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Wild boars are a hog-sized problem

[분수대] 멧돼지  PLAY AUDIO

Oct 19,2009



In August 1431 the magistrate of Hoiyang-bu submitted an appeal for the lifting of a hunting ban imposed on the martial arts training ground there. As the martial arts training ground was the place for the king and courtiers to train in martial arts and enjoy hunting, ordinary people were strictly prohibited from the hunt. As a result, the number of wild boars in that area multiplied rapidly and caused severe damage to farming families in the vicinities.

Naturally, the king lifted the ban there in order to prevent further damages from wild boars. In 1451, a similar appeal was submitted to the throne. The king gave an order to exterminate wild boars by dispatching officials of Saboksi, the royal office that managed horses, carriages, harnesses and cattle breeding for the king, to the hunting ground.

In January 1518 a strange incident occurred in which wild hogs dug up the grave of a queen. King Jungjong reacted sensitively to “nature’s warning,” because he thought it was not a simple accident, although it was done by wild hogs. He dispatched an official, who would preside over a Buddhist ritual at the queen’s tomb, to comfort the spirit of the deceased.

On Wednesday, a traffic accident occurred in which a huge wild boar, weighing over 200 kilograms (441 pounds), collided with a vehicle on the Seoul-Busan Expressway. Except for the fact that the wild boar was surprisingly big, there was nothing new about the accident. It was a long time ago that the damages to farming caused by herds of wild boar became a serious problem. Even wild hogs that ran wild in downtown Seoul were caught continuously in the past three to four years.

The problems of wild hogs caused by over-breeding and their extreme size are not limited to South Korea. Although it was not as large as that mammoth wild boar that attacked humans in this past summer’s film “Chaw,” there is the instance of a wild hog alleged to have weighed 450 kilograms shot in Alapaha, Georgia, U.S., in June 2004. Japanese local governments are also exploring ways to effectively prevent damage from wild hogs, such as paying farmers subsidies to install electric fences.

The uproar caused by wild hogs recorded in the Annals of the Joseon Dynasty was because the number of wild hogs multiplied rapidly due to a hunting ban, but the prevalence of wild hogs in the 21st century is due to the fact that humans have removed the beasts’ natural predators. Although the habitat of wild hogs is shrinking due to various development projects, their numbers have not decreased because their natural enemies, like tigers or wolves, are gone. Also, it appears that domestic boars are mixing with wild ones, creating even more wild boars in the forest.

In the end, there is no other alternative but to capture them. It seems not such a bad idea that humans play the role of predators before wild hogs become the source of a real disaster.

The writer is the content director at JES Entertainment.

By Song Weon-seop






멧돼지





세종 13년(1431년) 8월. 강원도 회양부에서 강무장(講武場)의 사냥 금지령을 해제해 달라는 상소가 올라왔다. 강무장은 임금과 신하들이 사냥을 하며 무예를 단련하던 곳이라 사사로운 사냥을 금하던 터. 그 결과 멧돼지가 늘어나 주변 농가에 피해를 끼치고 있다는 내용이었다.

당연히 금렵령을 해제하고 피해를 막으라는 조치가 내려졌다. 문종 1년(1451년)에도 같은 보고가 올라오자 이번엔 아예 사복시(司僕寺)의 공권력을 투입해 멧돼지를 퇴치하라는 명이 내려진다.

중종 13년(1518년) 1월에는 경기도 파주에서 멧돼지가 예종의 비 장순왕후 한씨의 능인 공릉(恭陵)을 파헤치는 괴변이 발생했다. 중종은 “멧돼지의 소행이라 하나 예사롭지 않은 재앙(災異)이니 마땅히 대신을 보내 제를 지내게 해야 한다”고 대응, ‘자연의 경고’에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14일 경부고속도로에서 200㎏짜리 대형 멧돼지가 차량과 충돌하는 사고가 터졌다. 멧돼지의 크기가 놀라울 뿐, 이미 새로운 사고는 아니다. 멧돼지 떼의 습격으로 인한 농작물 피해는 심각한 문제가 된 지 오래다. 심지어 최근 3~4년 사이 서울 시내를 질주하다 포획되는 멧돼지들도 줄을 잇고 있다.

멧돼지의 과잉 번식과 대형화는 한국만의 문제도 아니다. 지난여름 개봉된 영화 ‘차우’에서 인간을 공격하던 거대 멧돼지의 규모는 아니지만 2004년 6월 미국 조지아주 알라파하에서는 무게 450㎏의 괴물이 잡힌 기록이 있다. 일본 지자체들도 전기 울타리 설치에 보조금을 지급하는 등 피해 방지 대책에 골머리를 썩이고 있다.

조선왕조실록에 등장하는 멧돼지 파동이 금렵 조치로 인한 개체수 조절 실패의 결과라면 21세기의 멧돼지 창궐은 인간이 포식자들을 대신 청소해준 탓이다. 다양한 개발로 서식 공간이 줄어드는데도 호랑이나 늑대 같은 천적들이 없으니 수가 줄지 않는 것이다. 멧돼지와 집돼지 사이의 잡종들이 산으로 돌아가 더욱 왕성한 번식력을 보인다는 보고도 있다.

미야자키 하야오의 애니메이션 ‘원령공주(모노노케 히메)’에서 멧돼지는 본래 산신의 상징이지만 인간들로 인해 설 자리를 빼앗기면서 재앙신으로 변해 횡액을 끼친다. 결국 포획만이 현실적인 대안인 상황, 멧돼지들이 진짜 재앙으로 변하기 전에 인간이 건강한 포식자의 역할을 대신하는 것도 나쁘지 않아 보인다.

송원섭 JES 콘텐트본부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