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Righteous disobedience

[분수대] 숭고한 불복종  PLAY AUDIO

Nov 16,2009



On Aug. 9, 1944, during the closing days of World War II, General of the Infantry Dietrich von Choltitz became the German military governor of Paris. In a tight situation where the Allied Forces that landed at Normandy two months before were marching towards Paris, Hitler emphatically told him, “The city must not fall into the enemy’s hand except lying in complete debris.” But von Choltitz disobeyed the order and surrendered to the Allied Forces with 17,000 men under his command. When the news of the surrender reached Hitler, it is said that Hitler phoned him in a rage, screaming, “Is Paris burning?” That question gave director Rene Clement the title of his 1966 film about the German occupation of Paris.

In his memoirs, von Choltitz said he did not wish to be seen by history as “the man who destroyed the beautiful city.”

Since the beginning of history, the military has made it a rule that orders from superiors should be obeyed without fail. Article 44 of the Criminal Act of South Korea stipulates a heavy penalty of capital punishment, life imprisonment or more than 10 years of imprisonment to those who “resisted or disobeyed the just orders of superiors in a situation where they confront enemy forces.”

Nevertheless, some people have gone down in history for following their consciences and disobeying orders. Last Saturday at Haein Buddhist temple, South Gyeongsang, a commemorative service for General Kim Young-hwan was held. General Kim saved the Tripitaka Koreana - a national treasure that was preserved at the temple - from being turned into ashes by disobeying the orders from the UN Forces command to bombard the temple. Those who praised him said that “it is lucky that the Republic of Korea has a military officer like you,” for giving explanations on the value of the temple when he was questioned about disobeying the orders.

Besides this, similar incidents occurred at around the same time. Senior Superintendent Cha Il-hyeok saved Hwaeom Temple from being burnt down by disobeying the orders from his superior, saying, “One day is enough to burn it down, but it takes more than a thousand years to build up a temple like this.”

Another man, the esteemed Buddhist priest Bang Hanam, resisted the soldiers who were ordered to burn down Sangwon Temple on Mount Odae by insisting that he would burn himself to death with the temple.

Their stories touch our hearts.

Of course, the story about unidentified soldiers who conceded to the priest and withdrew from the temple only after tearing down the doors to the main hall should be included among those stories.

The ability to disobey orders and follow one’s own moral judgement is one thing that sets us apart from machines, which are built to obey orders without thinking.

The writer is the content director at JES Entertainment.

By Song Weon-seop



[분수대] 숭고한 불복종


2차대전 막바지의 1944년 8월 9일, 독일의 디트리히 폰 콜티츠(Von Choltitz) 중장은 파리 점령군 사령관으로 부임한다. 2개월 전 노르망디에 상륙한 연합군이 시시각각 파리로 진격하고 있는 상황. 히틀러는 그에게 거듭 “절대 파리를 온전한 채로 내줘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폰 콜티츠는 이 명령을 묵살한 끝에 8월25일 1만7000명의 휘하 장병과 함께 연합군에 항복했다. 히틀러는 폰 콜티츠의 항복 소식에 “파리는 불타고 있는가(Brennt Paris)?”라고 고래고래 소리치며 분통을 터뜨렸다고 전해진다. 이 말은 연합군의 파리 수복 과정을 영화화한 르네 클레망 감독의 1966년작 영화 제목으로도 유명하다.

폰 콜티츠는 회고록에서 “후세에 ‘파리를 파괴한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지 않았다”고 밝혔다. 일각에선 전세가 이미 기울었음을 감지한 결과라고 주장하기도 하지만 오늘날 우리가 온전한 파리를 보게 된 것은 폰 콜티츠의 덕분임을 부인할 수 없다.

인류 역사가 시작된 이래 어떤 군대도 상명하복을 철칙으로 삼지 않은 적은 없다. 대한민국 군 형법 44조도 ‘적과 대치한 상황에서 상관의 정당한 명령에 반항하거나 복종하지 아니한 자’에게 사형, 무기, 또는 10년 이상의 징역이라는 엄한 처벌을 규정하고 있다.

그럼에도 몇몇 사람들은 양심에 따른 명령 불복종으로 역사에 아름다운 이름을 남겼다. 14일 경남 합천 해인사에서는 6.25 당시 UN군의 폭격 명령을 거부, 국보 팔만대장경을 지켜낸 김영환 장군의 추모제가 열렸다. 그는 항명을 추궁하는 상부에 해인사의 가치를 조목조목 설명해 ‘귀하와 같은 장교를 둔 건 대한민국의 행운’이라는 찬사를 얻어내기도 했다.

그 외에도 비슷한 시기 “태우는 건 하루면 족하지만 다시 세우려면 천 년도 부족하다”며 구례 화엄사를 소각령으로부터 지킨 차일혁 총경, 오대산 상원사를 태우려는 국군 장교에게 “그럼 나도 함께 태우라”고 맞선 방한암 선사의 이야기도 감동을 전한다. 물론 그 뜻을 받아들여 법당 문짝만 뜯어 태우고 떠난 이름 모를 국군 장교를 빠뜨릴 수 없다.

위화도 회군 이후 수많은 장군들이 사리 사욕에 의한 하극상으로 역사를 더럽히기도 했지만, 이렇듯 숭고한 불복종의 기록은 인간이 명령대로 단순 복종하는 기계와 어떻게 다른지를 새삼 느끼게 한다.

송원섭 JES 콘텐트본부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