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ave summer time in Seoul

[분수대] 서머타임  PLAY AUDIO

July 01,2009



When President Chun Doo Hwan announced that Korea would begin observing daylight saving time, Seoul’s hosting of the 1988 Summer Olympic Games was given as the primary reason.

Korean broadcasters wanted to adjust the broadcast times of popular sports competitions to suit American TV audiences. They hoped the new time slots would help boost the price of lucrative screening rights to NBC, the main United States broadcaster for the Games.

But just a year after the Olympics in 1989, the government abruptly scrapped daylight saving time without any particular explanation, as many had expected. But there was more to the decision to put clocks forward an hour than many people realized.

In the summer of 1987, with daylight stretching until 8 o’clock, the longer days added fuel to public demonstrations for direct election of the president. More daylight hours meant office workers could join in after work.

The active participation of the so-called “necktie tribe” was credited as one of the factors that led to the country’s biggest triumph in democracy - the Constitutional change to allow Koreans to directly vote for their president - a policy that the government announced on June 29 of that year.

British builder and avid outdoorsman William Willett published a proposal in 1907 to call upon the country to make better use of longer daylight during summer months.

This morning in Seoul, the sun rose at 5:14 a.m. Most people were still in bed. With an extra hour of daylight, people would inevitably have to get out of bed earlier, allowing them to use their time more wisely. Daylight saving time can transform even the laziest person into an early bird.

Some 86 countries observe daylight saving time and only three - Korea, Japan and Iceland - among Organization of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members do not.

The changing of the clocks was one of the sideline topics between President Lee Myung-bak and Japanese Prime Minister Taro Aso in Tokyo during their summit on Sunday. Aso suggested the neighbors act together in considering adoption of the system.

Knowing the working environment in the two countries, however, it could be argued that daylight saving time will only lengthen the work hours of laborers.

But making the most of precious sunlight hours must be desirable for the two nations considering that energy-saving has become a top policy priority.

If one of the two countries acts first to adopt summer time, we’d have to change our watches when traveling between the two countries. How bothersome it would be if the two countries - just one hour away by flight - lived in different time zones.

The writer is a deputy political news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Yeh Young-june [yyjune@joongang.co.kr]


서머타임


전두환 정권 시절, 흔히 서머타임이라고 부르는 일광절약시간제(daylight saving time)가 잠깐 실시된 데에는 서울 올림픽이 큰 이유를 제공했다. 방송 주간사인 미국 NBC로부터 한 푼이라도 중계권료를 더 받기 위해 인기 종목의 경기 시간을 미국의 밤 시간대로 맞춰야 했고, 그러려다 보니 한 시간이라도 더 시차를 조정할 필요가 있었던 것이다. 아니나 다를까, 올림픽을 치른 이듬해인 1989년 서머타임은 슬그머니 폐지됐다.

당시의 서머타임은 전혀 뜻밖의 무대에서 아무도 예상치 못했던 ‘역사적’ 소임을 했다. 다름 아닌 87년 6월 항쟁을 두고 하는 말이다. 당시 갓 실시된 서머타임제로 인해 오후 8시가 돼도 날은 여전히 환했다. 굳이 요즘 식의 촛불시위를 할 필요도 없었다. 시위 인파는 시간이 흐를수록 더 늘어났다. 퇴근길의 직장인들이 합류한 때문이었다. 이른바 ‘넥타이 부대’의 가세는 6·29 선언을 이끌어 내는 결정적 계기가 됐다.

1907년 영국의 건축가 윌리엄 월릿이 ‘일광의 낭비’란 글에서 주창한 서머타임은 말 그대로 햇볕을 아껴 쓰자는 제도다. 가령, 오늘 아침 서울의 일출 시간은 오전 5시14분, 대다수 시민이 아직 이불 속에 있을 시간이다. 만약 시곗바늘을 1시간씩 뒤로 돌린다면 그만큼 기상 시간을 앞당기게 될 것이고, 1시간 일찍 잠들면 그만큼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다는 게 월릿의 셈법이다. 요즘 말로 하면 정부가 게으른 국민을 1시간씩 일찍 깨워 ‘아침형 인간’으로 만들어 주는 제도다. 세계 86개국에서 시행 중인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에 서머타임이 없는 나라는 한국과 일본·아이슬란드뿐이라고 한다.

한국과 일본의 정상이 만나는 자리에서 공동 서머타임이 화제에 올랐다. 아소 다로 일본 총리는 “일본과 한국은 시차가 없기 때문에 함께한다면 효과가 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두 나라의 근로 환경을 고려하면 결국 노동시간 연장으로 이어질 뿐이란 반론도 만만치 않겠지만, 양국 정부 차원에서 공동 서머타임 제도를 전향적으로 검토해 볼 때라고 생각한다. 한 조각의 햇볕 에너지라도 허투루 흘려보낼 수 없을 만큼 자원 절약이 대세인 시대를 살고 있으니 말이다. 어느 한쪽이 먼저 시행해 일의대수(一衣帶水)에 불과한 현해탄을 건너면서 시곗바늘을 돌려야 하는 일이 생겨서는 곤란하겠다.

예영준 정치부문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