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Yesterday a foe, today a friend

[분수대] 어제의 적  PLAY AUDIO

Sept 05,2009




Abraham Lincoln was famous for promoting his former competitors after he was elected the 16th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in 1860. First, he appointed his rivals in the Republican Party democratic candidate primary elections: Salmon P. Chase as treasury secretary and William H. Seward as secretary of state. Seward achieved a great deal: He purchased Alaska from Russia at a very low price.

Stephen A. Douglas, the Democratic Party presidential candidate, was also brought into the fold. Just before the American Civil War, Lincoln asked Douglas to visit the border between the north and south as a presidential envoy and prevent the secession of the Confederacy. Douglas willingly attempted this mission. Lincoln’s human resources policy, rejecting politics and refusing to surround himself with close friends, is considered one of his greatest characteristics.

Examples of yesterday’s foes becoming today’s friends are noted in Chinese history, too. A case in point is Guan Zhong, the skilled premier under Duke Huan of Qi during the Spring and Autumn Period 2,500 years ago. When Huan competed against his older brother, Kyu, for the throne, Guan Zhong sided with Kyu and nearly killed Huan with an arrow.

The majority of Huan’s men agreed that Guan Zhong could not be forgiven. However, Bao Shuya, a close friend of Huan and a friend of Guan Zhong, said to Huan, “I recommend Guan Zhong upon the honor of my entire family.”

So Huan calmed down and appointed Guan Zhong as prime minister. He went on to establish a wealthy country with a powerful army and made Duke Huan of Qi the first of the Five Hegemons.

They say “politics is yesterday’s foe becoming today’s friend,” but there are not many cases as successful as that of Guan Zhong and Duke Huan. No matter how wise Guan Zhong was, the relationship was only a success because Huan trusted him completely and because of Bao Shuya’s power of persuasion.

Chung Un-chan, former president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and a potential presidential candidate for the progressive camp in 2007, surprised everyone when he was designated as the new prime minister. It is a shock because he sharply criticized the economic policy of the current administration, including the grand canal plan.

The appointment hearing still remains, but the public is already curious as to how Chung will carry out his prime ministerial duties. Will prime minister-designate Chung be able to adapt to the complex world of domestic and international politics away from the safety of his ivory tower? Is there a mediator who will play the role of Bao Shuya? I think the appointment of the new prime minister will also become a turning point to test the magnanimity of the administration.


The writer is the contents director at JES Entertainment.

By Song Won-sup [five@joongang.co.kr]


어제의 적




에이브러햄 링컨은 1860년 미국 16대 대통령에 당선된 뒤 과거의 경쟁자들을 중용한 것으로 유명하다. 우선 1년 전 공화당 대통령 후보 경선의 라이벌이었던 새먼 체이스를 재무장관에, 윌리엄 시워드를 국무장관에 임명했다. 이 중 시워드는 알래스카를 러시아로부터 헐값에 매입하는 등 서부 개척에 큰 업적을 남겼다.

상대 당인 민주당의 대통령 후보였던 스티븐 더글러스조차 예외는 아니었다. 링컨은 남북전쟁 발발 직전 더글러스에게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북부와 남부의 경계주를 방문해 연방 이탈을 막아달라고 요청했고, 더글러스는 흔쾌히 사명을 완수했다. 측근들로 둘러싸인 정치를 거부한 인사 정책은 링컨의 가장 위대한 면 중 하나로 꼽힌다.

중국 역사에서는 이보다 더 극적인 작적금우(昨敵今友)의 예도 눈에 띈다. 춘추시대 제나라 환공의 명재상 관중(管仲)의 이야기다. 환공은 왕위 쟁탈전에서 형인 공자 규(糾)와 경쟁하는 사이였고 관중은 규의 심복이었다. 내란이 한창일 때 환공은 관중이 쏜 화살에 맞아 목숨을 잃을 뻔한 적도 있다.

환공은 대위에 오른 뒤 관중을 죽이려 했다. 대다수 공신들도 “관중만은 용서할 수 없다”는 의견이었다. 그러나 환공의 측근이며 관중의 친구인 포숙이 “온 가족의 목숨을 걸고 관중을 추천하겠다”고 설득한 끝에 환공은 노여움을 풀고 관중을 등용한다. 결국 관중은 재상에 올라 부국강병을 이룩했고, 제 환공을 오패(五覇)의 첫 주인공으로 만들었다.

“어제의 적이 오늘의 동지가 되는 것이 정치”라고들 하지만 관중과 환공 같은 성공 사례는 흔치 않다. 관중이 아무리 현인이었다 한들 환공이 끝까지 신뢰하지 않고, 포숙이 다른 신료들과의 사이를 중재하지 않았다면 어림없었을 일이다.

한때 진보 진영의 대선 후보로도 꼽혔던 정운찬 전 서울대 총장이 신임 국무총리 내정자로 나서 세상을 놀라게 했다. 한반도 대운하 건설론을 비롯해 현 정권의 경제 정책에도 수시로 비판의 칼날을 세웠던 인물이기 때문이다.

인사청문회가 남아 있긴 하지만 세간의 호기심은 벌써부터 정 후보자의 총리직 수행이 어찌 진행될지에 몰려 있다. 상아탑을 벗어난 정 총리 후보자가 복잡다단한 정계에 적응할 수 있을까. 과연 포숙의 역할을 수행할 조정자는 있을까. 새 총리 기용은 현 정권의 국량을 시험하는 계기로도 작용할 듯싶다.

송원섭 JES 콘텐트본부장


허귀식 경제부문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