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How accidents shape history

[분수대] 우연과 필연  PLAY AUDIO

Nov 12,2009



The French philosopher Blaise Pascal remarks in his book “Pensees” that seemingly trivial occurrences we might not even be aware of affect geopolitical events.

He famously wrote, “Cleopatra’s nose, had it been shorter, the whole face of the world would have been changed.”

Those who support the historical view that history is the continuation of accidents based on causality rather than reason often side with Pascal.

Had it been shorter, the thinking goes, Mark Antony would not have fallen in love with Cleopatra, deserting his family; the Battle of Actium between the forces of Octavian and the combined forces of Mark Antony and Cleopatra would not have taken place; and Octavian could not have consolidated enough power to be enthroned as the first emperor of the Roman Empire.

These events, and their subsequent ramifications, were conjured into existence because a man fell in love with an Egyptian queen.

Of course, it is not possible to explain history through accident alone. If we inquire into antecedents, accidents are prone to be the product of causality.

For instance, the democratization movement in Korea depended on many prior events. It’s fairly certain that one such event was the attempt to cover up the cause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student Park Jong-cheol’s death in January 1987 by saying, “He died instantly when an interrogator hit the table.”

Therefore, E. H. Carr, who said history was an endless dialogue between the past and the present, rejected the view that emphasized the role of historical accidents in his renowned work, “What is History?”

However, accidents certainly play a role in history.

For example, the 14th-century Ottoman Sultan Bajazet stopped his expedition to central Europe because he was afflicted with gout.

Historian Edward Gibbon wrote that the incident showed that a tumor on one’s muscle could prevent or postpone the miseries of a people.

Then there’s the fall of the Berlin Wall, the 20th anniversary of which was celebrated on Monday, which was detonated by a slip of the tongue by a spokesman of the East German Communist Party.

When reporters asked the spokesman when East Germans would be free to travel to West Germany, he inadvertently said, “Right now.” The East Berlin residents rushed to the wall with hammers and axes, bringing the wall down.

Of course, the fall of the Berlin Wall must have a historical inevitability, but it was due to a historical accident that the wall came down on that day in such a dramatic way.

And this is the reason why history is so fascinating. How boring history would be if it were not for historical accidents, instead running only on necessity.

The writer is a deputy politic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Yeh Young-june


우연과 필연


“나로서는 무엇인지 모르는 것, 그 하찮은 것이 모든 땅덩어리를 ,황후들을, 모든 군대를, 온 세계를 흔들어 움직이는 것이다. 클레오파트라의 코, 그것이 조금만 낮았더라면, 지구의 모든 표면은 변했을 것이다” 라고 쓴 사람은 프랑스의 철학자 파스칼이었다(『팡세』). 역사를 합리적 인과관계보다는 우연적 사건의 연속으로 보는 우연사관(偶然史觀)의 신봉자들도 파스칼과 같은 편에 선다. 만약 그랬더라면, 안토니우스가 클레오파트라의 치맛폭에 빠져 본처를 버릴 일도 없었을 것이고, 따라서 처남 옥타비아누스와 격돌한 악티움 해전도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고, 여기서 승리한 옥타비아누스가 로마 제국의 초대 황제로 등극하는 일도 없었을 것이란 가정이다. 그러니 한 남성이 클레오파트라란 여성에 매혹당한 우연적 사건이 역사의 향방을 바꿨다는 설명이다.

물론 우연만으로 역사를 설명할 수는 없다. 우연도 따지고 보면 필연의 산물이었기 십상이다. "탁하고 치니 억하고 죽었다"는 서울대생 박종철의 죽음과 은폐조작 사건이 6월 항쟁의 기폭제 역할을 한 것은 사실이지만, 꼭 그 사건이 없었더라도 민주화 운동이란 도도한 역사의 흐름에는 변함이 없었을 것이다. 그래서 ‘역사는 과거와 현재의 끊임없는 대화’라는 명제를 남긴 E.H.카는 명저 『역사란 무엇인가』에서 우연사관을 배격했다. 하지만 역사에는 분명히 우연의 역할이 존재한다. 가령, 이런 식이다. 14세기의 터키 황제 바야제트는 통풍이 발병해 중앙 유럽으로의 진격을 중단했다. 역사가 기번은 이 사건을 들어 “한 사람의 한가닥 근육에 생긴 종기가 많은 국민들의 비참함을 방지하거나 연기시키는 수가 있다”고 기술했다.

엊그제 20주년을 맞은 베를린 장벽의 붕괴는 동독 공산당 대변인의 말실수란 우연에서 촉발됐다는 보도가 나와 화제를 모았다. 동독 주민의 여행 자유화 조치를 발표한 동독 공산당 대변인에게 기자들이 득달같이 발효시점을 묻자 얼떨결에 ”지금 당장“이라고 대답해 버린 게, 뜻하지 않게도 동독 주민들로 하여금 망치와 도끼를 들고 달려가 장벽을 무너뜨리는 결과로 이어졌다는 것이다. 물론 베를린 장벽의 붕괴는 필연이겠지만, 하필이면 그 날 그렇게 극적인 방식으로 무너진 것은 분명 우연의 힘이다. 그래서 역사는 재미있다. 우연 없는 필연만으로 돌아가는 역사의 수레바퀴란 그 얼마나 따분하고 답답하겠는가. 예영준 정치부문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