalkeeper pushed me and I fell off.” However, when Kim finally made it onto the podium, he proposed, “Let’s join hands,” and the two captains put their arms around each other with smiles on their faces and gold medals around their necks.

Since then, games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have become more frequent and the tension has dissipated. In the World Cup preliminaries in Doha, Qatar in 1993, North Korea lost to South Korea 0 to 3, and Korea miraculously beat Japan to advance to the World Cup. But at the South African World Cup preliminary match last year, North Korea faced public criticism here for refusing a home game with South Korea, saying it could not raise the South Korean flag or play the South Korean anthem in Pyongyang.

The last half century of soccer games between the South and North seems to show us a compressed version of the many vicissitudes between the two countries. After many ups and downs South and North Korea have both entered the 2010 South African World Cup. I just hope both will play admirably in the finals and we will be able to re-enact the scene of our players putting their arms around each other, as they did in 1978.



The writer is a team manager at JES Entertainment.

By Song Won-sup [five@joongang.co.kr]



남북축구 잔혹사


1970년대까지 축구인들에게 남북 대결은 한일전보다 두려운 경기였다. 자존심을 넘어 '죽어도 질 수 없는' 경기였기 때문이다.
1965년. 북한이 잉글랜드 월드컵 예선 참가를 선언하자 한국은 불참을 선택했다. 혹시 질 지도 모르니 아예 안 붙는 게 낫다는 판단이었다. 아니나 다를까, 예선을 통과한 북한은 이듬해 본선에서도 강호 이탈리아를 1대0으로 꺾으며 8강에 진출, 세계 축구에 파란을 일으켰다. 충격을 받은 한국은 전열을 정비해 1970년 멕시코 월드컵에 도전했지만 이번엔 북한이 발을 뺐다.

북한 축구가 처음 아시안 게임에 등장한 1974년 테헤란. 대회 개막을 2주 앞두고 광복절 경축식장에서 대통령 영부인 육영수 여사가 저격으로 서거한 뒤끝이었다. 굳이 북한과 위험천만한 대결을 벌일 이유가 없다는 의견이 대세였고, 한국은 대회 내내 북한과의 대진에만 신경쓰다가 석연찮은 연패로 수상권에서 멀어졌다.

4년 뒤 1978년 방콕 아시안게임. 슈퍼스타 차범근을 앞세운 한국은 대결을 피할 이유가 없었다. 양팀은 승승장구 끝에 결승에서 맞붙었고 접전 끝에 0대0으로 비겨 공동 우승이 결정됐다.

시상대에서도 신경전은 계속됐다. '한국축구 100년사'에서 당시 대표팀 주장이었던 김호곤(현 울산 현대 감독)은 "북한 주장에게 먼저 올라가라고 양보했지만 그는 내가 올라설 자리를 주지 않았다. 오히려 북한 골키퍼는 나를 밀어 떨어뜨리기도 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시상대에 오른 김호곤은 "우리 손 잡읍시다"라고 제의, 두 사람은 웃는 얼굴로 어깨동무를 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 뒤로 남북 대결은 흔한 일이 됐고 긴장은 사라졌다. 오히려 1993년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월드컵 예선 최종전에서 북한은 한국에 0대3으로 대패, 한국이 기적적으로 일본을 제치고 미국 월드컵에 진출하는 데 일조했다. 하지만 지난해 열린 남아공 월드컵 1차 예선에서 북한은 평양에 태극기와 애국가를 들일 수 없다며 남한과의 홈 경기를 거부, 물의를 빚기도 했다.

이렇듯 지난 반세기간의 남북 축구 대결사는 양자간의 파란만장한 사연을 압축해서 보여주는 듯 하다. 곡절 끝에 남북한은 2010년 남아공 월드컵에 사상 최초로 동반 진출했다. 그저 본선에서도 양측 모두 선전을 거듭해 1978년의 어깨동무가 재현되길 바랄 뿐이다.
송원섭 JES 엔터테인먼트 팀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