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뮬러 원 오늘로부터 꼭 115년 전인 1894년 6월 22일 해질 녘. 프랑스 파리 북서쪽 123㎞ 지점의 고도(古都) 루앙은 각지에서 몰려온 구경꾼들로 북적였다. 일간지 ‘르 프티 주르날’이 개최한 세계 최초 자동차 경주의 골인 장면을 보기 위해서였다" /> 포뮬러 원 오늘로부터 꼭 115년 전인 1894년 6월 22일 해질 녘. 프랑스 파리 북서쪽 123㎞ 지점의 고도(古都) 루앙은 각지에서 몰려온 구경꾼들로 북적였다. 일간지 ‘르 프티 주르날’이 개최한 세계 최초 자동차 경주의 골인 장면을 보기 위해서였다">

중앙데일리

A race to the green finish line

[분수대] 포뮬러 원  PLAY AUDIO

June 22,2009


As the sun fell on the French city of Rouen on June 22, 1894, people from all over Europe stood with baited breath in the grandstands to see which car would take the checkered flag in the first-ever competitive car race organized by the Paris magazine Le Petit Journal.

Speeding toward the finish line was the Marquis de Dion driven by Comte Albert de Dion. The steam-powered car cruised the 123-kilometer (76-mile) route from Paris to Rouen at an average speed of 18.7 kilometers per hour. However, the steam-powered car was disqualified for violating a couple of rules, meaning the champagne had to be put back on ice until the winner’s trophy was awarded to the gasoline-powered Peugeot driven by Panhard et Levassor.

Besides heralding in the era of car racing, this race marked a monumental engineering shift in the automobile industry from steam to petroleum power.

The disqualification of de Dion’s venture was also an upset for his partner George Vuitton, an engineer who helped to develop steam-powered cars.

The latter took up the family business after the death of his father Louis Vuitton, founder of the luxury travel bag company, but without relinquishing his passion for cars. The creator of the LV signature monogram also designed the first car trunk. He created the backseat picnic case, car tool box and other auto accessories. He designed sand- and dust-resistant duffel bags during a trip to Africa in 1924 and a car-bed trunk during a voyage to China in 1931.

Although racing may have had a mild impact on the luxury brand industry, it definitely shaped the automobile industry.

As the highest class of car racing, Formula One - whose name refers to the rules cars and participants must comply by - has a 59-year-old history that has revolved around a rigorous tug-of-war between race rules and engine technology. Circuit promoters and race organizers present a set of regulations on vehicle weight and speed limits. Engineers challenge these rules with ingenuity. Promoters then toughen the rules, only to be toppled again by new engineering technology.

The ongoing challenge and inspiration that has shaped car engineering into a kind of artistry has kept automakers spending millions of dollars every year to operate their own F1 teams.

The 2009 Formula One British Grand Prix has just finished in Northamptonshire, England. This year’s challenge had been to see who could go the farthest and fastest on limited fuel, propelling the introduction of hybrid technology on race tracks.

Korea will host Formula One races in 2010.

We hope to see Formula One make new history on Asia’s longest circuit in Yeongam, South Jeolla, with a compelling competition among eco-friendly hybrid cars.


The writer is a deputy economic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Lee Na-ree [windy@joongang.co.kr]



포뮬러 원


오늘로부터 꼭 115년 전인 1894년 6월 22일 해질 녘. 프랑스 파리 북서쪽 123㎞ 지점의 고도(古都) 루앙은 각지에서 몰려온 구경꾼들로 북적였다. 일간지 ‘르 프티 주르날’이 개최한 세계 최초 자동차 경주의 골인 장면을 보기 위해서였다. 이윽고 1위 차가 먼지를 뒤집어쓴 채 달려왔다. 주인공은 알베르토 드 디옹 후작이 운전한 증기차 ‘드 디옹-뷔통’. 파리∼루앙 구간을 시속 18.7㎞로 달려온 이 차는 그러나 몇몇 규정을 어겨 실격 처리되고 만다. 대신 다임러 엔진을 장착한 푸조와 파나르 르바소가 공동 우승을 차지했다. 이는 증기차가 가솔린차에 주도권을 내주는 상징적 사건이 됐다.

디옹 후작의 실격패에 그 못지않은 충격을 받은 이가 있었다. 가방 장인 루이 뷔통의 아들 조르주 뷔통이었다. 그는 후작과 함께 드 디옹-뷔통 사를 설립한 일급 엔지니어였다. 가업을 이은 뒤에도 차에 대한 그의 열정은 식지 않았다. 최초의 차 트렁크를 만들었다. 뒷좌석용 피크닉 케이스, 정비기구용 툴 박스, 스페어 타이어용 드라이버 백을 고안했다. 1924년 알제리∼마다가스카르 간 ‘블랙 크루즈’에 참가하면서는 모래·먼지에 강한 새 소재를 내놔 각광받았다. 31년 지중해∼중국 간 ‘황색 크루즈’에선 차량용 침대 트렁크를 선보였다.

그러나 레이싱이 자동차 산업에 끼친 영향은 가방업계의 그것에 비할 바 아니다. 세계 최고의 자동차 경주 포뮬러 원(F1). ‘규격(포뮬러)’이란 용어의 사용에서 알 수 있듯, 그 역사는 자동차 성능과 경기 규칙 간의 끝없는 쟁투의 결과다. 주최 측이 차체 무게, 주행 속도 등의 제한선을 내놓으면 각 팀은 기술 개발로 이를 뛰어넘는다. 포뮬러를 강화하면 또 몇 해 못 가 새 기술이 나온다. 세계 유수의 자동차 회사들이 연간 수천억원의 돈을 쏟아부어 가며 F1 팀을 운영하는 이유다.

21일 영국 노햄턴셔에서 올 시즌 8차전이 막 끝난 지금, F1에서 새 소식이 들린다. 올해 화두는 ‘한정된 연료로 가장 빨리, 먼 곳까지 달리기’란다. 연비가 일반 중형차의 8분의 1 수준인 게 ‘머신’(F1용 경주차)이다. 이래서야 친환경 기술이 대세인 시대에 살아남을 수 없다. 2010년엔 우리나라도 F1 개최국이 된다. 그때쯤엔 전남 영암의 아시아 최장 서킷에서 첨단 하이브리드 머신이 굉음을 내며 달리는 모습을 볼 수 있을까.

이나리 경제부문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