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n economic miracle

[분수대] 해외 자산   PLAY AUDIO

Oct 06,2009




The Strait of Malacca, which stretches between the Malaysian peninsula and the Indonesian island of Sumatra, is the main shipping channel between the Indian Ocean and the Pacific Ocean. As the name of the port became known as “Malacca” to the West, the strait also got the same name. When Europeans dropped anchor at the port in the early 16th century, Malacca was no longer a small fishing port. It was a scene of different races, with merchants from the Middle East, India and other Asian countries jammed inside. Tomme Pierce, a Portuguese traveler, wrote:

“All kinds of products originating from Asia are brought to Malacca, and all kinds of merchandise from the West are also sold here. One can always find something much better than originally hoped for.”

The state of Malacca was established in 1400 by Parameswara, a prince of Palembang, who fled Sumatra after being defeated by his enemy.
Parameswara made up his mind that he would make the port, which was nothing but a small fishing village, the busiest trading hub in the region.

He persuaded the shipowners and traders to use Malacca as their trading base, and he built elegant living quarters and warehouses for the sailors waiting for a good wind. He also secured the promises of safe passage for ships from neighboring countries. It was a good inducement policy, not unlike policies today that help generate foreign investment.

There is a country that is like Parameswara’s Malacca near the Straits nowadays. It is Singapore, where Parameswara stayed right before moving to Malacca. It is 210 kilometers (130 miles) southeast of Malacca. The original name of Singapore was Temasek, meaning “the city of the sea.”

Since the establishment of an independent state in 1965, Singapore has made maximum use of the merits of its location. Maintaining the status of a free trading port, they nurtured the country to become the hub of Southeast Asia, where foreign businesses and talented people can lead comfortable lives.

At last, Singapore, which achieved an economic miracle, has become a rich country that neighboring nations envy. Singapore is not only good at making money, but it also has the remarkable ability to take that money and turn it into even more. It established Temasek Holdings and

Singapore Government Investment Corp. in 1974 and 1981, respectively, and purchased overseas assets aggressively. They all proved to be profitable. In the case of Temasek Holdings, by the end of July this year, assets were estimated to be $119 billion. As the initial investment was a mere $230 million, we’re talking 500-fold growth in around 30 years.

Korea Investment Corp., created in 2005 and modeled after the Singapore Government Investment Corp., has been investing in foreign assets. Recently, the National Pension Fund has started to purchase real estate in Europe. It is said, however, that many of the past foreign investments made by South Korea and Japan have been failures. Moving forward, I sincerely hope that the people’s hard-earned money can be turned into even more.

The writer is a deputy business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Hoh Kui-seek





해외 자산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 사이의 믈라카 해협은 인도양과 태평양을 잇는 바다의 지름길이다. 무역항 믈라카가 서양에 알려지면서 해협에도 같은 이름이 붙었다. 16세기 초 유럽인들이 이 항구에 닻을 내렸을 때 믈라카는 한적한 어촌이 아니었다. 중동과 인도, 아시아 각국의 상인들로 북적이는 인종의 도가니였다. 포르투갈 여행가 토메 피르스는 이렇게 기록했다. “동양 전역에서 생산된 물품이 모두 믈라카에 있고, 서양에서 온 물건들도 여기서 팔린다. 찾는 것보다 훨씬 더 좋은 것을 구할 수 있다.”

믈라카는 1400년 수마트라 섬 팔렘방의 왕자 파라메스와라가 적에게 패한 뒤 바다를 건너 세운 나라였다. 파라메스와라는 별 볼일 없던 이곳을 가장 훌륭한 항구로 키우겠다고 결심한다. 선주와 무역업자에게는 자국 항구를 이용해 달라고 설득했고, 순풍이 불기만 기다리며 무료하게 시간을 보내는 선원들을 위해서는 멋진 창고와 숙소를 지었다. 주변 여러 나라의 안전보장 약속도 받아 냈다(그렉 클라이즈데일, 『부의 이동』). 오늘날 외국인 투자 유치 정책과 전혀 다를 게 없는 훌륭한 유인책이었다.

파라메스와라의 믈라카 같은 나라가 지금도 바로 인근에 있다. 파라메스와라가 믈라카로 옮겨 가기 직전 머물던 곳으로, 믈라카에서 동남쪽으로 210㎞ 떨어진 싱가포르다. 싱가포르의 원래 이름은 ‘테마섹(Temasek)’이다. ‘바다의 도시’라는 뜻이다. 싱가포르 정부는 1965년 독립 이래 입지적 이점을 최대한 활용했다. 자유무역항을 유지하며 해외 기업과 인재가 편히 살 수 있는 동남아 허브로 육성했다. 마침내 경제 기적을 일군 싱가포르는 주변국이 부러워하는 돈방석에 앉았다. 싱가포르는 돈 버는 것뿐 아니라 불리는 데도 탁월했다. 74년과 81년 테마섹홀딩스와 싱가포르투자청(GIC)을 만들어 해외 자산을 공격적으로 사들였다. 성과가 월척이다. 테마섹의 경우 올 7월 말 현재 자산이 미화 1190억 달러다. 초기 자금은 겨우 2억3000만 달러였으니 30여 년 동안 500배 넘게 불린 것이다.

우리나라에도 GIC를 본떠 2005년 설립된 한국투자공사(KIC)가 해외 자산에 투자하고 있다. 최근엔 국민연금관리공단이 유럽 부동산을 사들이기 시작했다. 과거 우리나라나 일본의 해외 투자 실패 사례가 많다고 하니 국민의 피땀으로 모은 돈, 아무쪼록 잘 불려 주길 바랄 뿐이다.

허귀식 경제부문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